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출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홈페이지 www.pyeongchang2018.com) 


온 국민에게 큰 기쁨을 선사했던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끝났습니다. 선수들의 땀과 눈물, 기쁨과 영광이 함께 했던 시간을 상기해 보면서 올림픽을 통해 느낀 점을 몇 자 적어보고자 합니다. 


모든 종목에는 각기 다른 복장이 필요하다 


(이미지 출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홈페이지 www.pyeongchang2018.com)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을 보면서 각 종목별로 선수들의 경기 복장이 다르다는 점이 눈에 띄었습니다. 온 국민을 열광하게 한 스켈레톤과 봅슬레이 선수들은 사고가 났을 경우 머리를 보호하기 위해 얼굴을 완전히 감싸는 헬멧을 착용하고 있었죠. 또 속도가 중요하기 때문에 몸에 꼭 맞는 타이트한 복장을 입고 있었습니다. 


이에 비해 쇼트트랙이나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들은 복장은 비슷하지만 헬멧이 아닌 선글라스를 쓰고 나왔습니다. 피겨 스케이트 선수들은 얼굴에 아무것도 착용하지 않고, 개개인의 개성이 뚜렷이 드러나는 복장을 입고 나왔죠. 


스키나 스노보드 선수들도 속도를 다투는 경우에는 타이트한 복장을 입고 경기를 치뤘지만, 회전이나 예술성이 중요한 종목의 선수들은 두툼한 스키복을 입고 있었습니다. 온 국민을 열광하게 한 컬링 선수들은 다른 종목에 비하면 한결 편안해 보이는 옷을 입고 경기에 나온 것을 볼 수 있었죠. 


남북 단일팀으로 온 국민을 감동하게 만든 아이스하키 선수들은 어땠나요? 가장 두꺼워 보이는 복장에 각종 보호장비를 착용하고, 튼튼해 보이는 헬멧까지 쓰고 경기에 임했습니다. 특히 골키퍼의 보호장비는 무게만 해도 20kg이라고 하니, 제대로 움직일 수는 있을까 하는 의문도 들었죠. 이렇게 각 종목마다 선수들이 입고 있는 복장이 다른 이유는 무엇일까요? 바로 각 종목마다 위험 요소, 위험에 노출된 신체 부위 등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사람마다 각기 다른 인생의 위험 요소


우리가 살다 보면 예기치 못한 여러 가지 위험한 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등산을 취미로 하시는 분들 많죠. 집을 나설 때는 등산하면서 보게 될 아름다운 경치에 설레며 나가지만, 돌아올 때는 나설 때와 다른 처지에 놓이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낙상사고나 추락사고 등 생각지도 못했던 불의의 사고를 만난 결과죠. 최근에는 자전거를 즐기는 인구도 폭발적으로 늘어났습니다. 하지만 자전거 사고도 함께 증가했죠. 사람들의 취미가 다양해질수록 그로 인한 위험 역시 늘어나는 것입니다. 


이번 동계올림픽에서도 많은 메달 후보들이 경기 중에 넘어지고, 미끄러지고, 부딪혀서 경기를 포기하거나 메달을 따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그 선수가 그렇게 되리라고 생각한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위험이란 것은 이렇게 예측하기 힘듭니다. ‘나는 괜찮을 거야’, ‘설마 내가 그런 사고를 당할리 없어’, ‘조심하면 괜찮겠지’라고 생각하며 애써 불안을 떨칠 수도 있지만, 그것보다는 각자의 상황에 맞게 위험을 미리 대비하는 것이 좀 더 현명한 행동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위험에 대비하는 방법 



꼭 운동이 아니더라도, 사람이 방 안에만 가만히 있지 않는 한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일은 언제든 하게 됩니다. 단순히 길을 걷거나 차를 타고 이동할 때에도 교통사고의 위험성이 언제나 있는 것처럼요. 그렇다면 마음의 안정을 찾기 위해, 만약의 사태에도 대비할 수 있는 무언가 믿을 만한 구석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마치 운동선수들의 복장과 장비처럼 말이죠. 저는 생명보험이 바로 그런 역할을 한다고 생각합니다. 


가만히 한번 생각해보세요. 나에게 큰 위험이 발생한다면, 현재 준비해놓은 것만으로도 얼마든지 그 위험을 극복할 수 있으신가요? 그 위험을 극복하기 위해 아주 많은 금액이 필요하다면, 혼자의 힘만으로 다 해결하실 수 있나요? 이 중에서 하나라도 ‘아니오’ 라는 답변이 나오신다면,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이 바로 생명보험입니다. 


생명보험은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위험과 그 결과에 대해 보상해 주는 안전장치입니다. 다른 상품들처럼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위험으로 인해 발생한 경제적 손실을 보상해주는 유일한 금융상품이죠. 아직까지 생명보험이 없으신 분들은 한번 보험에 대해 공부해보시고, 좋은 상품에 가입하시길 추천 드립니다. 선수가 장비와 복장 없이 경기에 나가지 않듯, 인생에도 탄탄한 무장이 필요한 법이니까요. 지금까지 가꿈사 사내필진 12기 전인혁이었습니다. 




행운 가득! 행복 가득! 가꿈사가 준비한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으세요!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명절음식 #주말가족여행 #해외여행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