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꿈사랑

초복 보양식 추천! 검은깨 삼계탕과 검은깨 닭죽

장마철이라 후텁지근한 여름날이 계속되는 요즘, 어느새 초복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여름을 건강하게 나기 위해서 여름 보양식이 필수예요. 초복 보양식으로 삼계탕을 많이 드실 텐데 이번 초복 보양식으로는 특별한 삼계탕을 끓여보세요. 검은깨를 넣은 검은깨 삼계탕과 검은깨 닭죽을 소개합니다. 



복날에는 왜 삼계탕을 먹는 걸까?

우리가 흔히 ‘복날’이라고 부르는 초복, 중복, 말복은 1년 중 가장 더운 때로 이 시기를 삼복(三伏)이라 부릅니다. 2017년 복날은 초복 7월 12일, 중복 7월 22일, 말복 8월 11일이에요.

복날에 더위를 피하기 위해서 우리 선조들은 술과 음식을 마련해 계곡이나 산에 놀러 가는 풍습이 있었는데 이를 복달임(복놀이)라고 해요. 궁이나 귀족들은 그 당시 아주 귀했던 석빙고의 얼음을 이용해 음식을 먹었고 서민들은 삼계탕과 보신탕을 즐겨 먹었습니다. 삼계탕 외에 복날에 먹는 보양식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장어

원기회복에 탁월한 장어는 동의보감과 중국의 고서적인 본초강목에 ‘장어는 원기회복을 돕는다’라고 기술되어 있을 정도예요. 여름이 제철인 장어는 불포화지방산인 DHA와 EPA가 함유 되어 있어 뇌기능에 도움을 줍니다. 또 비타민A가 풍부해 노화방지, 면역력 증가에 좋아요.


낙지

지쳐 쓰러진 소에게 낙지를 먹이면 벌떡 일어 난다는 이야기 들어 보셨죠? 낙지는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하고 해독작용, 콜레스테롤 감소, 빈혈, 다이어트 등 원기 회복을 돕는 음식입니다. 


팥죽

선조들은 여름 무더위를 씻기 위해 삼복더위에 팥죽을 먹었던 풍습도 있었는데 당시 팥죽을 복죽(伏粥)이라고 했다고 해요. ‘복날에 팥죽을 먹으면 더위를 먹지 않고 질병에 걸리지 않으면서 무병한다’라는 옛말도 있는데요. 팥은 서늘한 기운이 있어 더위를 식히기 좋아요. 또 팥에는 단백질과 당질, 비타민이 풍부하고 미네랄, 사포닌, 식이섬유 등 풍부한 영양소를 가지고 있어 원기 회복에 좋답니다.



검은깨 삼계탕 만들기

재료준비 : 영계(500g) 4마리, 삼계탕용 한방 약재(2개), 마늘(10쪽), 대추(5~10개), 청주, 검은깨 5T

재료는 3~4인분 기준으로 준비했어요. 닭은 작은 닭의 식감이 더 부드러워 작은 닭은 사용했어요. 쫄깃한 식감을 원하거나 압력밥솥으로 조리를 할 수 있다면 오골계나 토종닭을 사용해도 무방합니다.  


검은깨 삼계탕 만들기

맹물을 넣지 않고 무, 양파 껍질, 대파 뿌리와 줄기를 우려 만든 육수를 사용해보세요. 쌀뜨물을 사용해보기도 했는데 개인적으로 이 방법이 가장 맛있더라고요. 


닭 손질하는 법

깔끔한 삼계탕 맛을 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닭 손질이 제일 중요해요. 닭볶음탕이나 찜닭 등을 요리할 때 사용하는 절단된 닭은 비교적 손질이 잘 돼 있는데, 삼계탕용 닭은 몸통 안과 뼈 사이에 이물질이 많이 남아 있어요. 이 이물질을 얼마나 깨끗하게 제거하느냐에 따라 삼계탕 맛이 달라진답니다. 

