우리에겐 나누어야 할 삶, ‘삶’이 있다

프랑스 시인 폴 엘뤼아르의 詩 ‘그리고 미소를’



열려 있는 손이 있고

주의 깊은 눈이 있고

나누어야 할 삶, 삶이 있다


계절이 바뀔 때 마다 시민들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교보생명 ‘광화문글판’이 새 글귀를 선보였습니다. 이번 ‘겨울편’은 프랑스의 대표적인 시인 ‘폴 엘뤼아르(Paul Eluard)의 시 ‘그리고 미소를(Et un sourire)’에서 가져왔습니다. 폴 엘뤼아르는 ‘나는 소망한다 / 내게 금지된 것을’이라는 짧은 시 ‘커브’로 우리에게 잘 알려져 있죠. 이번 광화문글판 ‘겨울편’에는 바쁜 일상 속에 미처 돌아보지 못한 주변을 살피고 먼저 손 내밀어 희망을 나누며 살아가자는 메시지를 담았어요.  

교보생명 관계자는 “다가오는 새해에는 열린 마음과 따뜻한 시선으로 더불어 사는 삶을 살아가자는 뜻에서 이 글귀를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번 광화문글판은 서로 마주보고 차 한 잔을 나누는 두 사람의 모습을 통해 소통과 공감을 표현했어요.  

광화문글판은 지난 1991년부터 26년째 희망과 위로, 사랑의 메시지를 전해오고 있습니다. 광화문글판 ‘겨울편’은 오는 2017년 2월 말까지 광화문 교보생명빌딩과 강남 교보타워 등에 걸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