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꿈사랑/교보생명

현장 24시! 그 세 번째 이야기… FP지점 지점장을 소개합니다.

ㅣFP지점장ㅣ

안녕하세요! 현장24시 세 번째 이야기를 들고 돌아온 사내필진 윤재선입니다. 오늘의 주제는 바로 교보생명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FP지점장’입니다. 왜 지점장이 교보생명의 꽃인지 의아해하시는 분들도 아마 계실 텐데요. 그 이유를 이제부터 차근차근 알려드리도록 할게요. 

 

지금부터 교보생명에 없어서는 안 될, 교보생명을 이끌어가는 원동력이라 할 수 있는 FP지점장에 대해서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FP지점장은 전천후 멀티플레이어!

“지점장님~!!”

오늘도 어김없이 들려오는 FP님들의 목소리군요. 아마 지점에 근무하면서 하루에 제일 많이 듣는 것이 바로 FP님들께서 지점장님을 찾는 목소리인 것 같습니다.

이러한 하나의 단적인 예만 봐도, 지점장님은 지점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랍니다. FP님들께서 이토록 애타게 찾는 이유는 각양각색이지만, 모든 부분에서 해결사 역할을 해주시는 분이 바로 지점장님이십니다.

FP님들의 이런저런 문의사항을 해결해 주는 것뿐만 아니라, 지점의 총 책임자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지점장이란 직무는 지점 내외로 전천후 멀티플레이어라고 할 수 있죠.

 

  FP지점장의 하루

 

그럼 지점장이란 직무는 어떤 일들을 하는지 하루 일과를 바탕으로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도록 할까요?

우선 출근해서 가장 먼저 하는 일은 각종 현황 파악입니다. 전일 데이터를 분석하고 현재 지점의 상황을 파악하여 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준비를 하는 시간이죠.

그리고 바로 아침조회 준비에 들어갑니다. 교보생명 FP지점에서는 매일 오전 9시부터 지점장 주관으로 조회를 실시하는데요. 이 시간은 하루를 출발하는 매우 중요한 시간이랍니다. 조회 주제는 매일매일 다양해요. 각 지점의 지점장님들마다 조회 스타일도 제각각이죠. FP님들께 알려드려야 할 공지사항 전파 등은 시작으로 보험 상품에 대한 지식 및 각종 고객 응대 화법 등 전반적인 교육에서부터 FP님들의 금일 활동을 위한 독려까지, 조회시간은 늘 시간이 부족하단 생각이 들 정도로 모자라죠.


조회가 끝이 나면 지점장님은 그날그날 상황에 맞게 시간 배분을 하여 업무를 시작하세요. 지점장님들은 정해진 틀이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현장 최 일선에서 FP님들의 수입 증가를 위해 최선을 다 하기 위해선 무엇보다도 자유로운 시간 활용이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죠. 보통 하루 업무 대부분의 시간을 외부 활동으로 할애하시는데요. 새로운 신인 FP님들을 발굴하기 위한 리크루팅 후보자 면담 또는 중요한 계약에 대한 FP 동반 고객방문 등 대 고객 업무수행이 주를 이루게 되죠. 또한 민원 고객을 대상으로 한 대면상담도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잠깐! 리크루팅에 대해서 좀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리크루팅은 지점장 업무 중에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랍니다. 새로운 FP 후보자들을 발굴하고 도입하여 양성을 통해 우수한 FP로 배출해 내는 것은 교보생명에서 가장 핵심 과제라 할 수 있죠.

1명의 FP가 위촉되기까지는 많은 과정을 거쳐야 해요. 남녀노소 구별 없이 다양한 인원들을 대상으로 FP-Job에 대한 설명을 통해 유망 후보자들을 선별하여 세미나, 오리엔테이션, 면담 등을 거친 후 비로소 교보생명에 입과를 하게 되죠. 입과 후 다양한 교육을 받고 FP자격시험에 합격하게 되면 비로소 교보생명의 자랑스러운 FP로 위촉될 수 있답니다.

이렇게 위촉된 FP님들이 한 명 두 명 늘어나면서 FP지점의 규모는 점차 커지게 되고, 나아가 교보생명 전체가 성장하게 되겠죠? 물론 위촉만 한다고 끝나는 건 아닙니다. 신인 FP님들을 다양한 교육을 통해 잘 양성하여 왕성한 활동을 하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할 수 있겠죠. FP님들께서 잘 정착하셔서 고객 보장을 실현함과 동시에 개개인 수입이 증대되는 것은 바로 교보생명의 핵심 원동력이기 때문입니다!

