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여행

(9)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어둠을 밝힌 청년정신을 만나다 (총정리)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은 올해로 16회째로, 탄생 100주년을 맞은 윤동주와 신용호의 청년정신을 찾아 중국 일대로 탐방을 떠났습니다. 심양-장춘-연길-용정-하얼빈-만주리-하이라얼-북경-천진을 탐방하며 청년정신에 대해 고민해보고,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99명의 대원들이 8박 9일 동안의 대장정 이야기를 정리해보았습니다. (7월 24일~7월 26일) 리더십 캠프 및 오리엔테이션7월 24일(월)부터 7월 26일(수)까지 교보생명 연수원인 계성원에서 리더십과 팔로워십 함양을 위한 리더십 캠프와 함께 안전하고 성공적인 해외 탐방을 위한 오리엔테이션을 가졌습니다. 체육대회와 조별 팀워크 활동을 통해 조원들과 쉽게 친해질 수 있었어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어 2박 3일이 순식간에 지나가..
2017 대학생동북아대장정, 어둠을 밝힌 두 청년정신을 만나다 (8일차) 8박 9일의 대장정이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아쉬운 만큼 대원들은 더욱 열심히 대장정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의 마지막 밤인 8일 차! 과연 어떤 일들이 우리를 맞이하고 있을지 다 같이 떠나볼까요? 북경 안녕~, 천진 안녕!하루 동안 정들었던 북경을 뒤로하고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마지막 탐방지인 천진으로 향했습니다. 무려 3시간을 달려 도착한 천진! 도착하자마자 점심을 먹으러 갔는데요. 평소에도 맛있는 음식을 많이 주셨지만 이번에는 대원들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호화로운 식사를 했어요. 바로 고기 뷔페에 간 거예요! 그동안 먹고 싶었던 한국식 고기를 마음껏 먹으니 대원들 얼굴엔 활짝 미소가 피어났습니다. 천진항에서 안녕을 고하다고기로 든든하게 배를 채운 후 천진항으로..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어둠을 밝힌 두 청년정신을 만나다 (7일차) 어제 비행기 연착으로 인해 대원들은 조금 피곤한 몸으로 7일 차를 맞이했습니다. 7일 차 일정은 중국의 심장인 수도 북경을 탐방하는 일정으로 꽉 차 있었는데요. 7일 차는 특별하게 대산문화재단 곽효환 상무님과 한양대 국어국문학과 유성호 교수님의 강연으로 하루를 시작했어요. 다시 한번 청년정신을 이야기한 유쾌한 강연으로 대원들의 사기가 빵빵하게 충전됐답니다. 자 그럼, 대원들과 북경을 탐방하러 떠나볼까요? 중국의 심장, 북경을 탐방하다중국 북경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천안문 광장에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대원들이 도착했어요. 천안문 광장은 중국만의 스케일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장소이고, 중국 근대사의 굵직한 사건이 벌어진 역사적인 장소이기도 해요. 천안문 광장 동쪽에는 중국혁명 박물관, 중국역사박물관이 있고..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어둠을 밝힌 두 청년정신을 만나다 (6일차)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6일 차는 8월의 첫날이었어요. 날씨가 더워진 탓에 어느덧 중반부를 넘어선 대장정 또한 그 발걸음을 내딛기가 마냥 쉽게 느껴지지만은 않았는데요. 여섯 번째 일정은 대장정의 꽃인 트레킹도 하고 중국의 수도인 북경까지 가야 했어요.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6일 차, 우리들의 아름다운 추억 속으로 지금 출발합니다! 초원 트레킹으로 8월 아침을 열다게르에서의 아침은 고요하고 평화로웠어요. 어젯밤의 연극과 캠프파이어로 달궈졌던 분위기는 어느새 차분하게 가라앉았답니다. 아침 식사는 삶은 달걀, 채소볶음, 미음 같은 죽과 빵으로 간소하게 해결했습니다.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16기 대원들 모두 지금은 저 음식을 그리워하고 있을 거예요. 든든히 아침을 먹은 드디어 초원 트레킹 출발! 99명의..