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네 인생이 매년 봄마다 꽃처럼 예쁘게 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오늘은 아름답게 나이 드는 웰에이징 방법, 그리고 삶의 마무리를 위해 준비할 수 있는 법에 대해 함께 나눠볼까 합니다. 

* 아래 내용은 보험 관련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제작된 포스팅으로, 변경된 내용이 일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매년 봄이 되면 저에게는 슬픈 기억이 하나 떠오릅니다. 5년 전, 시아버님이 급성 림프성 백혈병을 진단 받으시고 그 해 여름에 명을 달리하시게 되었는데요. 평소 술과 담배를 즐겨 하시긴 했지만 정말 건강하셔서 그렇게 갑작스럽게 우리 곁을 떠나시게 되리라고는 그 어느 누구도 생각을 하지 못했습니다.

가족들의 충격과 슬픔은 이루 말할 수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마냥 슬퍼할 수는 없었어요. 자식으로서 부모에게 하는 마지막 효도인 장례를 잘 치러야 했기 때문이죠. 옛날에는 많은 친척들의 도움을 받아 비교적 수월하게 치를 수 있었지만, 지금과 같은 핵가족 시대에는 한 두 명의 자식들이 모든 절차를 감당해야 하죠. 

양가 부모님 중 첫 상이었기에, 장례식장 정하기부터 시작해 위패 및 제단설치, 상복착용, 조문객 맞이 등 준비하고 신경 써야 할 일이 한 두 가지가 아니었습니다. 미흡한 점도 많았지만, 무엇보다 경황이 없는 상황에서 장례를 준비하느라 아버님과의 애틋한 추억을 되새길 여유도 없었던 것이 더욱 안타까웠어요. 

장례식을 마쳤다고 끝이 난 게 아니었습니다. 홀로 되신 시어머님의 슬픔과 허전함을 자식들이 살뜰하게 챙기는 것은 한계가 있었습니다. 또 한 집안의 가장이 갑자기 돌아가시니 경제적인 어려움도 발생했고요. 자식들이 홀로 되신 어머님을 잘 돌봐드리면 좋지만 각자 본인들 사는데 급급하다 보니 신경도 제대로 못 써드리고.... 말씀은 따로 안 하셨지만 아마 어머님도 섭섭했던 점이 많으셨을 거라 생각합니다. 


사랑하는 부모님이 돌아가시는 일은 상상하기조차 싫지만 그래도 누구에게나 언젠가는 찾아오는 현실이기에 부모님의 마지막을 잘 보내드리는 것이 중요한데요. 저는 이 때 부모님 사망 시에 보험금을 지급해주는 (무)교보행복한준비보험을 알게 되었습니다.

금융감독원의 감독 하에 예금자 보호도 가능하고, 무엇보다 납입 횟수에 관계없이 사망보험금을 지급한다는 점이 가장 먼저 눈에 띄었습니다. 보험료 납입 도중 사망해도 보장받을 수 있고, 사망 후에는 더 이상 보험료를 낼 필요가 없더라고요. 또 피보험자를 부모님으로 가입할 경우 매달 주계약 보험료도 일부 할인 받을 수 있고요. 가입조건 기준을 완화해 가입을 간소화 한 것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예금자 보호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상조회사의 상조부금과는 달랐습니다. 

시아버님이 그렇게 갑작스럽게 돌아가신 후에는 시어머님과 친정 부모님의 건강이 더욱 신경이 쓰였는데요. 어디가 아프시다고 하면 마음이 덜컥 내려앉고 걱정이 되었습니다. 건강하실 때 조금씩 더 잘 챙겨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내가 사랑하는 가족의 행복한 마무리를 위해, 또 사망 시 보장이 필요한 나를 위해 (무)교보행복한준비보험에 관심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요? 특히 갑자기 상을 치르게 되었을 때 도와줄 가족, 친지가 많지 않는 분들에게는 정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 본 포스팅은 <교보생명 보험 1번지> 블로그에 2016년 4월 19일 업로드 된 포스팅으로, 교보생명 고객이신 블로거 ‘허브허브’님께서 보내주신 내용을 바탕으로 제작되었습니다. 


행운 가득! 행복 가득! 가꿈사가 준비한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으세요!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제철음식 #주말가족여행 #해외여행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