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는 뇌세포의 손상으로 발생하는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입니다. 뇌세포는 다른 세포와 달리 재생이 되지 않아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한데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발표에 의하면, 국내 치매 환자는 증가 추세입니다. 2015년 기준, 치매로 진료 받은 인원은 약 46만 명에 달하는데 이는 2011년에 비해 약 16만 명 이상 증가한 수치입니다. 특히 70대부터 진료 인원이 증가하기 시작해 80대에서는 전체 인구 10명 중 2명이, 90대 이상에서는 3명이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들은 전체 진료 인원의 약 89%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어느 날, 익숙한 풍경들이 갑자기 기억나지 않고 익숙했던 것들이 기억에서 서서히 사라지는 병, 치매. 오늘은 치매에 대한 여러 가지 정보를 알려드리려 합니다. 


뇌손상으로 발생하는 노인성 질환, 치매

보건복지부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65세 이상 치매노인은 가파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전체 노인 중 치매질환 노인의 비중도 계속 증가하고 있어 65세 이상 노인 중 10명 중 1명은 치매에 걸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치매는 중증으로 진행될수록 의료비나 부대비용이 늘어나기 때문에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치매환자를 보살피기 위한 노력

치매질환자의 보호자는 치매환자를 보살피기 위해 매일 6~9시간, 연간 약 2천만원을 사용해야 합니다. 치매는 한번 발병해서 진행이 되면 회복이 쉽지 않아 평소 예방수칙 실천에 관심을 가지는 것이 중요한데요. 신문과 책을 정기적으로 읽고, 일기를 쓰며, 악기를 연주하는 취미생활로 뇌세포 손상을 막을 수 있습니다. 

특히 꾸준한 계단운동은 치매 예방에 효과적입니다. 계단을 오를 때 숫자를 천천히 세면서 올라가면 집중력과 기억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정기검진을 받는 것도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이른 시기에 치매를 발견하면 중증으로의 진행을 막고 어느 정도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치매는 50대 이후부터 5년 주기로 검진을 받는 것을 권장합니다. 


치매질환자를 위한 다양한 복지 서비스

노인장기요양보험 5등급(치매질환자)의 경우,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회상활동, 미술치료, 계산하기 등 인지활동형 프로그램은 물론, 실종 예방을 위한 복지용구 구입 및 대여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을 받을 수 있으니 가족 분들은 미리 잘 알아보고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평균수명이 연장되고 초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치매는 누구도 피해하기 어려운 질환이 되었습니다. 치매는 완치가 없고 완화가 정답인 만큼 무엇보다 예방이 최선이라는 것, 잊지 마세요! 


* 본 포스팅은 <교보생명 보험1번지> 블로그에 2016년 10월 12일 업로드 된 포스팅을 각색했습니다. 


행운 가득! 행복 가득! 가꿈사가 준비한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으세요!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제철음식 #주말가족여행 #해외여행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