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해요, 가족/라이프
교식이의 금메달 걸어주고 싶은 맛집 추천 (대전 편) 2021. 1. 13. 10:00

음머~ 신축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모두 새해 복들 많이 받으셨나요~ 엄청난 미래 세계 같은 2021년이라는 숫자가 낯설지만, 올 한 해도 가열차게 맛집을 소개할 생각을 하니 벌써 입안에 군침이 돕니다. 2021년도 교식이와 함께 맛 탐험 해주실 거죠? 2021년 교식이는 대전으로 갔습니다. 은근~히 맛의 고장인 대전으로 함께 가보시죠!

 

대전 시내 어죽집, 황해식당

충청도 음식 하면 생각나는 어죽! 붕어나 피라미, 쏘가리, 빠가사리 등 민물고기를 푹 고아 각종 양념과 밥을 넣고 끓인 어죽은 뜨끈~하고 든든~해서 매니아들이 많습니다. 어죽은 대전에서 조금만 나가면 갈 수 있는 옥천이나 예산이 유명하지만 교식이는 접근성이 좋은 대전 안에서 어죽 맛집을 찾아보았습니다. 그래서 찾은 곳이 황해식당!   

대전 용전동에 위치한 황해식당에 도착하니 하정우 먹방짤의 전설 김먹방이 탄생한 영화 <황해>가 생각나네요^^ 투박함이 느껴지는 황해식당의 어죽은 과연 어떤 맛일까요?

점심시간 즈음 찾은 식당에는 추운 겨울 뜨끈한 어죽을 찾은 손님들로 가득했습니다. 황해식당에서는 어죽뿐 아니라 장어구이, 도리뱅뱅도 만날 수 있는데요, 교식이일언중천금(?) 장어의 유혹을 뿌리치고 어죽과 어죽칼국수를 주문했습니다. 어죽은 밥을 넣고 끓인 것, 어죽 칼국수는 면을 넣고 끓인 차이!

백김치, 고추장아찌, 동치미까지 단출한 반찬. 민물고기 메뉴라 후추랑 산초가루 향신료도 준비 돼 있어요!

? ? ~ ! (아재스멜) 어죽이 드디어 나왔어요. 스아실~ 교식이가 어죽을 만난 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입맛도 개그도 아재인 교식이는 어죽도 딱 제 스타일일 것 같아 완전 기대됐습니다! 어죽을 한 숟가락 푹 떠보니 밥알과 함께 칼국수들이 걸리네요. 흡사 라밥같은 너낌~ 맛은 약간 김치죽(?) 같았어요. 김치의 시큼함과 매콤함이 먼저 혀끝을 자극하고 밥의 걸죽함이 입안을 감싸며 부들부들 호로록 잘도 넘어 갔습니다.

어죽을 처음 먹어 본 거라 비교 대상이 없는 게 아쉽지만, 일단 민물고기 맛이 하나도 안 났다는 게 신기했습니다. 생선살이 뭉근하게 갈려서 씹히지 않은 것은 물론 고소함도 없어서 맛은 그냥저냥 김치죽 같았답니다. 밥과 함께 칼국수와 있어서 좀 더 부드럽게 먹을 수 있었다는 것! 중간중간 쫄깃한 수제비가 없었다면 조금 심심했을 것 같아요.

황해식당은 어죽보다 어죽 칼국수가 더 맛있었어요! 어죽과 같은 베이스인데 어죽보다 더 칼칼하고 고소한 맛이 있어서 교식이가 상상한 어죽 맛에 가깝지 않나 생각합니다. 칼국수 면에 고추장아찌나 백김치를 올리는 변화구를 즐길 수 있어서 더 좋았고요!

어죽에 대한 기대가 커서 그랬을까요, 황해식당은 어죽은 쏘쏘! 분명 이보다 더 어죽의 깊은 맛이 있을 것 같은데~ 만나지 못해 너무나 아쉬웠습니다. 보통 대전 분들이 어죽을 먹을 때는 옥천이나 금산으로 나가서 먹는다고 하니 그쪽으로 가서 어죽 맛을 먹어보고 싶습니다! 다음 맛집 탐방은 옥천!? (팀장님 결재 부탁드립니다~)

 

대전 칼국수의 명작, 대선 칼국수

대전 음식하면 칼국수를 떠올리는 분들이 많죠! 대전에 칼국수가 유명한 이유는 한국전쟁 직후 원조받은 밀 보관소가 대전역에 있었고, 주변에 제분공장도 많았다고 해요.

이미지 출처 : e뮤지엄 홈페이지

이제는 역사로 남은 원조 밀가루~ 이제 박물관에서만 확인할 수 있는데요. 혹시 이런 밀가루포대 기억나세요? 그렇다면 최소 인생 2회차…^^ 아직 교보인으로 남아 계신다면 존경합니다!

암튼 그래서 대전에서는 밀가루를 구하기 쉬웠고, 밀가루로 만든 칼국수를 즐겨 먹으면서 유명해졌다고 합니다. 교식이의 알쓸신잡은 여기서 마치고, 빨리 칼국수 먹으러 가요~

교식이가 대전에서 찾은 칼국수 집은 둔산동에 있는 대선 칼국수 본점입니다. 화려한 간판이 건물을 감싸고~~~ 11깡 대신 11칼하러 2층 대선 칼국수 집으로 올라갑니다.

