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가장 남쪽 끝, 남극. 이곳의 연평균 온도는 영하 55℃로 더우면 영하 35℃, 추우면 영하 70℃를 밑도는데요. 이렇게 상상도 못할 추위 속에서 살아가는 동물이 있으니, 바로 황제펭귄입니다. 황제펭귄들은 이렇게 추운 남극에서 어떻게 살고 있을까요?


혹한의 자연환경

남극은 북극과는 다르게 아주 넓고 큰 면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대략 미국의 1.5배 정도 되는 크기로, 남극대륙이라 불리는데요. 이 남극대륙의 땅 위에서 사는 유일한 동물이 바로 황제펭귄입니다. 물론 남극갈매기나 바다표범, 고래도 있지만 땅 위에 살지는 않습니다. 육지는 너무나 춥기 때문이죠. 황제펭귄이 1분만 알을 품고 있지 않아도 그대로 알이 얼어버린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황제펭귄은 왜 이렇게 추운 곳에서 살고 있을까요?

이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의견이 있지만 그 중에 가장 설득력이 있는 것은 천적이 없기 때문이라는 가설입니다. 이렇게 추운 곳에는 황제펭귄을 해칠 만한 다른 동물이 없기 때문에 오히려 살기에 가장 안전한 장소라는 것이죠. 다른 동물에게 잡아 먹히지 않고 번식하기 위해 황제펭귄들은 지금도 남극의 매서운 추위를 견디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황제펭귄이 추위를 이기는 방법

이미지 출처: MBC 다큐멘터리 <남극의 눈물>

남극은 너무나 추워서 사람은 아무리 옷을 두껍게 입어도 밖에서는 채 1시간도 버티기 어렵다고 합니다. 맨 살을 노출하면 불과 몇 초 만에 손이나 발이 잘려 나가는 것 같은 극심한 고통을 느낀다고 하죠. 황제펭귄은 지방층이 두껍고 보온효과가 있는 털로 덮여 있다고는 하지만 맨 몸으로 추위와 바람을 견디는 것은 도무지 상상이 되지 않습니다. 이런 추위 속에서 황제펭귄은 도대체 어떻게 살아가는 것일까요?

이들이 추위를 견디는 방법은 바로 ‘허들링(Huddling)’입니다. 허들링은 황제펭귄들이 추위를 견디기 위해 둥근 형태로 모여 선 후 한쪽 방향으로 천천히 움직이면서 서로의 위치를 바꾸는 것을 말합니다. 바깥쪽에 있는 펭귄들의 체온이 떨어져 추위에 견디기 어려울 때 원 안에 있는 펭귄과 서로 위치를 바꾸는 것이죠. 속도는 아주 느리지만 계속 움직이기 때문에 찬 바람을 지속적으로 맞지 않으며, 서로 몸을 바짝 맞대고 서 있기 때문에 서로의 체온이 전달되어 추위를 견딜 수 있습니다. 동물들이 살아남기 위해 이런 지혜를 발휘한다는 것은 참 놀라운 일입니다. 

비단 황제펭귄뿐만이 아닙니다. 사자, 돌고래, 각종 초식동물들은 먹이를 사냥하기 위해, 또는 천적으로부터 자신의 무리를 지키기 위해 모두 상부상조를 합니다. 무리를 지어 행동하는 것이 혼자 먹이를 찾거나 자신을 보호하는 것보다 훨씬 수월하기 때문입니다. 예로부터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전통으로 내려오는 ‘계(契)’도 결국 상부상조의 한 방법입니다. 이렇듯 사람이나 동물이나 상부상조가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것은 의심할 바가 없습니다. 


1인 가구가 늘어나는 시대에 더욱 필요한 생명보험

현재 우리나라의 1인 가구는 약 28% 정도라고 합니다. 열 집 중에 세 집은 혼자 사는 집이라는 뜻인데요. 1인 가구가 늘면서 ‘독고사’ 하는 사람들도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사망한 후 한참이 지나서야 비로소 누군가 사망한 것을 알게 되는 안타까운 일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것이죠. 

이럴 때를 대비해 1인 가구일수록 반드시 준비해야 하는 것이 있으니, 바로 생명보험입니다. 생명보험은 우리나라의 미풍양속인 계가 구체적인 방법으로 제도화된 것입니다. 사람들이 납입한 보험료를 모아 보장이 필요한 사람에게 혜택을 주는, 상부상조의 정신이 담겨 있는 유일한 금융상품이기도 하죠. 1인 가구에게는 힘들 때 손을 잡아줄 누군가가 절실하게 필요합니다. 100세 시대의 긴 인생! 혼자 살면서도 마음의 든든한 힘이 될 수 있도록 생명보험으로 미래를 준비해보면 어떨까요? 지금까지 가꿈사 사내필진 13기 전인혁이었습니다. 



행운 가득! 행복 가득! 가꿈사가 준비한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으세요!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제철음식 #주말가족여행 #해외여행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