오늘날의 교보생명이 있기까지는 그 무엇보다도 지점장님들의 열정적인 리크루팅을 밑바탕으로 성장해왔다 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군요. 교보생명 모든 지점장님들의 노고에 박수를 보냅니다.^^ 

열심히 외부 활동을 마치고 지점에 돌아와서도 여전히 지점장님은 바쁘세요. 그 날 활동에 대해 정리를 하신 후, 곧바로 지점 내 업무에 돌입하시죠. 신인 FP님들을 대상으로 자체 교육을 진행하기도 하시고, 필요에 따라 지점 리딩 계층 FP님들과 미팅을 주관하시기도 해요. 또한 사무처리 부분에서도 지점 책임자로서 최종 확인 후 결재를 하시게 되죠. 

지점의 모든 FP님들이 퇴근하시기 전까지 지점장님은 매 순간 FP님들을 보조하세요. 그렇게 하라고 강제로 시키는 사람은 아무도 없어요. 교보생명 지점장님들 한 분 한 분 스스로가 자발적으로 그렇게 행동을 하시죠. 누가 시키지 않아도 하루를 그렇게 헌신적으로 보내는 이유는, 한 지점을 이끌어 가는 조직장이자 리더로써 가지게 되는 스스로에 대한 책임감 때문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FP지점장이 되기 위해서는? 

FP지점장이 되기 위해선 매우 다양한 능력을 갖춰야 해요.

우선 가장 기본적으로, 지점을 이끌어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리더십이 필수라 할 수 있겠죠. 그리고 수많은 고객님과 FP님들을 응대하기 위해서는 원활한 커뮤니케이션 능력 또한 뒷받침되어야 한답니다.

더 나아가, FP지점장은 전반적인 모든 부분에 대하여 통달하고 있어야 해요. 금융 및 상품 관련 지식뿐만 아니라, 회사 및 업계 동향에 관련된 다양한 정보와 지식이 있어야 고객님들과 FP님들의 가려운 곳을 시원하게 해 드릴 수 있겠죠? 뿐만 아니라 새로운 신인 FP 후보자들께 제안 드릴 때에도 보다 더 믿음직스럽게 다가갈 수 있을 거에요.

그렇기 때문에, 교보생명 FP지점장은 하고 싶다고 해서 마음대로 수행할 수 있는 직무가 아니에요. 우선 희망자를 대상으로 사내 지원을 통해 면접 등을 거쳐 지점장 후보로 선발되면, 약 6개월간의 지점장 후보자 과정 코스를 거치게 되죠. 이 6개월이란 시간 동안 전문적이고 다양한 교육과 FP업무 실습 등을 거쳐 수료하게 되면, 비로소 교보생명의 FP지점장으로써 첫발을 내딛게 된답니다.

지금 글을 쓰고 있는 필자 또한 지원담당을 거쳐 몇 년 뒤엔 지점장 후보자 과정을 밟게 될 텐데요. 훌륭하고 멋진 교보생명의 FP지점장이 되기 위해서 지금부터 차근차근 열심히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이상으로 FP지점장에 대해 대략적으로 알아보았어요. 물론 이 짧은 포스팅으로 지점장 직무에 대해 모든 것을 표현하기엔 한없이 부족하지만, 그래도 왜 지점장이 교보생명의 꽃이라 불리는지 이제 조금은 공감이 가시나요?

지난 포스팅의 FP지점 지원담당에 이어 이번엔 FP지점장을 소개해 드렸는데요. FP지점을 이끌어가는 지점장과 지원담당은 서로 비슷한듯 하면서도 역할이 확실히 다르다고 할 수 있어요. 지원담당은 FP님들의 전반적인 사무 및 원활한 활동을 위한 업무적 지원이 주가 되는 반면, 지점장은 FP님들이 활동을 하는 데 있어서 실질적인 조력자이자 동반자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죠. 물론 FP님들을 잘 보조하고 이끌며 지점의 발전과 더불어 교보생명의 발전 및 궁극적으로 모든 사람이 미래의 역경에서 좌절하지 않도록 도와드리는 진정한 고객 보장 실현을 목표로 함에서는 공통점이 있어요.

교보생명 임직원이라면 한 번쯤은 도전해보고 싶은, 그리고 반드시 거쳐야 할 그런 매력적인 직무가 바로 FP지점장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오늘도 전국의 현장 곳곳에서 땀 흘리며 열심히 활동하시는 교보생명의 모든 지점장님들께 다시 한 번 격려와 존경의 박수를 보냅니다.

다음 포스팅에선 FP지점을 벗어나 새로운 현장의 소식을 전해 드릴 거에요. 계속해서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