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 뉴스룸/보도자료
교보생명, 디지털 기반 사회공헌모델로 미래세대 육성 박차 2020. 12. 17. 15:42

‘임팩트업’ 3기 데모데이 개최… ICT 기반 스타트업 5곳 사업성과 공유
컨설팅, 투자 통해 성장 기회 제공, 미래세대 위한 사회적 가치 창출 앞장



교보생명이 미래세대 육성을 위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임팩트투자 생태계 조성에 박차를 가합니다. 교보생명은 서울 종로구 생명보험교육문화센터에서 ‘2020 세상에 임팩트를 더하자, 업(UP)’(이하 임팩트업) 선발 5개 기업과 데모데이(Demo Day)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답니다.



‘임팩트업'은 아동·청소년 등 미래세대 취약계층을 위해 교육, 환경, 복지 등 분야에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프로젝트인데요. 교보생명은 지난 2018년부터 재단법인 홍합밸리와 손잡고 디지털이 결합된 새로운 사회공헌모델인 ‘임팩트업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 기업이 청소년 육성을 위한 ICT 기반의 사회적 기업 발굴에 나선 것은 교보생명이 처음이랍니다.

이번 데모데이는 임팩트업 3기 기업의 사업성과를 발표하고 향후 성장 계획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어요. 이를 통해 임팩트기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임팩트투자의 선순환 생태계를 활성화한다는 구상입니다.

교보생명은 지난 2년간 ICT 기반의 디지털 제품과 서비스를 핵심사업으로 하는 8개 기업을 육성한 바 있어요. 올해도 5개 임팩트기업을 선발해 코워킹스페이스 지원, 사업비 투자부터 법무, 회계, IR, 마케팅 등 전문가 멘토링과 교육·네트워킹 프로그램을 제공했답니다.

5개 스타트업의 액셀러레이팅 결과물은 데모데이를 통해 공개됐어요. 데모데이 우승은 ‘나스크’가 차지했습니다. '나스크'는 ICT를 활용한 어린이 스마트 통학 안심 솔루션을 선보여 호평을 받았는데요. 이어 장내 미생물 유전자 기반 유·아동 발달장애인 건강식을 소개한 ‘㈜진원온원’이 최우수상을, 아동·청소년 대상 게임화(Gamification) 기반 영어학습 플랫폼을 소개한 ‘캐치잇플레이’가 우수상을 수상했습니다.

이외에도 ‘엠플레어’는 아동 대상 온라인 창의력 교육 솔루션을 내놨으며, ‘나쁜기억지우개’는 Z세대 익명 고민나눔 메신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답니다.

임팩트업은 기존 사회공헌 프레임을 혁신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다른 대기업들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교보생명은 스타트업 육성을 통해 선보인 제품과 서비스를 미래세대에게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어요.



차경식 교보생명 교보다솜이지원센터장은 “임팩트업은 스타트업에 실질적인 컨설팅과 투자를 통해 성장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를 통해 미래세대를 위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쓰고 임팩트투자의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