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해요, 가족/라이프
그린테라피의 광화문 길꽃 이야기 여덟, 너를 볼 때마다 내 마음도 활짝 피어나고 2016. 6. 14. 11:00

안녕하세요. 그린테라피입니다. 올해 세 번째 길꽃 이야기를 전해 드릴게요. 날이 점점 더워지고 6월, 광화문도 여름 준비를 마쳤습니다. 오늘도 광화문광장에서 볼 수 있는 길꽃 4가지를 소개하도록 할께요. 



‘꽃’ 의 어원

지난 꽃이야기에서 꽃을 의미하는 영단어 flower와 blosssom의 어원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이번에는 우리말 ‘꽃’의 어원에 대하여 알아볼게요. ‘꽃’의 어원을 생각하면 기억나는 글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용비어천가'의 한 대목인데요. ‘불휘 기픈 남간 바라매 아니 뮐쌔, 곶 됴코 여름 하나니’ 이 구절 기억 하시나요? 현대어로 번역하면 ‘뿌리가 깊은 나무는 강한 바람에도 흔들리지 아니하므로, 꽃이 좋고 열매가 많이 열리느니라’ 입니다. 여기 나오는 '곶'은 나중에 '곶'과 '곳'으로 혼용되어 쓰였으며, 이것이 '꽃'이 되었답니다.

꽃은 식물의 줄기 끝에 피고 꽃눈 끝이 뾰족하다는 점에서 유래한 단어입니다. '돌출'이라는 의미를 가진 말에서 유래한 것이지요. '코(鼻)'도 같은 어근으로 보고 있습니다. '갖/갓'도 같은 어원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말은 '씨(種)'의 옛말입니다. '가지 가지', '여러 가지'도 같은 뿌리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꽃(花)과 씨(種)는 결국 같은 것입니다. 꽃이 지면 씨가 남잖아요. 어떤 학자들은 '갖'은 씨(種)를 의미하고, '갓'은 어원으로 '여자(女子)'을 의미하는 말이었다고 합니다. 갓은 '가시내(여자아이)', '가시버시(부부)'와도 연결이 된다고 하고요. 여자가 아이를 낳는 역할을 한다는 의미에서 '씨'와 관련성이 있다고 설명되고 있습니다.

결론으로 우리말 '꽃'은 돌출된 꽃눈에서 피어나는 것을 의미하는 '곶/곳'에서 유래한 것으로 보여요. 다음 세대를 이어가는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여자(女子) 및 씨(種)를 의미하는 '갖/갓'에서 유래한 것이라는 설명도 틀리지 않습니다. 꽃은 식물이 보여주는 화려한 생(生)의 결과이자 다음 생(生)을 위한 소중한 존재인거죠. 꽃송이 하나에 우주의 질서(cosmos)가 담겨 있습니다. '꽃'이라는 단어에 이 모두가 들어가 있는데 어찌 중요하지 않겠습니까? 꽃을 볼 때마다 우리는 자연 속에서 일치를 느끼고, 함께 우리도 같이 피는 것입니다.

 


첫 번째 소개할 길꽃은 ‘천수국’입니다.

천수국 사진을 보시면 대부분 ‘아하! 메리골드!’ 하실 거예요. 맞으면서도 틀린 건데요. 영어에서 꽃이름을 부를 때 가장 대표적인 꽃이름에는 ‘common’이라는 단어를 앞에 붙입니다. 그러면 ‘Common Marigold’라고 하면 어떤 꽃을 얘기할까요. 우리 생각과는 다르게 ‘Common Marigold’는 지난 꽃이야기에서 소개한 ‘칼렌듈라’를 부를 때 사용하는 꽃이름입니다. 천수국이 아닌거죠. 


천수국은 국화과로 학명은 타게테스 에렉타(Tagetes erecta)를 씁니다. 이명 꽃이름으로 ‘아프리칸메리골드’(African Marigold)라고도 불립니다. 그냥 ‘메리골드’라고 부르면 헷갈리겠지요. 천수국의 한자는 千壽菊을 써요. 꽃이 한 번 피면 오래간다는 의미가 들어가 있답니다. 천수국의 고향은 멕시코 등 남아메리카 지역이에요. ‘아프리칸메리골드’가 된 이유는 이 꽃이 유럽에 도입될 때 아프리카를 거쳐서 왔기 때문이에요. 속명 타게테스(Tagetes)는 그리스신화에 나오는 Etruria의 신 ‘Tages’의 이름에서 유래합니다. 이 신은 땅속에서 탄생했으며 예지력이 있어 점을 치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해요. 우리말로는 ‘천수국속’이라고 부릅니다. 종소명 에렉타(erecta)는 ‘서 있는, 직립하는’이라는 뜻으로 천수국 꽃이 피어 있는 모양을 학명의 종소명에 담은 것이지요.

