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 뉴스룸/보도자료
교보생명, ‘미리미리CI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2017. 11. 8. 11:38

업계 최초 보험금 부분전환 서비스 등 독창성 인정

CI 전(前)단계 질병, 만성질환•합병증까지 보장 넓혀


교보생명은 큰 병이 되기 전에 작은 병부터 예방할 수 있도록 돕는 ‘교보미리미리CI보험’이 생명보험협회로부터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습니다. 배타적사용권은 독창적인 금융상품에 부여하는 일종의 특허권으로, 다른 보험사는 앞으로 3개월간 이와 유사한 상품을 내놓을 수 없어요. 이로써 교보생명은 생명보험사 중 가장 많은 17개의 배타적사용권을 보유하게 됐답니다.

‘교보미리미리CI보험’은 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증•치매 등 중대질병을 보장하는 CI보험으로, CI 전(前)단계 질병은 물론 CI와 연관성이 높은 만성질환•합병증까지 보장을 확대한 점이 특징이에요. 중대한갑상선암•중증세균성수막염 등 중증뇌질환은 물론, 뇌출혈•뇌경색증과 같은 중증질환을 폭넓게 보장 받을 수 있습니다. 또 당뇨•고혈압 등으로 인한 합병증을 보장하는 특약을 신설하고, CI로 발전 가능성이 높은 중기 이상의 만성 간/폐/신장질환을 새롭게 보장한 점도 눈길을 끕니다.

이 상품은 업계 최초로 ‘보험금 부분전환 서비스’를 도입해 고령화에 따른 노후자금 확보를 보다 쉽도록 한 점에서 혁신성을 인정 받았어요. 생명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는 “장래 지급할 보험금의 일부를 선지급하는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도입한 것에 대한 독창성이 인정되며, 고령이 된 계약자에게 노후자금 전환신청 기회를 제공해 소비자 측면의 유용성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보험금 부분전환 서비스’는 보험사고 발생 전에 전환신청 요건이 충족되면 노후 자금 필요 시 보험금의 일부를 먼저 받을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입니다. 보험금을 감액해 발생한 해지환급금을 생활비로 받는 기존 방식과 달리 장래 받을 보험금 재원을 미리 받는 구조로, 해지환급금이 소진되더라도 노후자금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교보생명 윤영규 상품개발팀장은 “이번 배타적사용권 획득으로 교보생명의 상품개발 우수성을 다시 한번 인정 받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령화 등 국내 보험환경 변화에 부합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2017. 11월 현재 주요 생명보험사 배타적사용권 획득현황은 교보생명 17개, 한화생명 15개, 삼성생명 14개 등입니다. 



행운 가득! 행복 가득! 가꿈사가 준비한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