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밖에서 한 끼를 사 먹으려면, 1만원의 예산도 빠듯할 때가 많습니다. 매콤한 떡볶이와 튀김 등의 분식, 햄버거 세트나 샌드위치 같은 패스트푸드 등으로만 1만원의 예산을 맞출 수 있죠. 하지만 교문 안으로 들어오면 절반의 예산만으로도 든든히 먹을 수 있습니다. 주머니 가벼운 학생들의 배고픔을 달래주는 곳, 바로 학생식당 덕분이죠. 학생들의 든든한 식사를 책임지는 ‘학식’을 비교해보기 위해 서울에 있는 네 곳의 학교에 가서 밥을 먹어봤습니다. 



경희대학교 : 푸짐한 양과 훌륭한 맛

벚꽃명소로 유명한 경희대학교는 푸짐하고 맛있는 학식으로도 소문이 자자합니다. 3~4천원에 가성비 좋은 메뉴는 매체를 통해서 여러 번 소개됐을 만큼 유명한데요. 오늘은 두 군데 식당 중 청운관 지하 2층에 자리한 생활협동조합 학생식당을 소개할게요. 


가성비 좋기로 유명한 짜계치(짜파게티에 계란과 치즈를 올린 것)를 비롯, 간편 요리를 주문하는 ‘간편하게’, 특식과 직화 요리를 제공하는 ‘푸짐하게’, 그리고 다양한 한식메뉴를 갖춘 ‘든든하게’와 세계요리를 내놓는 ‘우아하게’까지, 각 구역을 메뉴별로 나눠서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배치된 발매기를 통해서 식권을 구매하고, 해당 구역에 음식을 받으러 다녀오니 마치 푸드코트에 온 것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사람이 많이 몰릴 때면 길게 줄을 서야 하는 번거로움도 덜 수 있고요. 한쪽에 작게 마련된 셀프바에는 국물과 김치, 500원을 추가하여 조리하는 계란 프라이 등도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이곳에서는 학생들을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는 점이 곳곳에서 느껴졌습니다. 샌드위치와 컵과일 등 테이크아웃 음식도 판매하고, 매월 신메뉴 시식회를 연다고도 합니다. 또, 요일별로 제공되는 채식과 할랄메뉴 등도 준비되어 있어서 학생들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배려한다는 것이 느껴졌어요. 이곳 역시 경희대학교 생활협동조합 홈페이지에서 미리 식단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위치: 청운관 지하 2층

*운영시간: 08:30~19:00 



세종대학교 : 광진구 맛집으로 매체 평정

어린이대공원 맞은편에 위치한 세종대는 접근성이 좋아서 세종대 학생들뿐만 아니라 대공원을 방문하는 일반인도 많이 이용하는 곳인데요. <동아일보>와 <맛있는 녀석들>에도 소개된 세종대 학식을 지금 바로 만나 보실까요?


학생회관 지하 1층의 푸드코트가 재학생 사이에서 제일 유명한 공간이랍니다. 한식부터 중식, 양식까지 수십여 개의 메뉴가 준비되어 있어요. 매체에 소개된 세종대의 갓메뉴는 바로 이 ‘소금구이 덮밥’이에요. 고기와 밥, 고추장을 따로 먹어도 맛있지만, 비벼 먹으면 어우러지는 맛이 정말 예술이랍니다. 3,500원에 느끼는 일품요리, 꼭 맛보시길 추천해요. 


소금구이덮밥과 양대 산맥을 이루는 돈가스 쟁반국수입니다. 2017년에 나온 신메뉴인데, 출시와 동시에 인기메뉴에 올랐다고 해요. 매콤한 쟁반국수 한입, 바삭한 돈가스 한입. 무한 반복하다 보면 어느새 깨끗하게 비운 그릇을 발견하게 될 거예요. 또 재학생들은 다양한 오믈렛 메뉴도 추천했습니다. 양념감자오믈렛, 불닭오믈렛, 소시지오믈렛 등 다양한 오믈렛이 있는데, 특히 불닭오믈렛은 맛있게 맵고 든든해서 한 끼 식사로 그만이에요. 