천수국은 아래에 소개할 만수국과 함께 꽃 전체에서 고약한 냄새가 나요. 벌레들이 이 꽃을 기피하므로 해충 방지 허브식물로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유럽인들은 천수국속 꽃들로 향수를 만들어요.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이 꽃이 풍기는 냄새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두 번째 소개할 길꽃은 ‘만수국’입니다.

만수국을 한자로 쓰면 萬壽菊이에요. 꽃이름으로 보면 천수국보다 더 오래 피어있다는 얘긴데요. 실제로 그런 것 같지는 않지만 꽃이름 지을 때 천수국만큼 꽃이 오래 핀다는 의미로 이름붙인 것입니다. 역시 국화과로 ‘천수국속(Tagetes)’에 속합니다. 학명 꽃이름은 타게테스 파툴라(Tagetes patula)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만수국은 ‘프렌치메리골드’ 또는 ‘후렌치메리골드’(French Marigod)라는 이명 꽃이름으로 불립니다. ‘프랑스(의) 메리골드’라는 말인데 왜 이렇게 부르고 있을까요? 만수국도 남아메리카 지역이 고향인데 16세기경에 포르투갈 사람들에 의해 꽃씨가 유럽에 전해졌어요. 그리곤 프랑스에서 이 꽃이 대유행하여 사랑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것이 꽃이름에 프랑스가 들어간 이유예요.  

천수국은 흔히 보는 국화처럼 둥글고 풍성한 꽃모양을 가지고 있는데요. 이에 비하여 만수국은 예술의 나라 프랑스처럼 오밀조밀 꽃잎이 예술작품처럼 만들어졌다 생각하면 기억하기에 쉽지 않을까 합니다.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 그래서 프렌치메리골드는 천수국이 아닌 만수국이다!’ 이렇게요. 만수국의 종소명인 파툴라(patula)는 ‘다소 퍼져나가는’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어요 꽃이 피는 모양에서 나왔는데, 요즘 등장하는 대부분의 길꽃들은 키가 작게 심겨지기 때문에 이런 성질을 쉽게 관찰하기는 어려워요. 어쨌든 천수국속 식물들은 건조한 날씨에 강하고 벌레에도 강해서 길꽃으로 적격입니다.

 

  

세 번째 소개할 길꽃은 ‘깨꽃’입니다.

이 꽃을 처음 본 사람들은 ‘어! 사루비아 아냐?’ 하실 거예요. 국명은 ‘깨꽃’이고 이명 꽃이름으로 ‘사루비아’, ‘사르비아’, ‘붉은살비아’, ‘불꽃’ 등으로도 불립니다. ‘깨꽃’은 우리가 흔히 먹는 ‘깨’의 꽃과 비슷하게 생겼다고 붙인 꽃이름이에요. 어릴 때부터 어른들로부터는 ‘사루비아’라는 꽃이름으로 많이 들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 이유는 학명 꽃이름을 보면 알 수 있답니다. 깨꽃의 학명은 살비아 스플렌덴스(Salvia splendens)입니다. 사루비아는 바로 속명 살비아(Salvia)에서 나온 꽃이름으로 저의 생각으로는 재배식물(원예종)들이 일본을 거쳐서 우리나라에 도입되었는데 일본어로 ‘L’ 발음이 표현되지 않아 ‘사루비아’가 된 것으로 보입니다. 


깨꽃을 보면 어릴 때 꽃부리를 쏙 빼서 아랫부분을 씹어 본 기억이 있으시죠? 다음에 깨꽃을 만나면 꼭 한 번 꿀 맛을 보세요. 속명 살비아(Salvia)는 라틴어 salveo에서 나왔는데요. 그 뜻은 ‘나는 괜찮다(I am well)’라는 말이에요. 이 속에 속하는 꽃들이 대부분 허브 식물로 ‘치료’에 쓰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종소명 스플렌덴스(splendens)는 ‘강한 광택이 있는, 빛나는’이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꽃이 빨갛고 화려해서 마치 불타는 듯하답니다. 그래서 깨꽃의 꽃말이 ‘불타는 나의 마음’ 또는 ‘정열’이에요.

