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탄한 과육과 새콤달콤한 과즙으로 아이들이 특히 좋아하는 체리는 생으로 먹어도 맛있지만 건체리, 음료, 머핀, 빙수 등에 곁들여 먹어도 맛있는데요. 오늘은 체리를 좀 더 오래 보관하며 즐길 수 있는 체리청 만드는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다른 과일청에 비해 조금 생소하지만 한번 만들어놓으면 유용하게 활용 가능한 체리청, 함께 만들어보실까요? 

 

준비 재료: 체리 한 팩, 설탕, 베이킹 소다, 소독한 유리병 


1. 베이킹 소다를 한 스푼 정도 넣은 물에 꼭지를 딴 체리들을 넣고 약 5분 동안 그대로 놓아두세요. 체리가 물러지지 않도록 살짝 조물조물 씻어준 후 다시 흐르는 물에 2번 정도 닦아줍니다. 껍질째 먹는 과일이고 수입해 오는 동안 보존제가 뿌려지기에 생으로 먹을 때나 청으로 만들 때나 꼼꼼하게 세척해주셔야 합니다.


2. 반짝반짝 윤이 나게 닦아주었다면 키친타월로 물기를 제거해주세요. 청을 만들 때 물기가 조금이라도 들어가게 되면 곰팡이가 생기기 쉬우니 물기가 남아 있지 않도록 꼼꼼하게 닦아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3. 이제 손질을 해줄 차례인데요. 체리 중간에 칼집을 내고 둥글게 돌려주세요. 칼은 그대로 든 채 체리를 돌려주면 간편하게 칼집을 낼 수 있습니다.


4. 칼집이 난 부분을 살짝 손으로 벌려주면 그대로 반쪽으로 나뉘어집니다. 씨는 버리고 체리만 용기에 담아주세요. 하나씩 일일이 해야 하는 수작업이라 양이 많으면 시간이 조금 걸릴 거에요. 


5. 손질이 모두 끝나면 중량이 얼마나 나가지는지 확인하고 그에 맞게 설탕을 준비해주세요. 보통 체리와 설탕의 양을 1:1로 하는 것이 일반적인데요. 본인의 기호에 맞게 조금씩 가감하시면 됩니다. 색상이 진한 체리청을 원하시면 흑설탕을, 당 섭취에 신경이 쓰이신다면 자일로스 설탕을 사용하시는 것을 추천 드려요. 


6. 이제 유리병에 담는 작업입니다. 먼저 체리를 바닥에 두세 큰술 먼저 담은 후, 그 위에 설탕을 뿌려주세요. 또 다시 체리를 담고 설탕을 뿌려주시는 작업을 반복해주시면 됩니다.

체리와 설탕을 켜켜이 번갈아가면서 쌓는다고 생각하시면 되는데요. 이 때 가장 위에는 설탕을 넉넉히 뿌리는 것으로 마무리 해야 합니다. 위쪽에 설탕이 부족한 경우 종종 제일 위에 있는 과일에서 곰팡이가 필 수 있거든요. 가장 윗부분은 설탕으로 충분히 덮어준다고 생각하시고 중간층의 설탕 양을 조절해서 넣어주세요. 


7. 다 담았다면 이제 뚜껑을 닫고 숙성이 될 때까지 실온에서 2~3일 정도 기다려주세요. 바로 냉장고에 넣게 되면 차가운 온도로 인해 설탕이 잘 녹지 않아서 숙성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게 됩니다. 실온에 보관 후 한번 뒤집어서 뚜껑 쪽으로 설탕이 내려오도록 한 뒤 다시 원래대로 뒤집어서 냉장고에 넣어주세요. 

설탕이 다 녹으면 새콤달콤한 체리청이 완성됩니다. 이렇게 만든 체리청은 믹서기에 살짝 갈아주어 샐러드에 뿌려주면 상큼한 샐러드 소스로 활용할 수 있고요. 탄산수와 섞어 체리에이드를 만들거나 콜라와 섞어 체리콕으로 마셔도 좋습니다.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체리청으로 체리를 더욱 맛있게 섭취해보세요. 지금까지 가꿈사 와이프로거 13기 이미숙이었습니다.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요리 #여행 #제철요리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