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꿈사랑

소중한 소지품을 안전하게 보호해주는 시청역 유실물 보관센터 생생취재기

 



안녕하세요, 프론티어 기자단 윤솔아, 최현진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내용은 대중교통을 이용하시는 여러분들에게 유용한 '시청역 유실물 보관센터'에 대한 이야기에요. 올해로 40년을 맞이하는 서울 지하철은 2014년 2월을 기준으로 이용객 수가 무려 400억 명이 넘었다고 하는데요, 대중교통 이용객이 증가함에 따라 해마다 유실물도 더 늘어난다고 해요. 작게는 부채나 우산, 양산 등의 소지품부터 시작해서 노트북이나 카메라 등의 귀중품과 배낭 등 유실물의 종류는 매우 다양한데요, 그럼 지금부터 유실물 보관센터의 역할은 무엇이며 센터에서 일하시는 고마운 분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도록 할까요?




프론티어 기자단, 시청역 유실물 보관센터를 방문하다!



 



서울 지하철에는 다양한 노선이 있는데요, 프론티어 기자단은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은 인원이 이용하는 지하철 1, 2호선의 유실물 보관센터인 시청역 유실물 보관센터로 발걸음을 옮겼답니다. 시청역 유실물 보관센터는 1호선과 2호선 환승구간 사이에 있는데요, 어디에 있는지 위치를 잘 모르시겠다면 시청역 11번 출구를 찾아가신 후 사진과 같은 표지판을 찾으시면 바로 만나실 수 있답니다.






시청역 유실물 보관센터 홈페이지http://2url.kr/ahgU



시청역 유실물 보관센터 앞에 서면 먼저 이용 시간과 수칙 사항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옆에는 유실물 보관 공고 게시판이 걸려 있었답니다. 습득한 물품을 날짜별로 기록해 분실자가 손쉽게 일차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게시판을 자세히 살펴보니 종류도 각양각색으로 다양한 수많은 분실물이 적혀 있었답니다.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 보니 이명찬, 최영숙 대리님께서 바삐 일하고 계셨어요. 물밀 듯이 쏟아지는 전화를 받으며 계속해서 문의자들을 응대하는 것이 여간 힘든 일이 아닐 텐데도 밝은 미소와 상냥한 목소리를 잃지 않는 그 모습이 너무도 멋있어 보였어요.






전화 업무가 끝나기를 기다리는 와중에 한 외국인 남성분께서 분실물을 찾기 위해 방문했는데요, 기대와 달리 분실물을 찾지 못해 아쉬움이 가득했어요. 그래서, 잠깐! 프론티어 기자단이 혹시나 도와드릴 방법이 없을까 싶어서 인터뷰를 요청했답니다.

 

 


외국인 이용객분과 잠시 인터뷰를 나누었지만, 결과적으로 저희가 도움을 드릴 방법이 없어 많이 안타까웠어요. 하지만 밝은 미소로 인터뷰에 응해주신 것에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어요. 타지에서 생활하실 때 저희 '가족·꿈·사랑'에서 소개하는 즐겁고 알찬 이야기가 보탬이 되지 않을까 싶어 블로그 주소를 알려드리면서 자주 방문해달라고 홍보도 곁들였는데요, 꼭 이 인터뷰를 살펴보셨으면 좋겠어요^ㅡ^!


막간을 이용한 인터뷰가 끝난 뒤 프론티어 기자단은 유실물 보관센터 안의 보관소를 둘러보았답니다.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정말 많은 수의 유실물이 주인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었어요.







이렇게나 많은 분실물을 찾아주는 것도 정말이지 쉬운 일이 아니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도 날짜별로 분류하고 연락 여부에 따라 물건이 나뉘어 있어 분실물을 찾는 데 큰 불편함은 없다고 하네요!

2014.02 태그가 붙어 있는 수납장에 있는 물품은 가장 최근의 분실물들이라고 해요. 지하철에서 분실되는 물품들이 굉장히 많은데 이 가운데 가방을 손쉽게 잃어버린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답니다.






유실물 보관센터의 물품들을 살펴보다 매달려 있는 노란 표의 정체가 매우 궁금했는데요, 개인을 증명해주는 것이 주민등록증이라면 분실물은 이렇게 매달려 있는 이름표로 표기한다고 이명찬 대리님께서 설명해주셨답니다.






서울 지하철은 우리나라 사람들만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들도 많이 이용하는 만큼 접수 현황 양식도 한국인과 외국인으로 분류해 분실물을 빨리 찾아줄 수 있게 돼 있었어요. 지하철에서 분실한 물품은 수거되면 바로 인터넷에 등록되어 실시간으로 확인하실 수 있답니다. 저희가 취재하는 도중에서 실시간으로 새로운 분실물들이 업데이트되고 있었어요.


이렇게 유실물 보관센터를 둘러본 후 저희는 좀 더 자세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이명찬 대리님께 인터뷰를 요청했어요. 저희가 인터뷰를 진행하는 중에도 유실물 보관센터의 전화는 쉴 새 없이 울리고 있었고 직원분들이 바삐 움직이고 계셨답니다. 그 귀중한 시간을 내어서 인터뷰에 흔쾌히 응해주신 이명찬 대리님께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사람을 직접 대면해야 하는 만큼 힘든 부분이 많으실 텐데도 늘 밝게 웃으며 자부심을 가지고 일하시는 두 분께 다시 한 번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어요. 프론티어 기자단의 이번 기사가 '가족·꿈·사랑'의 독자 여러분께 도움이 되길 바라며, 이명찬 대리님의 말씀처럼 앞으로는 실수로 지하철에 물건을 놓고 내리시더라도 당황하지 말고 현명하게 대처하시길 바라요~! 물론 자리에서 일어날 때 좌석과 바닥, 머리 위 선반을 확인한다면 더욱 좋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