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2017년이 한 달도 남지 않았네요. 이맘때쯤 직장인들은 남은 휴가를 어떻게 쓸지 행복한 고민을 하게 되는데요. 남은 연차는 여행으로 의미 있게 보내시는 건 어떠세요. 제가 지난 추석 황금연휴에 다녀온 파리 여행 루트를 소개해드릴게요. 볼거리 많은 파리지만 2일이면 충분하답니다. 2일 만에 파리 즐기기, 첫날의 일정을 소개합니다.  



사랑해 파리 

서유럽의 중심지이자 문화와 예술의 보고 프랑스 ‘파리’는 누구나 한 번쯤은 가보고 싶은 여행지인 것 같아요. 깊은 역사를 간직한 문화, 상징적인 건축물, 세계적인 예술품까지 볼거리가 많아 유럽을 상징하는 도시로 손꼽히죠. 

하지만 서울에서 파리까지는 직항을 이용해도 약 12시간이 걸리는 꽤 먼 거리의 여행지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충분한 시간과 경비가 확보되어야 갈 수 있는 곳이라 부담이 되는 것은 사실이지요. 그래서 제가 이번에 여러분께 소개해 드리고자 하는 파리는 2일 만에 즐길 수 있는 ‘시간을 절약하는 파리 핵심 코스’ 입니다. 20~30대 젊은 남성이 소화한 일정이라는 점, 참고해주세요.


Day1 코스

(에투알)개선문 ▶ 샹젤리제 거리 ▶ 샤이오 궁전 ▶ 비르하켐 다리 ▶ 에펠탑 ▶ 마르스 광장 ▶ 마들렌사원 ▶ 몽마르뜨 언덕 ▶ 사크레쾨르 대성당 ▶ 사랑해벽 ▶ 물랑루즈 ▶ 오페라 가르니에

(총 코스 도보로 이동 시 약 17km)


상당히 긴 거리를 걷는 것처럼 보이지만, 파리의 유적 및 주요 건물들은 상당히 밀집되어 모여 있어요. 동선만 잘 짠다면 충분히 여유롭게 거닐며 파리의 랜드마크를 모두 즐길 수 있습니다.

 

에투알 개선문

나폴레옹 황제가 아우스터리츠 전투에서의 승리를 기념하기 위해 만든 세계에서 제일 큰 개선문 입니다. 벽면에는 많은 인물의 이름이 써있고 섬세한 조각이 새겨져 있어 보고 있으면 저절로 감탄이 나와요. 


개선문에 대한 역사적 배경지식이 없어도 전망대에는 꼭 올라가보세요. 입장료가 아깝지 않을 정도의 멋진 전망을 볼 수 있답니다. 개선문 전망대 입장료 가격은 한국에서 사전입장권 구매 시 약 14,000원, 뮤지엄패스 소지 시 무료입니다.


샹젤리제 거리

샹젤리제 거리는 개선문에서 정면으로 뻗어있는 길로 파리의 사회, 상업적인 중심지예요. 루이비통, 에르메스, 샤넬 등 프랑스 디자이너 고급 부티크가 즐비해 쇼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이 찾아요.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명품 루이비통의 1호점도 샹젤리제 거리에 있습니다


샤이오 궁전

샹젤리제 거리를 걷다가 구글 지도를 켜고 남쪽으로 약 10분~15분 정도 내려오면 ‘샤이오 궁전’을 찾으실 수 있습니다. 샤이오 궁전은 역사적 가치보다 에펠탑이 잘 보이기로 유명한 장소예요. 이곳에서 보는 에펠탑의 모습은 가히 장관이 아닐 수 없습니다. 에펠탑을 아무렇게나 찍어도 그림 같은 사진이 나와요. 


요즘에는 샤이오궁전 근처에서 에펠탑을 배경으로 웨딩촬영 하는 사람을 많이 볼 수 있답니다.


비르하켐 다리

샤이오 궁전에서 서남쪽으로 약 7~8분 내려오면 비르하켐 다리를 만날 수 있어요. 이곳은 몇 해 전 까지만 해도 유명세를 탄 곳은 아니었는데 영화 <인셉션>에 등장하면서 놓쳐서는 안 될 관광 명소가 되었습니다. 영화를 보신 분이라면 다리를 보셨을 때 영화 속 장면이 바로 떠오르실 거예요. 


