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꿈사랑/교보생명

교보생명, 가족의 꿈과 사랑을 평생 든든하게

 

 

가족의 꿈과 사랑을 평생 든든하게

 

교보생명, 마스코트 ‘평생이’, ‘든든이’, ‘사랑이’ 선봬

‘평생든든서비스’ 보다 친근하게 소개

 

교보생명이 ‘가족사랑’의 의미를 담은 새로운 마스코트를 선보였습니다. 

딱딱한 보험사의 이미지를 부드럽게 바꾸고, 고객들에게 보다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서 인데요, 마스코트는 ‘평생이(분홍)’, ‘든든이(파랑)’, ‘사랑이(노랑)’로 이름 붙였습니다.

 

 

가족의 웃음과 행복을 지켜주는 ‘평생이’, 가족의 꿈과 미래를 지켜주는 ‘든든이’, 사랑을 전하고 지켜주는 ‘사랑이’로 구성됐습니다.

각각 ‘가족’, ‘꿈’, ‘사랑’이라는 소중한 가치를 위해 평생 피어나는 이야기 꽃을 의인화해, 항상 고객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챙겨주는 재무설계사(FP)를 형상화 했습니다.

이번 마스코트는 교보생명이 지난 2008년 창립 50주년을 맞아 선보인 ‘보험의 꽃’을 바탕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가족이 외롭고 힘들 때 사랑으로 피어나는 꽃’이라는 의미를 담아 생명보험의 본질인 ‘가족사랑’의 가치를 상징적으로 표현했습니다.

교보생명은 마스코트를 활용해 앞으로 ‘평생든든서비스’를 보다 친근하게 소개할 계획입니다.

 

 

교보생명은 지난해 6월부터 ‘고객보장을 최고로 잘하는 보험사가 되겠다’는 뜻을 내걸고 ‘평생든든서비스’를 시작한 바 있습니다.

새로운 계약보다 기존 고객을 먼저 챙기겠다는 취지에서 시작한 서비스로, 보험 업계 패러다임을 신규 계약에서 유지 서비스 중심으로 옮기려는 새로운 시도 입니다.

지난 1년간교보생명 FP들은 전체 고객의 절반에 가까운 165만 명의고객을 직접 방문해 고객이 잘 몰라 신청하지 못했던 보험금 105억 원을 고객 2만여 명에게 찾아줬습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새로운 마스코트는 가족의 소중한 꿈과 사랑을 평생 든든하게 지켜주겠다는 의미를 담은 것”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과 보다 가깝게 눈을 맞추고 ‘평생든든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실천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