1. 꽁지 자르기 : 먼저 닭 엉덩이 꽁지의 노란 부위를 잘라냅니다. 닭 꽁지에는 지방이 많아 육수에 비릿한 기름 맛이 돌게 하므로 반드시 제거해주세요. 


2. 기름 제거하기 : 다음으로 불필요한 껍질과 기름을 제거해야 해요. 엉덩이 쪽, 목 껍질 안쪽 등 살과 껍질 사이에 껴 있는 노란 기름을 잘 제거해야 느끼하지 않고 잡내도 잡을 수 있어요. 


3. 닭 반으로 자르기 : 삼계탕을 만들 때 닭 배속에 찹쌀, 인삼, 밤 등을 넣죠. 하지만 닭을 통째로 사용하면 배 안쪽을 깨끗하게 손질할 수가 없어 저는 닭을 반 잘라서 사용해요. 닭을 반으로 자르면 안쪽에 미처 제거하지 못한 내장 잔여물들이 남아 있어요. 꽁지 밑 부분에 손을 집어 넣으면 보이지 않은 곳의 내장까지 말끔히 제거할 수 있으니 꼼꼼하게 닭 내장과 불순물을 제거해주세요. 손질한 닭은 피를 빼기 위해 청주와 생강을 넣은 물에 넣고 한번 끓여 줍니다. 


먼저 육수 재료인 무, 대파 뿌리, 양파를 손질한 후 망에 담아 준비해주세요. 


솥에 손질한 닭과 육수 재료, 한약재, 대추, 파, 마늘을 넣고 물을 부어 주세요.


큰 냄비에 모든 재료를 넣고 40분 이상 끓여줍니다. 


 남은 약재 사용 TIP

삼계탕을 끓이고 남은 약재는 버리지 마시고 닭죽 끓일 때 다시 재사용하세요. 죽을 만들 때는 쌀과 물의 비율이 1:10인데, 삼계탕 육수만으로는 한참 부족해요. 이때 남은 약재를 물에 불려 육수를 만들어 닭죽에 사용하면 깊은 맛을 낼 수 있습니다.


다 끓인 뒤 검은 깨를 넣고 조금 더 끓여 주면 검은깨 삼계탕 완성!


삼계탕에 검은깨를 넣었더니 국물 색도 어둡죠. 검은깨를 넣은 삼계탕은 좀 더 고소해요. 특히 검은깨에는 식물성 기름인 리놀렌산이 들어 있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는 효과가 있다고 해요. 기름이 많은 닭과 궁합이 잘 맞는 재료랍니다.



검은깨 닭죽 만들기

삼계탕을 먹고 나면 후식은 언제나 닭죽이죠! 닭죽 맛있게 끓이는 방법도 알려드릴게요. 

재료준비 : 불린 쌀, 당근 1/4개, 감자 1개, 양파 1개, 육수, 닭 살코기 조금, 소금, 후추

삼계탕 국물에서 모자란 육수는 위에서 말한 한약재를 불려 사용해주시면 돼요. 당근, 양파, 감자는 잘게 다져 준비 합니다. 감자는 갈변하기 때문에 물에 담가서 준비해주세요.


닭죽 만들기

삼계탕 육수에 불린 쌀을 넣고 끓여 줍니다. 


쌀이 끓기 시작하면 감자, 당근, 양파를 넣어주세요. 


쌀이 퍼져 죽이 될 때까지 끓여 주면 닭죽 완성!


여기에 검은 깨를 넣어주면 검은깨 닭죽이에요. 검은깨를 넣으면 맛도 영양도 업! 된답니다.


곧 다가오는 초복 보양식으로 검은깨 삼계탕 추천드립니다. 더운 여름 아무 날이나 가족의 몸보신을 위해 삼계탕을 끓여보세요. 여기에 검은깨를 넣으면 고소하고 색다른 삼계탕을 만들 수 있어요. 이열치열! 뜨거운 삼계탕 한 그릇으로 무더위는 날리고 건강 챙기세요! 지금까지 가꿈사 프론티어 10기 김경태였습니다. 




행운 가득! 행복 가득! 가꿈사가 준비한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