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교육보험, ‘변액교육보험’으로 재탄생한다

◯ 교보생명, 창립 60주년 맞아 ‘미리보는(무)교보변액교육보험’ 선봬

◯ 학비 걱정 덜어주던 교육보험, 시대 변화에 맞춰 변액교육보험으로 변신

추억 속의 교육보험이 새롭게 부활합니다. 교육보험 원조 회사인 교보생명이 창립 60주년을 맞아 새로운 교육보험을 내놓은 것인데요. 과거 교육보험은 학비 걱정을 덜어줬던 최고의 히트 상품이었지만, 1990년대 중반 이후 수요가 줄어들어 교보생명만 명맥을 이어왔습니다.


▣ 시대 변화에 맞춰 변액교육보험으로 변신

교보생명이 장기적인 학자금 마련에 초점을 맞춘 신개념 ‘미리보는(무)교보변액교육보험’을 선보입니다. 


이 상품은 변액보험의 일종으로, 고객이 낸 보험료를 주식, 채권 등에 투자되는 펀드에서 운용해 그 수익을 장래 교육자금 재원으로 쌓아주는 상품인데요. 금리  하락으로 목돈이 드는 교육자금의 준비가 어려워진 현실을 고려해 교육보험에 변액 기능을 결합시켰습니다. 시중 금리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펀드 수익을 통해 인플레이션에 효과적으로 대비하고, 실질적인 교육자금 마련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죠. 


펀드 수익이 좋으면 학자금이 더 많이 불어나지만, 펀드 수익이 좋지 않더라도 납입한 보험료의 최대 135%까지(0세 가입 시) 장래 교육자금을 확정 보증해주는 것이 특징입니다. 따라서 나중에 받게 될 최저 교육자금을 가입 시점에 미리 예측할 수 있습니다.


또한 대학교 학자금으로 받는 대신 자녀의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자금으로 활용하거나 부모의 노후자금을 위한 연금보험으로 전환할 수도 있습니다. 부모의 사망, 질병, 장해 등 유고 시 보험료 납입이 면제되고요. 


교육자금 목적에 따라 자녀 나이 19세부터 22세까지 매년 학자금을 받을 수 있는 ‘학자금설계형’과 대학 입학(19세)과 독립 시점(27세)에 적립금의 75%, 25%를 각각 받을 수 있는 ‘자유설계형’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 60년 전 교보생명 설립과 동시에 세상에 첫 선

교육보험의 역사는 6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보험에 교육을 처음으로 접목한 사람은 대산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였는데요. 한국전쟁 후 피폐해진 조국의 현실을 안타까워했던 그는 ‘교육이 민족의 미래’라는 신념으로 교육보험을 창안하고, 1958년 8월 7일 대한교육보험(현 교보생명)을 설립했습니다. 


‘국민교육진흥’과 ‘민족자본형성’을 창립이념으로 내세운 교보생명은 회사 이름부터 남달랐습니다. 다른 생명보험사처럼 ‘○○생명보험’이 아닌, ‘대한교육보험’이라 이름 붙인 것인데요. 창립과 동시에 내놓은 첫 상품이 바로 교육보험의 효시인 ‘진학보험’이었습니다.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독창적인 보험상품이었죠. 이어 1960년에는 ‘교육보험’이라는 이름으로 상급학교 진학 시 학자금과, 부모가 사망할 경우 사망급여금을 지급하는 상품을 내놓았습니다. 이 혁신적인 상품은 업계 전체로 확산돼 실질적인 주력상품이 됐습니다.


교육보험은 곧 ‘배울 수 있다’는 희망이 상징이 됐습니다. ‘소를 팔지 않아도 자녀를 대학에 보낼 수 있다’는 희망을 주면서 당시 높은 교육열을 타고 선풍적 인기를 끌었죠.


교보생명은 교육보험을 발판으로 1967년, 창립 9년 만에 업계 정상에 오르며 비약적으로 성장해 나갔습니다. 또한 단체보험에 의존하던 보험업계는 교육보험을 통해 개인보험의 새로운 장을 열게 되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국민들이 보험과 친숙해지면서 한국 생명보험시장의 기틀을 마련하게 됐죠.


교보생명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잡은 교육보험은 80년대 중반까지 약 300만 명의 학생들에게 학자금을 지급해 학업을 이어갈 수 있는 디딤돌이 됐습니다. 이렇게 배움의 기회를 얻게 된 인재들이 1960년대 이후 우리나라 경제개발 시대의 주역으로 성장했죠.


한편, 신용호 창립자는 세계 최초로 교육보험을 창안해 보험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교보문고를 설립해 국민교육 진흥에 힘쓴 공로로 1983년 세계보험협회(IIS)로부터 보험의 노벨상을 불리는 ‘세계보험대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 1970~80년대 전성기, 90년대 중반 이후 점차 쇠락

교육보험은 높은 교육열을 타고 1970~80년대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며 국내 생명보험 산업의 성장을 이끌었습니다. 교육보험이 전체 개인보험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였죠. 하지만 80년대 정점을 찍은 교육보험은 1990년대 들어 의무교육이 확대되고 소득 증가로 인해 교육비 부담이 줄면서 점차 인기를 잃어갔습니다. 종신보험, 어린이보험 등 다양한 보장성보험이 등장하고 시중 금리가 점차 낮아지면서 교육보험의 메리트가 퇴색했던 것이죠. 


교육보험에 대한 수요가 줄자 1990년대 후반부터 보험사들이 판매 중단을 시작해 한화생명은 2003년, 삼성생명은 2015년 판매를 중단했습니다. 그 이후 교보생명만 교육보험의 명맥을 유지하며 국민들에게 추억의 보험으로 남아 있었습니다. 


교육보험이 세상에 나온 지 꼭 60년. 창립 60주년을 맞아 야심차게 내놓은 변액교육보험이 침체된 교육보험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제2의 바람을 일으킬지 주목됩니다.



행운 가득! 행복 가득! 가꿈사가 준비한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으세요!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제철음식 #주말가족여행 #해외여행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