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의 공간 광화문글판, 아이들의 희망을 키운다

역대 글귀 엮은 기념집 큰 호응... 5만 7천여 권 발간

판매 수익금 6천여만 원 전액 어린이 독서환경 개선 지원


늘 오가는 사람들로 분주한 광화문 네거리. 바쁜 걸음을 잠시 멈추고 사색에 잠기게 하는 풍경이 있죠. 교보생명빌딩 외벽에 걸린 ‘광화문글판’이 바로 그것인데요.

1991년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제안으로 내걸린 광화문글판은 29년째 같은 자리를 지키며 시민들에게 사랑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30자 남짓이지만 시심(詩心)을 녹여낸 글귀에는 큰 울림이 있어, 바쁜 일상 속 지친 마음을 미소 짓게 하고, 따뜻한 위로의 말을 건네기도 합니다. 


교보생명은 시민들과 소통하기 위해 광화문글판 20년과 25년을 맞은 2010년과 2015년, 역대 글귀를 엮은 기념집 <광화문에서 읽다 거닐다 느끼다>를 발간했습니다. 오랜 세월 시민들과 함께 해온 광화문글판의 감동을 많은 이들과 나누기 위해서죠. 

광화문글판 기념집은 그 동안 5만 7천여 권이 판매될 정도로 꾸준히 사랑 받고 있습니다. 교보생명은 이 기념집 판매 수익금 전액을 소외계층 아이들의 독서환경 개선을 위해 기부하고 있는데, ‘국민교육진흥’의 창립이념을 구현하고 시민들에게 받은 사랑을 나누기 위한 것이라고 합니다.

기부금은 그 동안 서울 종로구 세종마을 푸르메센터(어린이 재활병원)와 강원 삼척 탄광촌 지역아동센터 도서관 건립, 지역아동센터 인문학·문화체험 프로그램 지원 등 어린이들의 꿈을 키우는 사업에 쓰였으며, 지원금액은 6,200만원에 이릅니다.


교보생명은 1월 9일 지난해 추가로 발생한 기념집 발간 수익금을 사회복지법인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달했습니다. 

이날 전달된 기부금 300만원은 그룹홈(공동생활가정) 아동을 위한 꿈드림(Dream) 책자리 조성 사업에 쓰입니다. 소외계층 어린이들이 학습욕구를 높이고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서울 지역 그룹홈 6곳에 도서와 책장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지난 29년간 시민들과 소통하며 많은 사랑을 받아온 광화문글판이 이제 아이들과 함께 사랑과 희망을 나눌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어 뿌듯합니다”고 밝혔습니다. 


※ 그룹홈(공동생활가정) : 사회생활 적응이 필요한 아동·청소년·노인·장애인들을 각각 소수의 그룹으로 묶어 가족적인 보호를 통해 지역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도


행운 가득! 행복 가득! 가꿈사가 준비한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으세요!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요리 #여행 #아시아대장정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