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출처: https://pixabay.com/photos/dog-puppy-pet-animal-cute-canine-1411396/

드디어 본격적인 여름이 왔습니다. 낮 기온이 30도를 웃돌고, 벌써 몇 차례 폭염주의보도 내려질 만큼 올 여름도 무척 더울 것이 예상되는데요, 우리 사람들보다 더 더위를 타는 생명체가 있다고 합니다. 바로 반려견입니다.

강아지들의 체온은 38~39도로 사람보다 약 2도 정도가 높습니다. 사람도 버티기 힘든 여름 강아지들은 훨씬 더 여름이 벅찰 것 같은데요. 강아지들이 조금이라도 더 시원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는 좋은 정보를 소개해드릴게요!


#강아지 피서법에 대한 오해와 진실

이미지 출처: https://pixabay.com/photos/air-blade-blowing-chrome-cool-2260/

먼저, 강아지 더위를 해소시켜주는 방법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말씀드릴게요. 

강아지가 더울 까봐 선풍기를 틀어주는 분들이 많은데요, 강아지에게 선풍기 바람은 체온을 낮추는데 도움이 될까요? 그렇지 않을까요? 정답은 ‘그렇지 않다’ 입니다! 의외의 답이죠? 

선풍기는 강아지의 더위 해소에 큰 도움을 주지 못합니다. 이를 이해하려면 강아지의 열 배출 방식의 차이를 알아야 합니다. 사람은 모세혈관을 확장시켜 땀을 배출함으로써 열을 방출합니다. 그래서 온몸으로 열을 방출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강아지는 온몸이 털로 덮여 있어서 땀이나 피부로 열을 방출하기 불리한 조건을 가지고 있습니다. 

선풍기는 땀을 바람으로 증발시켜 체온을 떨어뜨려 시원하게 해주는 원리입니다. 하지만 땀샘이 발달하지 않은 강아지들에게는 땀을 증발시키면서 잃는 체온이 많지 않습니다. 따라서 선풍기는 강아지들의 체온 변화에 큰 도움을 주지 못합니다.

 

이미지 출처: https://pixabay.com/photos/black-german-shepherd-puppy-dog-lie-2978321/

대신 개들은 호흡을 통해서 열을 방출합니다. 여름에 유난히 개들이 혀를 내밀고 헉헉 거리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는데요, 헉헉 거리는 그 모습이 몸의 열을 방출하면서 체온을 유지하는 방법입니다. 

 

이미지 출처: https://pixabay.com/photos/pug-dog-blanket-bed-face-animal-1210025/

이쯤에서 그럼 왜 강아지도 선풍기 앞에 앉아있을까? 라는 생각을 하실 텐데요. 그 이유는 더운 여름, 선풍기라도 있으면 강아지들도 덜 덥다고 느낀다고 합니다. 그래서 선풍기 앞에 앉아있는 것이지, 더위가 직접적으로 해소되는 것은 아니라고 하네요. 오히려 선풍기 바람을 많이 쐬면 감기에 걸리는 경우도 있다고 하니, 이 점 주의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https://pixabay.com/photos/long-haired-dog-fur-spitz-breed-4266262/

두번째, 여름철 털을 밀어주는 것은 더위에 도움이 될까요? 정답은 이번에도 No! 견종에 따라 털을 밀면 오히려 더위를 더 느끼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여름이 되면 장모종들은 시원하라고 미용을 더 해주시는 것 같은데요, 미용에 영향을 받는 견종들은 이중모의 털을 가진 견종들입니다. 강아지의 털은 구성에 따라 단일모와 이중모로 나뉘어집니다. 단일모란 겉 털만 가지고 있는 종으로 겉 털은 찬바람이 피부에 직접 닿고, 체온을 유지시키는 기능은 없습니다. 하지만 이중모의 털 보다는 더위에 강하죠.


이미지 출처: https://pixabay.com/photos/dachshund-dog-pet-young-animal-3480930/

이중모는 단일모와 달리 겉 털과 속 털, 이중으로 털이 구성된 것을 말합니다. 이중모의 속 털은 짧고 촘촘합니다. 그래서 외부 온도로부터 체온을 유지시켜 주는 역할을 합니다. 겉 털은 습기와 먼지를 제거하는 역할을 해줍니다.

 이미지 출처: https://pixabay.com/photos/dog-spitz-smile-redhead-home-pet-3619020/

이중모는 이중의 털이 자체적으로 체온을 조절하고, 공기를 순환시키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털을 인위적으로 밀게 되면, 털들이 자라는 과정에서 겉 털과 속 털이 엉키게 되어 피부 속 공기의 흐름을 방해합니다. 때문에 오히려 털이 짧을 때가 털이 길 때보다 더 더울 수 있다고 합니다.


이미지 출처: https://pixabay.com/photos/dog-salon-cut-scissors-hairdresser-4094984/

또 강아지의 털은 자외선 차단의 역할도 해주는데요. 털을 너무 짧게 자르면 피부에 화상의 위험도 있다고 합니다. 


# 반려견 더위 탈출법 

이제 본격적으로 반려견들이 더위를 이길 수 있게 도와주는 방법에 대해 알려드릴게요!


