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꿈사랑

아날로그적 감성이 살아 숨 쉬는 청계천 헌책방거리 탐방기




교보생명 공식 블로그 '가족·꿈·사랑'을 찾아주신 여러분, 안녕하세요! 프론티어 기자단 5기 윤초임입니다. 2학기가 시작된 지 얼마 안 된 것 같은데 벌써 2014년 달력도 두 장만 남겨두고 있네요. 벌써 11월이라니! 곱게 물들었던 낙엽은 하나 둘씩 떨어져가고 늦가을 특유의 왠지 모를 쓸쓸한 느낌이 거리를 메우지만 그래서인지 사색에 잠기기에는 이보다 더 좋은 날도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여러분은 '가을'하면 어떤 단어가 떠오르시나요? 단풍놀이, 불꽃놀이, 전국 각지마다 펼쳐지는 지역 축제, 산해진미 가득한 먹거리 축제 등등 다양한 답변이 나올 것 같은데 국어국문학과를 다니는 저에게 있어 '가을'하면 역시 '독서의 계절'이란 생각이 절로 들어요. 그래서 이번에는 아날로그적 감성이 고스란히 살아 숨 쉬는 '청계천 헌책방거리'를 여러분께 소개해드리려고 해요.

헌책방이기에 접할 수 있는 저렴한 가격은 물론, 어린 시절 뛰놀던 동네 골목길처럼 정겨운 풍경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어 옛 추억이 그리운 분들께 추억을 선사해줄 헌책방거리로 우리 함께 떠나볼까요?




옛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그곳, 청계천 헌책방거리





청계천 헌책방거리





위치 :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 6가 16 평화시장 1층

교통 : 지하철 1·4호선 동대문역







지하철 동대문역에서 하차한 후 8번 출구로 올라오면 바로 도로 맞은편에 평화시장이 보이는데요, 넓게 펼쳐진 1층이 바로 '청계천 헌책방거리'랍니다. 역에서 가까이 위치하고 있는 덕분에 누구나 어렵지 않게 찾아가실 수 있어요.





횡단보도를 건너면 그 순간부터 평화시장 1층 전체가 바로 헌책방거리랍니다. 거리를 들어서자마자 겹겹이 쌓아 올린 헌 책들이 눈에 들어왔는데요, 프론티어 기자단은 이 정경을 바라보면서 왠지 모를 푸근함을 느꼈답니다.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목적지에 도착한 프론티어 기자단은 먼저 평화시장 1층 전체를 천천히 걸어보기로 했어요. 

이곳은 1층 전체가 헌책방은 아니었고 도중에 와펜이나 명함을 제작하는 가게, 모자 상점, 비닐 상점 등 다양한 상점 또한 입점해 있었답니다. 그외에도 다양한 상점이 있어 거리를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했어요.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메인은 바로 헌책방거리죠!

다만 아쉬운 점이 하나 있었다면 반대편 가게들은 볕이 좋은데, 헌책방이 밀집한 거리에는 빛이 들어오지 않아 조금은 어두운 느낌이 들었답니다.





헌책방 거리에는 자그마한 책방들이 매우 많은데 이 중에서도 프론티어 기자단이 찾아간 서점은 '상현서림'이에요. 단정한 간판과 줄을 맞춰 정리한 책이 즐비해 있어 저도 모르게 발걸음에 이끌려 들어갔어요. 프론티어 기자는 이곳에서 작가 카잔차키스의 '그리스인 조르바'를 구입하고 싶었으나 안타깝게도 이곳 책방에는 없고 창고에 재고가 있으니 인터넷으로 구매를 하라며 명함을 주셨답니다.

그런데 명함 속에서 문에 띄는 문구를 발견했는데요, 바로 ‘KYOBO 교보문고 중고장터 : 상현서림’이라는 문구였답니다. 알고 보니 상현서림은 온·오프라인으로 헌 책을 판매하고 있는데 교보문고와 연계돼있다는 말씀을 해주셨어요.





이어서 헌책방에서 책을 사고파는 과정에 대해 호기심이 생긴 기자는 상현서림의 이응민 대표님께 질문을 여쭤보았는데요, 대표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해주셨답니다.

