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 뉴스룸/보도자료
교보생명, 2021년 미얀마에서 보험 판매 개시 2020. 10. 8. 14:23

양곤주재사무소 설치, 미얀마 당국 최종 인가 획득
현지 합작법인 설립 협의… ‘양손잡이 경영’ 일환으로 동남아 新성장동력 구축



교보생명이 내년 하반기부터 미얀마에서 보험 판매를 시작합니다. 교보생명은 미얀마 주재사무소 설치에 대한 미얀마 당국의 최종 인가를 획득해 본격적으로 동남아 보험시장 공략에 돌입한다고 28일 밝혔는데요. 앞서 지난 6월 교보생명은 국내 금융감독원에 양곤주재사무소 설치 신고 접수를 완료했으며, 최근 미얀마의 금융감독부에 해당하는 FRD(Financial Regulatory Department)의 인가를 받음으로써 사업착수 준비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되었어요.


교보생명의 동남아 진출은 신창재 회장이 지난달 창립기념사를 통해 천명한 ‘양손잡이 경영’의 일환입니다. 한 손으로는 기존 비즈니스에 집중하고 다른 한 손으로는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해야 한다는 것이죠. 미얀마는 새로운 사업영역 구축을 위한 전초 기지에 해당한답니다.

미얀마 정부는 지난해 1월부터 외국 보험사 진출을 허용했으며, 교보생명은 미얀마에 진출해있는 국내 유일의 생보사가 됩니다. 교보생명은 금년 내 사무소 사업자등록 등 절차를 완료할 예정이며, 현재 생명보험 합작법인(JV) 설립을 위해 미얀마의 유력한 잠재파트너사들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어요. 현지 전문가들에 따르면 미얀마 정부가 내년 상반기 외국계 생손보사들을 대상으로 법인 설립에 관한 2차 인허가를 허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얀마는 생명보험시장 침투율(GDP 대비 수입보험료)이 0.01%로 낮은 편이지만 최근 3개년 평균 경제성장률이 약 6.2%에 이르며, 다수의 기관이 향후 10년간 GDP가 매년 6~7%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또한, 정부의 금융산업 육성정책, 소득 상승에 따른 보험니즈 증대, 30세 미만에 불과한 국민 평균연령 등의 영향으로 2028년까지 생명보험시장이 연평균 40% 성장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습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미얀마는 동남아 보험시장에 대한 현지 시장조사 및 사업타당성 검토를 위한 경제적·지정학적 요충지라고 판단했다”면서 “향후 ASEAN, 인도 등 신남방 지역을 비롯해 고객확보가 가능한 국가들로 점진적인 진출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교보생명은 미국과 일본에 교보생명자산운용 법인, 중국 북경과 영국 런던에 주재사무소를 각각 운영하고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