1. 빗질을 자주 해준다

이미지 출처: https://pixabay.com/photos/fur-care-pet-brush-pet-comb-429245/

빗질을 자주 해주는 것이 무슨 도움이 될까 싶지만, 털의 길이에 상관없이 빗질을 해주면 떨어지지 못하고 붙어있는 죽은 털을 제거해 줄 수 있습니다. 또 털이 엉키기 쉬운 이중모의 털을 정리해 줄 수 있는데요. 이렇게 털을 정리해줌으로써 털 사이로 통풍이 되는 것을 도와줍니다. 그래서 강아지들이 좀 더 시원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2. 발바닥 털을 밀어준다

이미지 출처: https://pixabay.com/photos/paws-dog-pet-dog-paws-animal-paws-1636271/

발바닥 털은 강아지들의 체온조절에 영향을 미칩니다. 강아지는 피부로 체온조절을 못하는 대신 호흡을 통해 체온조절을 한다고 말씀드렸는데요, 강아지는 호흡뿐 아니라 발바닥으로 체온을 조절합니다. 강아지 피부에는 많이 없는 땀샘이 바로 발바닥에 집중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발바닥에 털을 밀어주면 땀샘을 통해 땀이 더 잘 배출되기를 도와준다면 강아지의 체온조절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3. 강아지가 시원하게 섭취할 수 있는 것들을 준다

이미지 출처: https://pixabay.com/photos/dog-summer-ice-cream-animal-pet-4298971/

강아지가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방법은 시원한 것을 먹게 해주는 방법도 있습니다. 사람도 여름에 아이스크림과 얼음 같이 시원한 것을 먹으면 잠시나마 시원함을 느낄 수 있잖아요. 개들도 시원한 걸 먹으면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고 하는데요, 특히 입으로 체온 조절을 하는 강아지들에게는 시원함이 배가 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강아지들에게 시원한 것을 줄 수 있는 방법은 생각보다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먼저 물을 담아 얼린 페트병을 강아지에게 주는 방법이 있습니다. 이 방법은 강아지가 직접 얼음을 먹게 하는 것이 아니라 시원한 페트병을 핥으면서 더위를 식힐 수 있게 도와주는 방법이에요. 아이스 팩은 강아지가 물어서 내부 액체를 먹을 수 있으니 물어 뜯을 수 없는 페트병이 좋은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https://pixabay.com/photos/water-refreshment-drink-cool-down-3510210/

다음은 얼음을 주는 것인데요, 가장 간단하고 보편적인 방법입니다. 입으로 체온을 조절하는 강아지들에게 가장 시원하고 확실한 방법이 아닐까요? 하지만 사람도 차가운 걸 많이 먹으면 배탈이 나듯, 강아지들도 배가 아플 수 있으니 변의 상태를 확인하면서 주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시원한 간식을 만들어주는 방법인데요, 강아지 우유를 얼려서 아이스크림처럼 만들어 주거나 강아지 간식이나 과일을 얼음과 같이 얼려서 주는 등 다양한 방법 등이 있습니다. 얼음 간식을 만들어 주실 때는 꼭 강아지가 먹어도 되는 음식인지 확인하시는 거 잊지 마세요!

강아지 전용 아이스크림도 판매하기 때문에 직접 만들기 번거로우신 분들은 구입하시는 것도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4. 여름용 강아지 용품 이용하기

강아지의 더위 해소를 도와줄 좋은 용품들도 많습니다. 시원한 잠자리를 위한 강아지 전용 쿨 매트와 스톤매트 등을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답니다. 


5. 에어컨 틀어주기

이미지 출처: https://pixabay.com/illustrations/air-conditioning-air-conditioner-3679756/

강아지들에게도 에어컨은 체온 조절에 도움이 됩니다. 선풍기는 효과가 별로 없는데 에어컨은 왜 효과가 있는지 궁금해하실 분들이 있을 것 같은데요, 선풍기는 땀을 증발시키면서 체온을 떨어뜨리는 원리이기 때문에 주변 공기의 온도에는 영향이 없습니다. 그러나 에어컨은 온도 자체를 낮춰주므로 강아지의 체온 조절에 직접적인 도움을 줍니다. 따라서 에어컨을 틀어주면 강아지들이 더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강아지는 사람보다 낮은 위치에서 생활하기 때문에 같은 온도라도 강아지들은 더 춥게 느낄 수 있습니다. 실내온도는 26도 정도가 좋다고 합니다. 그리고 바람을 직접적으로 쐬게 하면 냉방병에 걸릴 수 있다고 하니, 이 점도 주의해야겠죠?


지금까지 반려견 더위 해소에 대한 오해도 풀고, 더 시원한 여름을 지낼 수 있게 도와주는 방법에 대해 설명 드렸는데요, 방법을 잘 알고 나면 더 정확하게 반려견을 시원하게 해줄 수 있겠죠? 그리고 이런 배려를 받는 강아지들도 너무 행복할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반려견과 함께 시원한 여름 보내세요!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호정 2019.07.22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강아지를 위해서 외출할 때마다 선풍기를 트는데 큰 소용이 없군요 ㅠ
    대신 에어컨을 틀어야겠어요



인기 태그

#요리 #여행 #아시아대장정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