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사랑 실천하며 환경의 소중함도 배워요”


교보생명 ‘그린다솜이 가족자원봉사’ 열려

가족이 함께 참여하는 체험 중심 봉사 프로그램 인기


지난 25일 서울 성동구 서울새활용플라자. 버려진 생활용품을 해체하고 쓸모 있는 부품을 분류하는 아이들의 눈빛이 초롱초롱 빛났습니다. 교보생명이 교보교육재단과 함께 진행하는 ‘그린다솜이 가족자원봉사’가 열렸기 때문입니다.


‘그린다솜이 가족자원봉사’는 온 가족이 함께 참여하는 체험 중심의 봉사 프로그램예요. 가족사랑을 실천하고 자연과 환경의 소중함을 배우며 건강한 인성을 갖춘 참사람으로 성장하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25일 진행된 5월 프로그램 ‘자원재순환과 새활용(Upcycling)’에는 일반인 12가족, 40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참여 가족들은 성동구 서울새활용플라자를 탐방하며 ‘새활용’의 개념과 사회적 가치에 대해 배우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어요. 


또한 자원순환 체험 프로그램인 ‘소재구조대’ 활동을 통해 생활용품을 직접 해체해보고 금속, 플라스틱 등 부품을 분류해 다시 활용할 수 있도록 소재은행에 저금하기도 했는데요. 가족들이 함께 새활용물품을 제작하며 생태 감수성을 키우는 시간도 보냈어요.


이날 행사에 참가한 김지우 학생(중학교 1학년)은 “평소 부모님과 함께 할 시간이 적었는데 가족과 함께 봉사활동을 하게 돼 좋았다”며, “매일 41만 톤의 쓰레기가 버려진다는 사실을 듣고 일회용품을 줄이기로 다짐했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최근 아이들과 의미 있는 활동을 함께 하며 가족의 소중함을 느끼고 나눔을 실천하려는 부모들이 늘어나면서 ‘그린다솜이 가족자원봉사’는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올해는 오는 9월과 11월, ‘도시숲 새집 달기’, ‘지구를 살리는 적정기술 체험’ 등 가족자원봉사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그린다솜이가족봉사단 홈페이지(http://nanumfamily.kbedu.or.kr)’에서 확인할 수 있어요.


한편, 교보생명은 2002년 ‘교보다솜이 사회봉사단’을 창단 후, 현재 200여 개 봉사팀이 활동하고 있으며 매월 1,000여명의 임직원과 컨설턴트가 지역사회와 결연을 통해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습니다.


※ 새활용(Upcycling) : 쓸모 없거나 버려진 물건을 새롭게 디자인해 질적·환경적 가치가 높은 물건으로 재탄생시키는 재활용 방식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요리 #여행 #아시아대장정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