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보험대상에 김성태 연세대 명예교수 선정

 

 

36년간 보험법 분야 연구로 보험산업 발전 기여 공로

대산신용호기념사업회 선정... 국내 최대 규모 보험 분야 시상


 

올해 대산보험대상 수상자로 김성태 연세대 명예교수가 선정됐습니다. 대산보험대상은 보험 분야 국내 최대 규모의 시상으로,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5천만 원과 상패가 수여됩니다. 


대산신용호기념사업회(이사장 손봉호)는 김성태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를 ‘2018 대산보험대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는데요. 대산보험대상은 한국 보험산업 발전에 선구자적인 역할을 했던 대산(大山)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2006년 대산신용호기념사업회가 제정한 상입니다. 보험이론 연구와 보험산업 발전에 탁월한 업적을 바탕으로 국내 보험산업의 선진화와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개인이나 단체를 선발해 오고 있는데요. 보험학술연구 부문과 보험산업발전 부문으로 나눠 시상합니다. 


올해 보험학술연구 부문 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성태 교수는 지난 36년간 보험법 분야의 활발한 연구활동을 통해 국내 보험산업 성장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았습니다. 80여 편의 보험법 논문과 ‘보험법강론’, ‘보험법’ 등의 저서를 통해 보험산업 발전에 필요한 보험법리를 확립하는데 크게 기여했죠. 또한 프랑스보험법전 번역을 비롯해 외국의 보험법제 비교연구를 통해 국내 보험법학계의 연구 지평을 넓혔습니다. 법무부, 공정위, 금감원 등 보험관련기관 위원으로 활동하며 소비자보호 관련 제도를 상법(보험편)에 반영하는 등 건전한 보험법 체계 정립에도 힘써왔습니다. 한국보험법학회, 한국보험학회 등 학회장을 역임하며 국제학회와의 교류를 통해 국내 보험법학의 위상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입니다.


손봉호 대산신용호기념사업회 이사장은 “김성태 교수는 자타가 공인하는 한국의 대표적인 보험법학자로 학계는 물론 보험업계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이번 수상을 통해 보험학연구의 활성화가 이뤄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대산은 세계 최초로 교육보험을 창안하고 생명보험 외길 인생을 통해 ‘보험의 선구자’로 불리는 인물입니다. 보험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세계보험대상’을 수상하고 ‘보험의 대스승’으로 추대되는 등 한국은 물론 세계 보험업계에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2018 대산보험대상’ 시상식은 오는 19일 오후 6시,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립니다.


■ 대산보험대상 역대 수상자

연도

 수상자

 부문

 2006년

한국보험학회 

 보험학술연구 부문 대상

 2007년

양승규 서울대 명예교수 

 보험학술연구 부문 대상

 2008년

 윤증현 前 기획재정부 장관

 보험산업발전 부문 대상

 -

 신수식 고려대 명예교수

 보험학술연구 부문 공로상

 2010년

이경룡 서강대 명예교수 

보험학술연구 부문 대상 

 2014년

이강환 前 생명보험협회장 

 보험산업발전 부문 공로상

 -

 조해균 한양대 명예교수

 보험학술연구 부문 공로상

 2018년

 김성태 연세대 명예교수

 보험학술연구 부문 대상



행운 가득! 행복 가득! 가꿈사가 준비한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으세요!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요리 #여행 #아시아대장정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