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동철길을 곳을 아시나요? 서울 구로구에 있는 길이 4.5km의 철길로 구로구 오류동에서부터 광명시 옥길동까지 이어지는 단선 철도입니다. 현재는 화물열차의 운행이 중단되면서 철길로 쓰이지 않는데요.  걷기 좋은 장소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항동철길에 직접 다녀왔습니다. 



항동철길 가는 길

항동철길은 서울 지하철 7호선 천왕역 근처에 있어요. 천왕역 2번 출구로 나와 북쪽으로 쭉 올라가다 보면 ‘항동 기찻길’이란 표지판이 나와요. 걷던 방향에서 왼쪽으로 돌면 푸른 수목과 맞닿은 철길을 만날 수 있습니다. 


항동철길은 주거 공간 바로 옆에 철길이 나 있어 이색적이었어요. 사람들도 많지 않아 고즈넉해 정말 걷기 좋은 길이었답니다. 붐비는 곳을 싫어하는 분들께 추천해요!


파란색 포토존을 시작으로 숲 사이로 길게 이어진 철길을 따라 걸을 수 있는데요. 애완견이랑 산책을즐기는 사람들도 만날 수 있었어요. 


철길 끝에는 항동역이 있는데요. 진짜 역사는 아니고 철길에 어울리도록 항동역을 꾸며 놓은 거예요. 시골 간이역 같은 소박한 모습에 저절로 카메라 셔터를 누르게 되더라고요. 저 벤치 위에 앉아 시간여행을 해 보는 것도 항동철길을 즐기는 방법 중 하나인 것 같습니다.


철길 산책 중에 코스모스도 만날 수 있었어요. 제가 항동철길을 찾은 날에는 날씨가 좀 흐렸는데, 보랏빛 코스모스를 보니 기분이 좋아졌어요. 주위에는 코스모스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저는 꿀을 사냥하고 있는 벌을 카메라에 담을 수 있었는데요. 보기만 해도 싱그러운 향내가 전해지지 않나요?

철길을 따라 걷다 보면 발 밑에 가슴을 설레게 하는 문구들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5m 간격으로 적혀있는 문구는 각 연령별로 다른 메시지가 적혀 있어요. 25살, 제 나이에 맞는 문구 앞에 다다랐을 때는 한동안 서서 잠시 사색에 잠기기도 했답니다. 공감 가는 문구에 이끌려 자연스럽게 철길 끝까지 발걸음을 옮기게 되더라고요. 



싱그러운 향기를 간직한 푸른 수목원


항동철길 산책을 마친 후 철길 옆에 있는 푸른 수목원으로 발걸음을 옮겼어요. 이름에서부터 느껴지듯이 수목원에서 푸른 향기가 가득했는데요. 


수목원 안에는 지붕이 있는 정자나 벤치가 많아서 여유롭게 책을 읽기에도 안성맞춤이었어요. 차 한 잔을 테이크아웃 해와서 맑은 공기를 마시며 책을 읽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수목원에는 실내 정원이 있어 계절에 상관없이 꽃도 볼 수 있답니다. 날이 점점 추워지고 있어 푸른 수목원에서 푸릇함을 볼 수 없을까 하는 걱정은 안 하셔도 돼요. 꽃이나 나무에 관심이 많은 분들이라면 푸른 수목원에 한 번 들러보세요! 


항동철길과 푸른 수목원을 찾는 분들께 알려드릴 팁이 한 가지 있어요. 항동철길은 주거 지역에 있다 보니 인근에 카페나 음식점을 찾기 어려워요. 식사를 한 후 항동철길을 찾거나 미리 간단한 음식을 준비해 오는 게 좋아요. 집에서 간단한 도시락을 싸와 푸른 수목원에서 소풍을 즐기시는 걸 추천합니다! 


항동철길과 푸른 수목원은 겨울이나 여름보다 지금, 낙엽이 지는 가을에 오시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 같아요. 사랑하는 이의 손을 잡고 옛 철길을 따라 가을 운치를 즐겨보세요. 지금까지 가꿈사 프론티어 11기 박유현이었습니다. 





행운 가득! 행복 가득! 가꿈사가 준비한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병준 2017.11.02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벤치 위 책을 보니 파울로 코엘료가 쓴 연금술사네요! 정말 기사와 잘 어울리는 글이죠 ㅎㅎ재밌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박유현 2017.11.02 1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병준님!! 하하 표지만 보고도 아신다니.. 상당한 독서광 이신가봐요?!(심지어 흐릿한데) 기사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2. 김영순 2017.11.06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 더 추워지기 전에 신랑이랑 손잡고~~ ㅋ 떠나보고 싶은 여행이네요~

  3. 강상준 2017.11.07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나 연인과 함께 철길 위를 아슬아슬하게 걸어보는 산책은 생각만 해도 웃음이 나네요! 행복한 기사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