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어요, 사랑/광화문글판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여름편: 김남조, <좋은 것> 2019. 6. 11. 16:34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여름편>…"좋은 건 사라지지 않는다"

김남조 詩 '좋은 것', 희망과 설렘이 있는 삶의 소중함 담아

광화문글판이 아름다운 여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새 글귀로 단장했습니다.

김남조는 등단 70주년을 맞은 대표적인 여류 시인이죠. 그는 사랑과 삶을 향한 긍정을 시로 표현한 '사랑의 시인'으로도 알려졌는데요, 글판에 실린 시구는 "읽다 접어둔 책과 막 고백하려는 사랑의 말까지 좋은 건 사라지지 않는다"예요.


김남조, 좋은 것


좋은 건 사라지지 않는다

비통한 이별이나

빼앗긴 보배스러움

사별한 참사람도

그 존재한 사실 소멸할 수 없다


반은 으스름, 반은 햇살 고른

이상한 조명 안에

옛 가족 옛 친구 모두 함께 모였느니


죽은 이와 산 이를

따로이 가르지도 않고

하느님의 책 속

하느님의 필적으로 쓰인

가지런히 정겨운 명단 그대로


따스한 잠자리,

고즈넉한 탁상등

읽다가 접어 둔 책과

옛 시절의 달밤,


막 고백하려는 사랑의 말 까지

좋은 건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


사람 세상에 솟아난

모든 진심인 건

혼령이 깃들기에 그러하다


다시 펼치기 위해 접어둔 책과 사랑 고백을 앞둔 기다림의 시간처럼, 희망과 설렘이 있는 삶은 순간순간이 소중하다는 의미를 담았습니다. 글판의 디자인은 펼쳐진 책장 속에서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는 연인을 그려 시 구절을 표현했어요.


교보생명 관계자는 "완성되지 않은 것들이 품고 있는 가능성과 희망의 가치를 전하고자 이번 글귀를 선정했다"며 "장래에 대한 고민으로 불확실한 오늘을 보내고 있을 청춘들에게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광화문글판은 교보생명빌딩 외벽에 내걸리는 가로 20m, 세로 8m의 대형 글판으로, 지난 1991년부터 시민들에게 희망과 사랑의 메시지를 전해오고 있습니다. 광화문글판 <여름편>은 오는 8월 말까지 광화문 교보생명빌딩과 강남 교보타워 등에 걸리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