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꿈사랑

육지 속의 섬, 예천 회룡포 마을

경상북도 예천은 북으로는 소맥산맥이, 남으로는 내성천과 낙동강이 감싸는 곳에 위치한 배산임수 지역으로 맑은 물과 깨끗한 자연환경이 손에 꼽히는 곳입니다. 천혜의 자연은 물론 1,300여 년의 오랜 전통과 문화가 어우러져 볼거리도 많은 예천. 이곳에서 육지 속의 섬을 만날 수 있다고 하는데요. 고즈넉한 시골 정취와 아름다운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예천을 소개합니다.

 

 

육지 속의 작은 섬, 회룡포

낙동강 지류인 내성천이 비상하고 용처럼 휘감아 돈다고 해서 붙여진 ‘육지 속의 섬’ 회룡포 마을입니다. 하얀 모래 백사장을 감싸며 돌아가는 푸른 빛의 물길이 아름다운 회룡포는 영월의 청령포와 함께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감입곡류 하천 중 하나에요. 이처럼 멋진 회룡포 전경을 제대로 보려면 마을로 직접 들어가는 것보단 인근에 위치한 장안사의 회룡포 전망대에서 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신라시대에 창건된 천년고찰, 장안사

장안사에 올라가는 첫 번째 길목부터 높아 보이는 계단이 있지만 전망대까지는 그리 높지 않으니 안심하셔도 돼요. 계단을 따라 천천히 올라가다 보면 기념품들을 살 수 있는 상점이 나오고, 길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곧 장안사가 나와요.

 

장안사는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뒤 국민태안을 염원하며 세웠다고 하는데요. 1,000년이 넘는 오랜 역사를 간직하고 있지만 생각보다는 그 이름이 잘 알려지지 않은 숨은 고찰입니다. 발길 닿는 대로 절 주위를 둘러보고, 주변에 핀 야생화도 보면서 여유를 가져보았어요.

 

장안사를 구석구석 둘러보다 보면 어느새 전망대에 오르기 위한 마지막 관문인 행운의 계단이 보입니다. 계단 시작점에는 이 행운의 계단을 세어보면서 올라가라는 푯말이 있어요. 계단 끝에는 계단 수를 알려주는 정답 푯말이 있어요. 함께 간 여행 동행과 계단을 세어보면서 올라가면 은근 재미있답니다.

 

올라가는 길에 멋진 시가 적혀 있어요. 일상에 지쳐 팍팍했던 메마른 감성을 아름다운 시구가 촉촉하게 적셔줍니다.

 

봄이라 곳곳에 꽃이 피고 새순이 돋고 있었는데요. 야생 진달래의 아름다운 자태를 감상하면서 행운의 계단을 오르다 보면, 어느덧 회룡포 전망대에 도착하게 됩니다.

 

회룡포는 사계절마다 매번 옷을 바꿔입으며 계절의 모습을 담는다고 해요. 초봄의 회룡포를 보았으니 다음에는 눈 덮인 겨울의 회룡포를 보고 싶어요. 기회가 된다면 겨울에 다시 한번 방문하자고 다짐하며 전망대를 내려왔습니다. 

 

 

물이 퐁퐁 솟아오르는, 뿅뿅다리

전망대에서 회룡포를 자세히 보면 4시와 7시 방향에 각각 제1뿅뿅다리, 제2뿅뿅다리가 있어요. 뿅뿅다리는 예전부터 회룡포 마을주민들이 강을 건너기 위해 사용해오던 다리인데요. 저도 이 다리를 통해서 마을로 들어갔습니다.

 

뿅뿅다리는 발판구멍에 물이 퐁퐁 솟는다하여 퐁퐁다리라 불렸으나 1998년도에 신문 및 방송에 ‘뿅뿅’으로 잘못 보도가 되었고, 그 이후 이름이 더 많이 알려져 지금의 뿅뿅다리가 되었다고 해요.

 

 

예천 음식 명물 순대, 용궁단골식당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멋진 예천의 명소들을 눈으로 감상했다면 이제는 맛있는 음식으로 허기진 배를 달래줘야겠죠? 회룡포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있는 ‘용궁단골식당’이라는 순대국밥 집을 찾았습니다. 예천군 용궁면에는 예로부터 순대가 유명했는데요, 그 유래는 1960년대로 거슬러 가요. 당시 용궁면 5일장은 우시장이 따로 열릴 정도로 장이 크게 열려 많은 장사꾼들이 몰려왔고, 장을 보러 온 손님들과 장사꾼들을 위해 여러 국밥집이 들어섰고 그때의 명성이 지금까지 내려져 오고 있다고 해요.

 

저희 일행은 메인요리인 순대국밥, 모둠 순대, 오징어 불고기를 주문했는데요. 가격도 착하고, 맛도 정말 끝내줬답니다. 살면서 먹어본 순대국밥 중 가장 맛있었어요. 예천을 방문하시면 꼭 순대국밥 드셔보세요!

 

마지막으로 아까 장안사를 오르는 행운의 계단 숫자를 공개할게요. 행운의 계단 수는 223개예요. 223이라는 숫자가 가진 의미가 있을까 싶어 여기저기 찾아보았는데요. 별 의미는 없는 것 같더라고요. 하지만 계단을 올라오면서 숫자를 세는 여행 동행을 방해하는 장난도 치고, 숫자를 세는 그 시간에 잡념도 사라지는 등 즐거운 시간이었어요. 여러분도 해보세요!

오랜만에 자연을 만끽하고 돌아온 예천 여행. 날씨도 따뜻해졌으니 소중한 사람들과 시간을 가져보세요. 바쁜 일상에 몸이 천근만근일지라도 일부러 시간을 내서 다녀오면 몸과 마음이 한결 가벼워지실 거예요. 지금까지 가꿈사 사내필진 10기 박승국이었습니다.

 

 

 

행운 가득! 행복 가득! 가꿈사가 준비한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