 


네 번째 소개할 길꽃은 ‘디기탈리스’입니다.

‘디기탈리스’는 현삼과 디기탈리스속(디기칼리스 Digitalis)으로 분류되는 꽃이에요. 꽃이름은 속명 꽃이름에서 나왔는데요. 학명은 디기탈리스 푸르푸레아(Digitalis purpurea)를 씁니다. 꽃이 아래로부터 기다란 원추 모양으로 피어나 마치 여러 개의 나팔로 탑을 쌓아놓은 것 같아요. 하나의 나팔 모양 꽃 아래쪽은 뱀 무늬처럼 점들이 박혀 있어 그냥 보아도 섬뜩한 느낌이 드는데요. 속명 디기탈리스(Digitalis)는 라틴어로 손가락(finger)을 뜻하는 ‘digitus’에서 유래했어요. 화관(꽃부리) 모양이 손가락을 닮았다는 데서 나왔다는데 디기탈리스를 보면 꽃부리 안에 왠지 손가락을 넣고 싶어진답니다. 종소명 푸르푸레아(purpurea)는 ‘자색(紫色)의’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어요. 디기탈리스의 대표적인 꽃색이 바로 자주색이거든요. 지금은 흰색, 연한 노랑색, 분홍색 등 여러 가지 꽃색을 자랑하는 대표적인 재배식물(원예종)입니다. 모둠으로 심어 놓으면 마치 꽃탑을 보듯 아주 멋지답니다. 


디기탈리스는 서양에서 고대로부터 꽃의 성분이 심장병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명 꽃이름이 ‘심장풀’ 또는 ‘심장병풀’이 된 이유지요. 지금은 거의 ‘디기탈리스’라는 꽃이름을 쓰고 있습니다. 하지만 꽃이 독성이 강한 편이어서 그냥 섭취했다가는 문제가 생길 수 있어요. 민간요법으로 쓴다 하더라도 반드시 전문가의 조언이 필요한 꽃이랍니다. 초보자들은 약초로 접근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오늘 길꽃이야기는 우리말 ‘꽃’의 어원에 대하여 알아보고, 광화문광장에 피어 있는 4개의 길꽃을 살펴보았습니다. 다음 길꽃이야기에서는 또 어떤 꽃들이 등장할지 기대되시죠? 그린테라피의 길꽃이야기를 애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 길꽃이야기를 가져올 때까지 건강 유지하세요. 지금까지 가꿈사 사내필진 8기 송우섭이었습니다. 




   


  • 프로필사진
    정주미2016.06.14 15:16

    사루비아~ 깨꽃ㅎ 학교다닐때 꿀빨아 먹는다고 많이 뽑아먹었던 기억이 나네여^ ^;ㅎ
    늘상 흔하게 봐오던 꽃이지만 파트장님께서 몰랐던 부분까지 알려주시니까 항상 새롭네여~ㅎ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송우섭2016.06.14 16:52

      사루비아라는 꽃이름이 훨씬 익숙하죠.
      그래도 '깨꽃'이라는 꽃이름도 기억하도록 해 보세요.
      꽃이 피면 바닥이 온통 빨갛게 꿀 빨아먹고 던진 꽃봉우리로
      가득하곤 했지요. ^^
      댓글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정주미님 ^^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신민주2016.06.14 15:52

    사루비아는 이름은 익숙하지만 실제로 어떤 꽃인지 잘 몰랐었는데 오늘 정확히 알게되었습니다~~
    오늘도 꽃과 함께하는 기분좋은 오후가 될거같아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러키박2016.06.14 17:40

    싱그러운 꽃구경하면서 처음으로 어원까지 알게 되었네요...
    눈호강 했습니다^^

  • 프로필사진
    조향제2016.06.14 17:45

    깨꽃이 가장 눈에 확~~ 들어 오네요... 어려서 부터 자주 봤던 꽃이라....
    원명이 있었는데 오늘에서야 알았네요

    디기탈라스는 나팔꽃의 변종인가 싶었는데 또다시 정확히 학습하게 되네요

    국화과도 참 다양하고 매번 느끼는거지만 어찌 이리 꽃들의 이름과 특성을 잘 알려 주시는지 꽃박사 인정!!