건물 2층으로 올라가면 이번에는 화려한 싸인이 감싸고 있는 대선 칼국수 문을 만나게 됩니다. 유명 연예인부터 정치가, 문학인들이 다녀간 흔적을 싸인과 사진으로(실내로 들어가면 사진도 있음) 빼곡히 남겨두셨더라고요. 교식이도 싸인 하나 남겨야지 하고 기다렸는데 사장님께서 절 못알아 보시더라고요후회하실 거예욧 사장님(찌릿)

대선 칼국수는 칼국수와 함께 각종 두루치기 그리고 수육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식사와 함께 한 잔할 수 있는 배운자의 메뉴 구성! 대선 칼국수는 칼국수도, 수육, 두루치기도 유명해서 메뉴 선택하는 데 좀 시간이 오래 걸렸습니다. 교식이의 결단은 칼국수와 두부 두루치기! 교식이도 먹방 유투버처럼 10인분씩 먹을 수 있는 능력이 있었으면한 순간입니다.

칼국수와 두부 두루치기로 만들어진 한 상~ 두루치기 향이 코끝을 하도 찔러 대서 촬영을 대충(?)하고 급하게 숟가락을 들었습니다.

먼저 불기 전에 맛볼 칼국수! 풍성한 쑥갓, , 깨소금 고명을 젓가락으로 휘휘~ 흐뜨려 면발을 호로록~ 으아! 아저씨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맛입니다. ~한 멸치 육수 향이 코를 먼저 때리고, 칼국수 면과 함께 입으로 멸치 100마리가 함께 들어와 헤엄치는 맛! 쑥갓의 향기와 깨소금의 고소함이 감칠맛을 더하면서 칼국수 맛의 정석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사실 칼국수를 빨리 맛본 이유는 이 두루치기를 먹기 위해서 입니다. 두부김치쯤으로 생각했던 두부 두루치기는 두부조림 같이 나왔어요. 달근~한 매운향과 함께 참기름 향기가 정신이 혼미해질 정도! 냄새만으로 아니 이건 찐이다라는 느낌이 팍! 왔습니다.   

두부 두루치기는 한 입 먹자 마자 왜 다른 테이블에 소주가 함께 있었는지 이해되는 맛이었습니다. 약간 매우면서 떡볶이 같은 달근한 맛에 짭잘하니 딱! 술안주랍니다. 두부도 고소해서 밥 반찬으로도 완전 추천이고요. 한 입 먹을 때마다맛있네 맛있어를 연발하면서 먹었다니까요.

탄수화물과 단백질은 영혼의 단짝 단백질과 탄수화물의 만남♡ 밥 한 공기 시켜서 두부 두루치기와 쓱싹쓱싹 비벼 한 입 꿀꺽! 교식이가 이 맛에 전국을 돌아다닙니다^^ 어죽은 조금 아쉬웠지만, 대선 칼국수는 완전 대성공~ 대전하면 이제 칼국수와 함께 두루치기를 떠올릴 것 같아요!

 

대전의 명물, 성심당

대전에 왔는데 성심당 안 들리면 유죄! 대전의 명물로 자리잡은 성심당도 잊지 않고 찾았습니다.

여기가 빵 백화점인가요? 기본 빵은 물론 성심당만의 특색있는 빵들이 가득가득~ 빵만큼이나 사람들도 많았는데요. 대전 시민들보다 관광객들이 더 많더라고요. 성심당 사장님 넘나 부롭…^^

쟁반과 집게를 들고 어떤 빵이 있는지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했어요. 성심당에서 가장 유명한 빵은 부추 고로케여서 이건 빼고, 대전 지인에게 추천 받은 BEST 3를 담아왔습니다>< 바로 먹물방망이, 보문산메아리, 명란바게뜨! 빵도 취향에 따라 추천하는 이유가 다 다르기 때문에 교식이 BEST는 참고용으로 봐주세요!

오징어 먹물로 색을 쫄깃한 빵에 연유크림이 가득 들어 있는 먹물방망이! 연유크림이 가득 들어서 굉장히 부드럽고 달콤해요. 먹물방망이를 맛있게 먹는 팁은 사온 날 바로 먹는 것(진짜루!) 묵히지 말고 구매한 날 바로 먹어야 촉촉하고 부드러운 빵을 즐길 수 있습니다.

보문산 메아리는 일반적인 몽블랑빵인데요, 히스토리가 멋있습니다. 성심당이 2012년 대전역에 입점한 기념으로 탄생한 빵으로 이 빵을 먹을 때 대전시민들이 추억이 깃든 보문산을 떠올리기를 바라며 제품명을 보문산 메아리로 정했다고 해요. 겹겹이 쌓인 페스츄리 빵으로 결대로 등고선을 따라 한겹씩 찢어 먹으면 버터의 깊은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MBC 예능 프로그램에서 개그우먼 이영자의 PICK을 당해 유명해진 명란바게트입니다. 성심당에는 명란바게뜨만 파는 코너가 따로 있을 정도로 인기가 어마어마한데요. 이름처럼 바게트 안에 명란이 쏙 박혀 있어요. 고소한 빵과 짭잘한 명란, 흩뿌려진 김가루까지 삼박자가 고루 어우러져 어디서도 맛보지 못한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특히 빵 사이에 들어간 명란 양이 정말 많아요. 소스처럼 스치든 발라 놓은 게 아니라 통통~하게 명란이 꽉! 맥주 안주나 브런치 메뉴로 곁들여 먹으면 어디서든 칭찬 받을 거예요!  

충청도의 여유가 느껴지는 도시 대전에서 만난 맛집들 어떠셨나요? 난생 처음 어죽을 맛보고, 인생 두루치기를 만났고, 양손 가득 성심당 빵까지 챙겨올 수 있어서 교식이는 너무 행복했습니다. 2021년도를 이렇게 행복하게 시작하다니 올해가 너무 기대됩니다. 교보인 여러분들도 교식이의 행복한 대전 맛집 소개로 조금 더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다음 달에 또 행복 맛집으로 찾아 뵐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