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변액교육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최저교육자금 보증, 교육자금 지급연기 제도 등 독창성 인정


교보생명이 창립 60주년을 맞아 새롭게 내놓은 ‘미리보는(무)교보변액교육보험’이 생명보험협회로부터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습니다. 배타적사용권은 독창적인 금융상품에 부여하는 일종의 특허권으로, 다른 보험사는 앞으로 3개월간 이와 유사한 상품을 내놓을 수 없습니다. 


교보생명은 지금까지 총 18개를 획득해 생명보험사 중 가장 많은 배타적사용권을 보유하게 됐는데요. 이 상품은 시중금리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펀드수익을 통해 인플레이션에 대비하고, 실질적인 교육자금 마련이 가능하도록 변액보험으로 설계한 것이 특징입니다. 이를 통해 펀드 수익이 좋지 않더라도 납입한 보험료의 최대 135%까지(0세 가입 시) 장래 교육자금을 확정 보증해주죠. 또한 고객이 필요에 따라 교육자금을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고, 학자금을 받는 대신 자녀의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자금으로 활용하거나 부모의 노후자금을 위한 연금보험으로 전환할 수도 있습니다. 


생명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는 업계 최초로 고객 필요에 따라 유연하게 교육자금을 수령하고 보증시기를 연기할 수 있도록 설계한 점에서 독창성과 유용성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이 상품은 출시된 지 한 달 만에 1,700여 명이 넘게 가입할 정도로 좋은 호응을 얻고 있는데요. 기존 교육보험 가입자가 월 100여 명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상승한 수치입니다. 교보생명 이창무 상품개발2팀장은 “이번 배타적사용권 획득으로 교보생명 상품개발 우수성을 다시 한번 인정 받는 계기가 됐다”며, “환경 변화에 맞춰 새롭게 출시한 변액교육보험을 통해 자녀의 안정적인 학자금 마련에 도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습니다.

 

 

 


행운 가득! 행복 가득! 가꿈사가 준비한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으세요!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명절음식 #주말가족여행 #해외여행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