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동주

(13)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어둠을 밝힌 청년정신을 만나다 (2일차)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의 이튿날이 밝았습니다. 편안하고 아늑한 숙소에서 피로를 풀고, 맛있는 아침을 먹었더니 대장정을 시작할 힘이 새롭게 솟았습니다. 본격적으로 청년정신을 따라 걷게 되는 2일 차 대장정. 그 날의 설렜던 마음을 가지고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2일차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본격적인 대장정의 시작 빡빡한 일정 때문에 이른 시간부터 나서야 해서 피곤했겠지만 대원들은 힘든 내색 없이 즐겁게 하루를 시작했습니다. 중국의 하늘도 우리를 반겨주듯이 정말 화창했어요. 예쁜 구름을 보고 있자니 기분이 절로 좋아졌답니다. 신나고 재미있는 일만 가득할 것 같은 느낌 팍팍 받으며, 대장정 2일 차 출발! 옛 모습이 살아있는 신민대가 대장정 2일 차 첫 일정은 장춘에서 제일 큰 광장인 신민대가에서 시작했어..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어둠을 밝힌 청년정신을 만나다 (1일차) 올해도 어김없이 교보생명과 대산문화재단 주최로 꾸려진 16번째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을 다녀왔습니다. 지난 7월 27일부터 8월 4일까지, 8박 9일 동안 총 5,400km의 긴 여정이었는데요. 하루하루 대원들에게 어떤 일들이 일어났는지 궁금하시죠? 그 첫 번째 이야기를 지금 시작합니다. 대장정을 떠나기 전, 계성원에서 첫만남 16기 대원들은 본격적인 대장정을 떠나기 전 3박 4일 OT를 가졌어요. 대원들은 처음 만나는 자리였지만 최종 합격 후 만들어진 조별 단체 채팅과 게시판에서 소통을 시작했기 때문에 만남이 어색하지는 않았어요. 같은 조가 아닌 대원들끼리도 식당, 숙소, 체육관 등을 오가며 서로 얼굴을 익힐 수 있었습니다. 첫날은 간단한 입소식 후 숙소를 배정받았어요. 8박 9일을 함께 할 배낭과 크로..
교보생명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발대식 청춘, 어둠을 밝힌 청년정신과 만나다윤동주 시인 어린 시절 보낸 中 용정 등 탐방27일 오전 교보생명 광화문 본사 23층 컨벤션홀. 뜨거운 열정으로 똘똘 뭉친 청년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교보생명이 대산문화재단과 손잡고 진행하는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발대식이 열렸어요.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은 미래의 주인공인 대학생들이 리더십을 갖춘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된 프로그램으로, 지난 2002년 시작해 올해로 16회째를 맞았습니다. 100명의 대학생이 참가하는 이번 대장정은 라는 주제로 27일부터 8월 4일까지 8박 9일간 진행됩니다. 올해로 탄생 100주년을 맞은 윤동주와 신용호는 1917년생 동갑내기이자 일제강점기라는 암흑 속에서도 청년정신으로 빛을 발한 인물인데..
청춘, 어둠을 밝힌 청년정신과 만나다! 교보생명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교보생명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윤동주 시인 어린 시절 보낸 中 용정 등 탐방 대학생에 도전의식, 리더십 심어주는 대표적 해외탐방 프로그램 열정 가득한 청년리더들이 일제강점기, 어둠을 밝힌 청년정신을 찾아 대장정에 나선다. 교보생명은 ‘2017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은 미래의 주인공인 대학생들이 리더십을 갖춘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된 프로그램. 교보생명이 대산문화재단과 손잡고 지난 2002년 시작해 16회째를 맞았다.이번 대장정은 라는 주제로 7월 27일부터 8월 4일까지 8박 9일간 진행된다. 올해로 탄생 100주년을 맞은 윤동주와 신용호는 1917년생 동갑내기이자 일제강점기라는 암흑 속에서도 청년정신으로 ..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대학생 에세이 공모전’ 개최 ‘새로운 길’ 떠나며 다짐했던 윤동주처럼 ‘길’ 또는 ‘시작’ 중 하나의 주제 선택해 참여 ‘영원한 청년’ 윤동주의 시에 청춘의 감성이 더해진다면 어떤 느낌일까요? 교보생명은 청춘들과 소통하고 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기 위해 ‘2017 광화문글판 대학생 에세이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9일 밝혔습니다. 대학생 에세이 공모전은 대학생들이 글쓰기를 통해 사유하는 힘을 기르고 인문학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어요. 최근 광화문글판은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은 민족시인 윤동주의 시 ‘새로운 길’로 봄옷을 갈아입었어요. 삶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희망을 향해 날마다 새로운 마음으로 살아가자는 메시지를 담았습니다. 공모전에 참여를 원하는 대학생은 광화문글판 봄편의 주제인 ‘길’이나 ‘시작’ 중 하나를 선택해 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