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 뉴스룸/보도자료
교보생명, 금소법 시행 앞두고 ‘소비자보호’ 재무장 2020. 11. 10. 09:30

 

고객중심경영에 입각한 전사 캠페인 ‘나이스 교보’ 실시
소비자중심 보험영업 문화 선도를 다짐하는 챌린지 릴레이도 펼쳐



보험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하고 금융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함으로써 보험 본연의 가치와 혜택이 제대로 전달될 수 있도록 하는 데 교보생명이 발 벗고 나섰습니다. 교보생명은 완전가입 실천과 적극적인 고객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중심의 보험영업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나이스 교보’ 캠페인을 펼친다고 5일 밝혔는데요. ‘나이스(NICE) 교보’는 Needful(꼭 필요한), In time(적시에 상품·서비스를 제공하는), Careful(배려하고 보살피는), Emotional(감성적으로 교류하는)의 앞글자를 딴 것으로 고객 신뢰를 최우선에 두는 교보생명의 의지가 담겨 있습니다.

 

최근 금융사의 책임과 의무를 강화한 금융소비자보호법(이하 금소법)이 통과돼 내년 3월 시행을 앞두는 등 소비자보호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습니다. 달라진 환경 속에서 교보생명은 보험 가입·유지·지급의 전(全) 단계에 걸쳐 한 발 앞선 소비자보호를 실천하고 업계를 선도해 나가고자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답니다.

본사는 각종 제도 및 프로세스를 개선해 현장의 완전가입 실천을 지원하며, 현장에서는 △금소법 바로 알기 △3대 기본 지키기 △보장내용 정확히 설명하기 등 중점 추진사항을 적극 실천한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3대 기본 지키기’는 보험소비자 보호를 위한 핵심 실천사항으로 ▲관련 교육실시 의무화 ▲청약서식 자필 및 설명의무 실천여부 점검 강화 ▲청약서류 전달의 시스템화를 통해 컨설턴트들의 완전가입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랍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소비자보호 강화는 사회적 수준이 높아짐에 따른 자연스러운 현상이자 선진사회를 향하는 필연적인 상황으로 보인다”며 “나이스 교보 캠페인은 이러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고 고객보호 역량을 한 단계 높이기 위한 고객중심경영의 실현”이라고 말했습니다.

교보생명은 사회적으로 반향을 일으켰던 ‘아이스버킷 챌린지’, ‘덕분에 챌린지’처럼 소비자중심의 보험영업 문화 실천을 다짐하는 ‘나이스 교보 챌린지’도 실시하는데요. 고객 존중과 고객 사랑의 의미를 담은 동작으로 영상을 찍어 SNS에 인증하면 다음 주자가 이어서 동참하는 릴레이 방식입니다.

한편, 교보생명은 전사 차원의 소비자보호 실천을 위해 지난 3월 ‘금융소비자보호 거버넌스’를 구성한 바 있으며, 회사 기준과 제도, 프로세스에 고객의 시각이 심도 있게 반영될 수 있도록 외부 전문가와 실무부서장으로 이루어진 ‘금융소비자 권익보호 자문위원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