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관절염 환자의 90% 이상은 장마철이 되면 통증이 악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지긋지긋한 류마티스 관절염은 여름철이 되면 왜 더욱 심해지는 걸까요? 그 원인은 무엇인지, 예방법은 없는지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장마철이 되면 관절통이 더욱 심해지는 이유

관절통이 더욱 심해지는 이유는 본격적인 장마철과 함께 눅눅해지는 습기 때문인데요. 장마철이 되면 강수량은 높아지고 대기압은 낮아져 관절염 환자들은 더욱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됩니다. 고온다습한 기온으로 인해 몸 속의 수분 배출이 어려워지고, 이로 인해 관절 통증이 더해지게 되는 것입니다. 


퇴행성 관절염 vs 류마티스 관절염 

장마철에는 습도가 90%까지 오르고 기압이 낮아져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의 경우 염증과 통증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관절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활막(滑膜)이라는 조직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입니다. 습도가 90% 이상 되고 기압이 낮아지면 관절 내부의 압력이 높아지면서 관절이 팽창돼 활막과 신경세포 등에 자극을 주게 되어 통증이 발생합니다.


퇴행성 관절염과 류마티스 관절염은 비슷한 증상 같지만 다른 증상입니다. 고령의 노인들 중 퇴행성 관절염으로 고생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퇴행성 관절염은 무릎관절을 계속 사용하다 뼈마디 끝에 있는 물렁뼈, 연골이 닳아서 뼈끼리 부딪치고 염증이 생기는 겁니다.


관절염이 생기는 부위도 차이가 있습니다. 퇴행성 관절염은 주로 허리 척추나 무릎처럼 힘이 많이 가해지는 몸의 굵직한 관절들에 발생하고, 류마티스 관절염은 손가락, 손목, 팔꿈치, 어깨 등의 굵직하지 않은 관절에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에어컨, 세게 틀지 마세요

날씨가 더워질수록 에어컨 온도를 적정 온도 이하로 낮추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에어컨으로 인한 추위는 관절의 혈액순환을 떨어뜨려 관절염 통증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장시간 운동을 제대로 못하게 되면 체중이 증가해 관절부담도 커지게 됩니다. 습도는 50%, 실내 온도는 26~28도를 꼭 유지해 주시고, 외부와의 온도 차이는 5도 이내가 되도록 유지해주세요. 또 날이 덥더라도 관절 내 윤활액이 굳지 않도록 걷기, 자전거, 수영 등의 운동을 꾸준히 하셔야 합니다. 


여름만 되면 항상 골치 아팠던 류미티스 관절염! 이제 어떤 증상인지, 어떻게 해야 예방할 수 있는지 아시겠죠? 현재 나의 상태를 정확하게 확인해 무더운 장마철을 건강하게 보낼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올 여름, 류마티스 관절염과는 이제 안녕하세요!



* 본 포스팅은 <교보생명 보험1번지> 블로그에 2016년 7월 5일 업로드 된 포스팅을 각색했습니다. 



행운 가득! 행복 가득! 가꿈사가 준비한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으세요!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명절음식 #주말가족여행 #해외여행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