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무디스(Moody’s) 신용등급 ‘A1’으로 상향


 

안정적인 재무건전성과 우수한 사업건전성 국제적 인정



교보생명이 최근 신용등급을 한 단계 끌어올리며 주목 받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신용평가사인 무디스(Moody’s)는 8일 교보생명의 신용등급을 종전 A2에서 ‘A1’으로 상향 조정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저금리 장기화, 이차역마진 심화로 보험사들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서도 오히려 신용등급이 한 단계 오르며 재무안정성과 리스크관리 역량을 국제적으로 인정 받은 것입니다.


‘A1등급’은 국내 보험회사로서는 처음이며, 글로벌 금융사인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등급입니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삼성전자가 A1등급이며, 일반적으로 정부의 지급보증이 있는 국내 주요 시중은행(국민은행, KEB하나은행 등)이 A1등급에 속합니다.


교보생명은 2008년 A2등급을 받은 이후 올해 상반기까지 8년 연속 유지해왔습니다. 지난해에는 등급전망이 ‘안정적(Stable)’에서 ‘긍정적(Positive)’으로 개선되며 신용등급 상향이 예상되기도 했었습니다.


이번 신용평가는 보험사의 수익성과 재무건전성, 리스크관리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보험금 지급능력 평가(Insurance Financial Strength Rating)’입니다.


무디스는 보고서를 통해 “교보생명은 수익성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고, 탄탄한 자본적정성과 우수한 사업건전성을 유지해오고 있다”며 등급상향 이유를 밝혔습니다.


또한 향후에도 재무건전성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등급전망을 ‘안정적(Stable)’으로 평가했습니다.


실제로 교보생명은 대표적인 재무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비율(RBC)이 270%(2015년 9월 현재)로 글로벌 기준을 크게 상회하고 있고, 자기자본이익률(ROE)도 2004년 이후 국내 대형 생보사 중 줄곧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고객 자산의 선량한 관리자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는 안정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에서 이번 신용등급 상향은 큰 의미가 있다”며, “안정적인 자산운용과 한발 앞선 리스크 관리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교보생명은 2013년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인 피치(Fitch Ratings)로부터 국내 생보사로는 처음으로 A+(Stable) 신용등급을 받은 이후 이를 3년 연속 유지하고 있습니다.




※ 참고 1: 국내외 주요 금융회사의 무디스 신용등급 현황





※ 참고 2: 국내 주요 대기업 무디스 신용등급 현황


○ 삼성전자: A1,  SK텔레콤, LG화학: A3

○ 현대자동차: Baa1,  포스코: Baa2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태형 2015.12.15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계적인 기업들과 나란히! 대단하네요!!!



인기 태그

#요리 #여행 #제철요리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