    다음호도 기대해 봅니다^^

  • 프로필사진
    김덕화2016.06.14 18:43

    그린테라피 애독자입니다^^ 사루비아가 깨꽃이군요! 시골에서 참깨가 열리는 깨꽃을 본적 있는데, 생각해보니 사루비아와 닮았던것 같아요. 그럼 사루비아도 꽃이 지면 참깨같은 열매가 달리는 걸까요?^^

    • 프로필사진
      송우섭2016.06.15 08:17

      꽃집에 가시면 깨꽃(사루비아) 씨앗을 살 수 있어요. ^^
      깨와는 다른 모양의 씨앗이기는 하지만 멀리 보면 똑같아요. ^^
      '깨'도 참깨와 들깨가 있는데 참깨는 참깨과 들깨는 꿀풀과로 달라요.
      식물은 깊이 배울수록 재미가 더 커지는 것 같아요.
      덕화님 반갑습니다. 애독자로 댓글 격려 감사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김덕화님 ^^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정상훈2016.06.15 08:39

    촌에서 자라 여러가지 풀과 꽃과 나무를 남들보다는 많이 봤다고 생각했는데...
    늘상 그 이름이 생각나질 않죠~ 그래서 이름보다는 그 모양이 익숙하게 다가오는데요.
    오늘 사진을 보니 "어~ 많이 본건데.."라고 생각도 하게 되고...
    "아~ 이런 이름이었구나"라는 오랜 궁금함의 해결도 맛보네요.
    덕분에 꽃에 대해 하나씩 다시금 살펴보고, 옛날의 추억도 떠올리는
    기분좋은 하루의 출발이 되었습니다~^^

  • 프로필사진
    민인기2016.06.15 09:26

    꽃들에 시선을 빼앗긴 아이들에게 그 꽃에 대해 말해주고 싶었지요

    산속에 마음대로 피어있는 그런 꽃이 아니라
    삭막한 콘크리트 사이에 놓여있는 꽃이라면
    더욱 눈길을 앗아가고, 더욱 관심을 나누고 싶어지더라구요

    광화문 광장 화분위에 놓여있던 그 꽃들의 이름을 알았으니
    눈인사를 나눠줄까 합니다.

    흔하지만 아이가 궁금해하고 아빠가 알아야 할 꽃들
    많이 알려주세요

  • 프로필사진
    이경민2016.06.15 19:39

    천수국, 만수국, 깨꽃은 맨날 보는 것이고,
    디기탈리스는 처음 보는 꽃인데,
    은근한 매력이 있는 꽃이네요.
    몇번 말 주고 받으면 금방 친구가 될 것 같은 디기탈리스,
    만나게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이덕이(캔디)2016.06.16 00:05

    천수국, 만수국, 깨꽃, 디기탈리스의 자세한 설명 감사합니다. 깨꽃이란 이름보단 사루비아가 더 친숙하게 다가오네요. 학창시절 친구들과 도란도란 얘기 나누며 꿀 빨아먹던 기억이... 잠시나마 향수에 젖어 봅니다~^^ 친구들이 그립네요.

    • 프로필사진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덕이님 ^^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송우섭2016.06.20 09:02

      어릴 때 들은 꽃이름은 정명 꽃이름과 관계없이 머리에 각인이 되는
      것 같습니다. ^^ 사루비아가 대표적인 꽃이름이죠.
      댓글 격려 감사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신영화2016.06.16 09:20

    꽃 박사님이 들려주시는 소근소근 고운 이야기들이 반갑습니다.
    바쁜 일상에도 마음의 여유를 잃지 않으시고 꾸준히 꽃과 벗하시는 모습이 좋습니다.
    광화문에서 덕수궁으로 이어지는 길꽃들이 이전과 달리 매우 다양해지고, 심긴 모양새도 아름다워졌습니다.
    전문가의 손길이 느껴진달까요? 오늘은 저도 고운 꽃들과 눈을 맞춰볼까 합니다. ^^

  • 프로필사진
    김윤장2016.06.16 13:00

    깨꽃의 꽃말과 쓰임이 멋있네요. 힐링꽃인가요ㅎㅎ
    다음주부터 장마가 시작된다는 소식이 들리던데
    길가의 꽃들도 무사하길, 꽃박사님도 감기조심하시길 바라봅니다^^

    • 프로필사진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윤장님 ^^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송우섭2016.06.20 09:03

      깨꽃의 경우가 속명이 Salvia인데 이 살비아(샐비어라고도 일반적으로
      불리기도 하지요)라는 이름을 가진 아이들이 '허브 식물'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약효를 가진 풀인 거죠. 참고하세요.
      댓글 격려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