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부동산신탁, 교보생명이 품는다

교보생명, 삼성 보유지분 전량 인수…100% 자회사로 편입

담보신탁 부문 시장점유율 1위…신규사업 확대 통한 수익 다각화 추진 

교보생명 계열사 간 부동산 사업 시너지 기대 


교보생명이 생보부동산신탁을 100% 자회사로 편입합니다. 교보생명은 이사회를 열고 삼성생명이 갖고 있던 생보부동산신탁 50%(50만주) 지분인수 안건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고 25일 밝혔는데요. 이날 삼성생명도 이사회를 열고 생보부동산신탁 보유지분 매각을 의결했습니다. 이로써 교보생명은 생보부동산신탁 주식 100%를 보유하게 됐어요.

생보부동산신탁은 1998년 자본금 100억원(100만주)에 설립돼 교보생명과 삼성생명이 각각 50%의 지분을 갖고 공동으로 경영해 온 부동산신탁회사입니다. 지난해 말 직원 수는 178명이며, 순이익 기준 업계 7위, 담보신탁 부문 시장점유율 1위인 업체예요. 최근 3년간 20% 이상의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을 올리고, 5개년 연평균 순이익 성장률(CAGR)이 90%를 상회하는 등 알짜회사로 평가받고 있죠.


부동산신탁업은 토지주의 소유권을 신탁사로 이전해 해당 토지를 개발∙관리해 그 이익을 돌려주는 사업인데요. 신탁사가 사업비를 대거나 준공을 책임지는 등 직접 개발에 참여하는 개발형 신탁사업과 부동산의 담보가치를 보전해 주거나 분양사업을 지원하는 관리형 신탁사업으로 나뉩니다. 교보생명은 이번 지분인수로 기존에 강점을 갖고 있는 담보신탁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차입형 토지신탁 사업진출 등을 통해 이익 다각화를 꾀한다는 전략입니다. 


생보부동산신탁은 그동안 공동경영으로 인해 담보신탁 위주의 관리형 신탁사업에 집중하는 보수적인 경영을 해왔어요. 그러나 향후 수익성이 높은 차입형이나 책임준공형 토지신탁과 같은 고수익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진출할 계획입니다. 이 중 차입형 토지신탁은 부동산 개발과 맞물려 2015년부터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는 시장이예요. 특히 정부와 지자체에서 도시기능의 회복이나 인프라 개선을 위해 추진 중인 도시재생 정비사업과 맞물려 향후 꾸준한 성장이 예상됩니다. 지난해 8월 국토교통부 보도에 따르면 정부 주도로 향후 5년간 4조4천억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어요. 부동산신탁업에 종사하는 고위관계자는 “생보부동산신탁이 워낙 담보신탁 사업에 대한 노하우와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어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며 “차입형 신탁사업도 생보부동산신탁의 저인망식 인프라를 잘 활용한다면 승부해볼 만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교보생명은 관계사간 협업을 통해 부동산 관련 사업의 시너지도 극대화할 계획이예요. 부동산신탁사업 단계별로 자회사의 참여와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는 복안이죠. 예컨대 자금조달 단계에서 교보생명의 대체투자 기회를 확대할 수 있고, 금융자문 및 주선을 교보증권이 맡고 완성된 건물의 임대 및 시설관리, 유동화 등은 교보리얼코가 참여하는 방식입니다.

조대규 교보생명 전략담당 상무는 “생보부동산신탁 100% 지분인수를 통해서 기존 사업은 더욱 강화하고 개발형 신탁사업에도 역량을 키워나갈 것”이라며 “5년 내 매출 두 배 달성을 목표로, 명실상부히 종합 부동산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요리 #여행 #아시아대장정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