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 뉴스룸/보도자료
교보생명, 업계 최초 ‘보험계약대출 스마트출금’ 도입 2020. 9. 9. 17:32

핀테크 기술 활용… 카드 없이 편의점, 지하철 ATM에서 간편하게 대출
모바일·ARS 인증 통해 현금 수령… 고객 편의성 증대



교보생명 고객이라면 보다 쉽고 간편하게 보험계약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답니다.

교보생명은 보험업계 최초로 핀테크 기술을 활용한 ‘보험계약대출 스마트출금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습니다.

‘보험계약대출 스마트출금 서비스’란 실물카드 없이도 편의점이나 지하철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보험계약대출로 현금을 출금할 수 있는 서비스에요.

모바일이나 ARS를 활용해 전국 3만 4천여 개 편의점·지하철 ATM에서 손쉽게 현금을 수령할 수 있어 고객 편의성이 증대될 전망이랍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는 고객은 ‘교보생명 모바일창구’ 앱이나 ARS(☎1588-1001)를 통해 스마트출금을 신청한 후 OTP(One Time Password·일회용 비밀번호)를 발급받으면 됩니다.

이후 가까운 편의점이나 지하철 ATM을 찾아 ‘포인트출금’과 ‘COATM’을 선택하고 생년월일과 OTP를 입력하면 현금을 수령할 수 있어요.
 
스마트출금 서비스는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1시 30분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1회 최대 30만원 한도에서 출금이 가능합니다.


편의점, 지하철 ATM에서만 이용할 수 있으며, 출금을 신청한 후 5분 이내에 인출하지 않으면 자동 취소되며 대출 시 발생한 이자와 수수료는 대출원금에 포함됩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고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보험계약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업계 최초로 스마트출금 서비스를 도입했다”며, “카드를 소지하지 않아도 간편한 OTP 인증만으로 어디서나 쉽게 현금을 수령할 수 있어 고객 편의성과 접근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