에펠탑

1889년 파리 만국박람회(EXPO) 때 프랑스 혁명 100주년 기념으로 프랑스 건축가인 귀스타브 에펠이 본인의 이름을 따서 만든 철골 구조물이에요. 당시에는 상당히 많은 반대가 있었다는데, 지금은 파리의 상징이 됐다는 게 재미있죠? 전 에펠탑을 가까이서 보니 큰 감흥이 있진 않았어요. 오히려 멀리서 전체적으로 보는 게 더 좋은 것 같아요. 


마르스 광장

에펠탑을 지나 동남쪽으로 5분 정도 내려가면 마르스 광장이 있어요. 마르스 광장 또한 에펠탑을 배경으로 인생사진을 남길 수 있는 핫스팟이에요. 아마 파리를 다녀오지 않으신 분들도 사진으로 한 번쯤 보셨을 거예요. 샤이오궁전에서 보는 에펠탑과 또 다른 느낌을 주는데요. 파리에 가신다면 이곳에서 쉬어가시면서 여유와 함께 인생사진을 하나 찍어 가시는 건 어떨까요?


마들렌 사원

마들렌 사원은 마르스 광장에서 북쪽으로 천천히 걷다 보면 나와요. 시내 한복판에 갑자기 등장하는 사원에 깜짝 놀랄 수 있습니다


몽마르뜨 언덕

마들렌 사원에서 지하철을 타고 지하철 앙베르(Anvers)역에서 하차하면 몽마르뜨 언덕이 시작됩니다. 몽마르뜨에는 파리의 자유로운 문인들과 예술가들이 거리공연, 전시회 등을 펼치는 장소로 언덕 위에서 파리 시내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어요.  


몽마르뜨의 랜드마크는 사크레쾨르 대성당인데요. 성당 뒤편으로는 초상화를 그려주는 화가들이 모여 있어 몽마르뜨의 분위기를 한껏 즐길 수 있고, 성당 앞은 파리의 석양을 보는 포인트로 유명해요. 단, 몽마르뜨는 밤에 치안이 좋지 않으니 조심하세요!


사랑해 벽

‘사랑해’라는 말이 세계 각국 언어로 적혀져 있는 ‘사랑해 벽’입니다. 파리의 예술 문인들이 모여서 만든 특별한 벽이에요. 막상 보면 실망할 수 있는데, 배경을 잘 활용하면 예쁜 사진을 찍을 수 있으니 몽마르뜨 언덕에 가실 때 들러보세요. 


물랑 루즈

물랑 루주는 붉은 풍차라는 뜻으로 네온사인의 풍차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에요. 여기에서 나온 춤 ‘카드리유’는 프랑스 캉캉춤으로 굉장히 유명세를 탔고 많은 댄서들이 이곳에서 배출되었습니다. 비록 그때만큼의 영광을 누리지는 못하지만 상징성만큼은 대단하겠죠?


오페라 가르니에

파리 지하철의 오페라(Opera) 역 근처 일대를 아우르는 곳이에요. 사실 파리는 예술의 도시답게 오페라나 뮤지컬 등의 공연을 상당히 저렴한 가격으로 볼 수 있어요. 오페라 가르니에 구역에 건물이 화려한 오페라하우스가 있는데, 이 일대는 프랑스 파리의 3손가락 안에 드는 번화가로 라파예트 백화점, 쁘렝땅 백화점 등 패션과 쇼핑의 중심지이기도 해요.



이렇게 해서 파리 Day1을 마무리했습니다. 하루 동안 이렇게 많은 곳을 둘러 볼 수 있다는 게 믿기지 않으신가요? 바삐 움직여야 하지만 절대 불가능한 코스가 아니에요. 2일에 끝내는 파리 핵심코스 Day2편에서 못다한 이야기를 전해드릴게요! 지금까지 가꿈사 사내필진 11기 김원재였습니다. 




행운 가득! 행복 가득! 가꿈사가 준비한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