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어둠을 밝힌 청년정신을 만나다 (5일차)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5일째는 대산 신용호 선생이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여독을 풀며 시간을 보냈던 하이라얼에 갔습니다. 하얼빈역에서 야간열차를 타고 일어나니, 어느새 하이라얼 역에 도착해 있었는데요. 특히 이 날은 3단계 조가 처음 만나는 날이라 더 기대 됐어요.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의 5일 차, 그리고 대원들의 세 번째 만남 이야기 들어보실래요? 새로운 만남의 시작야간열차에서 일어난 대원들은 조식을 먹기 위해 역 근처 식당으로 이동했어요.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기간 동안 총 3단계에 걸쳐 조가 바뀌는데요. 이날 3단계 조를 처음 만나는 날이었어요. 익숙한 듯 어색한 3단계 조를 만나 간단하게 자기소개를 하고 조장을 선출하는 시간을 가졌답니다. 아침을 든든히 먹고, 만주리 국문으로 이동했어요. ..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어둠을 밝힌 청년정신을 만나다 (2일차)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의 이튿날이 밝았습니다. 편안하고 아늑한 숙소에서 피로를 풀고, 맛있는 아침을 먹었더니 대장정을 시작할 힘이 새롭게 솟았습니다. 본격적으로 청년정신을 따라 걷게 되는 2일 차 대장정. 그 날의 설렜던 마음을 가지고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2일차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본격적인 대장정의 시작 빡빡한 일정 때문에 이른 시간부터 나서야 해서 피곤했겠지만 대원들은 힘든 내색 없이 즐겁게 하루를 시작했습니다. 중국의 하늘도 우리를 반겨주듯이 정말 화창했어요. 예쁜 구름을 보고 있자니 기분이 절로 좋아졌답니다. 신나고 재미있는 일만 가득할 것 같은 느낌 팍팍 받으며, 대장정 2일 차 출발! 옛 모습이 살아있는 신민대가 대장정 2일 차 첫 일정은 장춘에서 제일 큰 광장인 신민대가에서 시작했어..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어둠을 밝힌 청년정신을 만나다 (1일차) 올해도 어김없이 교보생명과 대산문화재단 주최로 꾸려진 16번째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을 다녀왔습니다. 지난 7월 27일부터 8월 4일까지, 8박 9일 동안 총 5,400km의 긴 여정이었는데요. 하루하루 대원들에게 어떤 일들이 일어났는지 궁금하시죠? 그 첫 번째 이야기를 지금 시작합니다. 대장정을 떠나기 전, 계성원에서 첫만남 16기 대원들은 본격적인 대장정을 떠나기 전 3박 4일 OT를 가졌어요. 대원들은 처음 만나는 자리였지만 최종 합격 후 만들어진 조별 단체 채팅과 게시판에서 소통을 시작했기 때문에 만남이 어색하지는 않았어요. 같은 조가 아닌 대원들끼리도 식당, 숙소, 체육관 등을 오가며 서로 얼굴을 익힐 수 있었습니다. 첫날은 간단한 입소식 후 숙소를 배정받았어요. 8박 9일을 함께 할 배낭과 크로..
2017 대학생 동북아대장정, 리더십캠프와 발대식 이야기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때면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의 계절이 왔다는 뜻이에요. 지난 7월 24일부터 27일까지 3박 4일 동안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의 1차 리더십캠프와 발대식이 진행되었는데요. 무더운 날씨와 그칠 줄 모르는 빗줄기 속에서도 밝게 빛나던 16기 대원들의 열정을 지금 바로 여러분께 나눠드리겠습니다! 그 무엇보다 설레는 첫 만남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의 1차 리더십캠프는 천안 계성원에서 진행됐어요. 작년과 다르게 최종합격자가 발표된 후 대장정 일정과 함께 리더십캠프가 진행되었는데요. 그래서 그런지 처음 보는 대원들의 눈동자 속에는 기쁨과 설렘이 가득했답니다. 계성원에 도착한 대원들에게 운영진과 프론티어 15기 선배들이 옷과 가방 등 대장정 물품을 나눠주었는데요. 모두가 밝은 얼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