"우선 책을 팔러 왔다고 해서 모든 책을 사들이는 것은 아니에요. 가급적 밑줄이 그어져 있거나 이름이 쓰여 있는 책은 사지 않는 편이죠. 또, 책의 상태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출판사랍니다. 새로운 책은 어디서나 살 수 있지만 '헌책방거리'는 말 그대로 헌책을 보관하고 판매하는 곳이에요. 때문에 헌책방에 둘 수 있는 책이 제한돼 있어요. 그렇기에 제가 책을 구매할 때에는 신중을 기하는 편이에요."





다음으로 방분한 서점은 '대광서림'이에요. 주변 서점의 대표님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던 주인 아주머니는 제가 서점 안으로 들어서자 반갑게 맞이해주셨는데요, 이곳에는 어린이 서적부터 교사용·학생용 문제집과 비교적 최근에 나온 소설까지 다양한 분야의 책이 있었답니다. 

이번에도 '그리스인 조르바'를 찾고 있다고 말씀 드렸는데 안타깝게도 여기서도 그 책을 구할 수는 없었답니다. 이때 제목을 듣자마자 책의 유무를 말씀해주시는 모습에 놀라워했더니 아주머니께서는 웃으시면서 "이곳의 모든 책은 100%는 아니더라도 거의 모든 책을 알고 있어야 장사를 하죠."라고 대답해주셨답니다.





아쉬운 마음에 시집을 고르겠다고 말씀을 드리니 아주머니는 묶여있던 끈을 풀어 바로 보여주셨답니다. 책을 꺼내고 끈을 풀어내는 것이 분명 번거로운 일임에도 불구하고 당연하다는 듯 책을 보여주시는 아주머니의 모습에서 따뜻한 인심을 느낄 수 있었답니다. 고민 끝에 프론티어 기자는 나희덕 시인의 시집 '어두워진다는 것'와 김지하 시인의 시집 '유목과 은둔'이라는 책을 구매했답니다. 가격은 두 권 모두 합쳐 5,000원이었는데요, 정가가 13,500원에 비해서 가격도 절반 이상이나 저렴했답니다. 책 또한 밑줄이 없고 보관 상태가 좋아 개인적으로 매우 만족스러웠어요.


프론티어 기자단은 이외에도 아주머니로부터 몇 가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는데요, 먼저 헌책방거리라고 해서 현금 결제만 가능하다는 편견은 No! 카드 결제 또한 가능하니 현금이 없다고 해서 발길을 돌리지 마시고 지나가다 사고 싶은 책이 있거나 구경하고 싶다면 주저하지 마시고 방문해보시면 좋겠죠? 또, 시리즈물로 책을 구매할 때에는 배달도 가능하다고 해요. 책을 일정 금액 이상으로 구매하면 배송비 또한 무료랍니다. 아주머니께서는 "해외만 아니라면 어디든지 배달할 수 있어요."라며 웃으셨답니다.





취재를 하던 도중 프론티어 기자단은 책을 사러 헌책방거리를 찾은 여러 손님을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박광수(서울, 24) 씨는 헌책방거리를 방문한 것이 이번이 세 번째라고 해요. 그래서 이곳의 어떤 점이 매력적인지 질문을 드렸답니다.


"대형 서점에 들렀을 때 찾지 못했던 책을 이 거리에서는 찾을 수 있어 매우 좋아요. 시중에 판매되는 가격에 비해 훨씬 저렴하게 책을 구매할 수 있다는 것 또한 큰 정점이고요. 다음 번에는 제가 가지고 있는 책 또한 가져와 팔 생각이에요."





청계천 헌책방거리 근처에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와 청계광장 등 가볼 만한 곳이 많기 때문에 헌책방거리를 연계한 나들이 코스를 계획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특히 청계천 헌책방거리 바로 옆에 위치한 청계광장에서는 11월 7일 금요일부터 23일 일요일까지 '2014 서울빛초롱축제'가 진행되니 이번 기회에 가족이나 친구, 연인과 함께 발걸음 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축제 현장으로 가기 전 헌책방거리에 들러 마음의 양식을 쌓아줄 책을 한 권 구매해보시기 바라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동 | 청계천헌책방거리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