세종대 학식은 ‘광진구의 맛집’으로 소개될 정도로 정말 맛있고 유명해요. 대부분 3,000원대이며 가장 비싼 음식이 4,500원이랍니다. 가벼운 지갑으로 높은 퀄리티의 맛을 느끼고 싶다면, 세종대 학식을 찾아가보세요! 


*위치: 학생회관 지하 1층

*운영시간: 10:30~19:00



서울여대 : 건강하고 신선한 맛

노원구에 자리한 서울여대 학식에서는 ‘쿡더헬스(Cook the Health, 건강을 요리하라)’라는 슬로건으로 영양이 풍부한 음식을 제공하고 있어요. 정문을 지나서 올라가면 기숙사(샬롬하우스)가 있는데, 이곳 1층 식당의 스낵코너에서 맛볼 수 있답니다. 

 

먼저 소개할 메뉴는 김치볶음밥 그라탕이에요. 김치볶음밥에 맛있는 치즈가 듬뿍 올려져 있었어요. 치즈가 들어간 음식을 좋아한다면 놓치지 마세요. 단돈 2,800원에 맛과 양을 모두 잡을 수 있답니다. 


라면 코너에서는 다양한 토핑을 고를 수 있어요. 체다치즈와 피자치즈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고, 그 외에도 떡, 만두, 계란, 콩나물도 선택해서 넣을 수 있어요.


시간이 많지 않은 학생들을 위해 신선한 샐러드, 선식과 같은 테이크아웃 메뉴도 준비되어 있고요. 생과일주스를 직접 갈아주는 비틀주스도 있습니다. 기숙사에 살거나 외부에서 자취를 하는 학생들은 채소와 과일을 챙겨먹기 쉽지 않은데, 이들에게 특히 유용한 메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위치: 기숙사(샬롬하우스) 1층 누리관

*운영시간:  9:00~17:00



고려대학교 : 5천원으로 즐기는 뷔페

최근 리뉴얼된 고려대 교우회관 학생식당이 재학생의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직접 찾아가 봤습니다. 들어가는 입구가 헷갈리기 쉬운데, 운초우선교육관 1층 앞 통로 쪽에서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을 찾아 내려가세요. ‘5천원 뷔페식당’이라는 입간판을 확인하면 됩니다.


이곳의 특징은 자율배식 형태로 운영된다는 점인데요. 쌀밥과 잡곡밥 중 하나를 골라서 담고, 매일 달라지는 반찬 중에 마음에 드는 것을 골라 먹고 싶은 만큼 담으면 됩니다. 단순히 구색만 갖춘 메뉴가 아니라 진심으로 먹고 싶은 욕심이 생기는 메뉴들이 한가득이었어요. 다양한 고명이 준비된 비빔밥/잔치국수, 잼이 구비된 토스트, 1인당 하나씩 부칠 수 있는 계란 후라이와 음료까지 모두 가득 담아보세요. 

 

단돈 5천원으로 푸짐한 식사를 할 수 있다는 게 놀랍지 않나요? 한 판 가득 채운 행복감이 느껴집니다. 매일 달라지는 메뉴는 학교 포털의 생활안내코너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는데요. 미리 확인하고 취향대로 골라 먹는다면 더 맛있게 식사할 수 있겠죠? 멤버십 카드 혜택을 이용하면 현금 결제시 식권 5만원당 5천원을 추가적립 받을 수 있으니 놓치지 말고 이용하세요.


*위치: 교우회관 지하 1층 (교육관 앞 지하통로를 통해 진입)

*운영시간: 10:00~19:00 (배식마감 18:40), 토요일은 점심시간만 운영


대학생만 학생식당에서 밥을 먹을 거라는 생각은 큰 착각이에요. 학식이 동네의 명물로 자리 잡아 소문을 듣고 찾아오는 일반인들도 정말 많거든요. 이 글을 읽고 호기심이 생기셨다면, 봄나들이 삼아 근처 캠퍼스에 한번 들러보시는 건 어떨까요? 식사 후 산책은 물론, 캠퍼스를 거니는 학생들의 풋풋한 분위기에 미소도 얻으실 수 있답니다. 저렴하고 영양가 높은 학식의 매력에 빠져보시길 바라며, 지금까지 가꿈사 프론티어 12기 최세영, 최정원이었습니다.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명절음식 #주말가족여행 #해외여행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