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1일은 유엔에서 지정한 세계 평화의 날(International Day of Peace)입니다. 이날만큼은 세계 어디서든 전쟁과 폭력을 멈추자는 의미로 1981년부터 지정되었는데요, 이날 하루 동안 세계 유일의 분단 국가인 우리나라에서는 평화의 중요성에 대해 절실하게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학술대회가 열립니다. 전쟁을 경험하지 못한 젊은 세대들이 평화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행사도 많이 열리죠. 오늘은 평화의 중요성에 대해 되새겨 보며 그 안에서 찾을 수 있는 상부상조 정신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지려 합니다. 


평화의 중요성

전쟁의 참상에 대해서는 지금도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국지전을 통해 자주 접할 수 있기 때문에 대부분 사람들이 잘 알고 있습니다. 각국에서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예기치 못한 사태가 일어날 경우를 대비해 스스로 방어할 수 있도록 국방력을 키우는데 힘을 쏟고 있는데요, 스위스나 오스트리아 등 중립국가를 선언한 나라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나라에서 국방이 차지하는 비중은 압도적으로 크고 중요합니다. 국가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그 체제를 계속 유지하는데 있어 국방은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가정에도 위험에 대한 대비는 꼭 필요

가정에도 행복과 평화가 유지되기 위해 갖춰져야 할 것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가족 구성원 간의 신뢰와 서로에 대한 끈끈한 사랑인데요, 그러나 예기치 못한 위기가 찾아오는 경우에는 서로의 대한 신뢰와 끈끈한 사랑에도 변화가 생길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가족 중 한 명이 큰 질병에 걸리게 되면 가족의 삶에는 많은 변화가 찾아 옵니다. 이전의 화목과 평화는 서서히 사라지고, 가족 구성원들은 정신적 고통과 함께 경제적 고통에 맞닥뜨리게 되죠. 

대부분의 가정에서 이런 뜻밖의 위기가 찾아오면 가장 많은 피해를 입고 상처를 입게 되는 사람은 바로 어린 자녀들입니다. 어린 아이들이 겪는 슬픔과 고통은 어른이 겪는 것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데요, 이런 위험으로부터 받게 되는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평소부터 예기치 못한 위기에 대비해 제대로 된 안전장치를 갖출 필요가 있습니다. 


생명보험으로 만일의 위기에 대비하자

온전한 형태의 국가체제에서 살아가던 중세시대, 유럽의 각국에서는 새로운 땅을 발견하기 위한 항해가 점점 늘어나기 시작했습니다. 향신료를 찾고, 금을 찾기 위한 머나먼 항해를 앞다투어 시작했죠. 그런 가운데 스페인이 항해를 통해 신대륙을 발견해 식민지를 만들고, 그곳에서 막대한 물자를 들여와 점점 풍요해지는 것을 보면서 다른 나라들도 신대륙 발견에 열을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항해를 할 때마다 성공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항해가 늘어날수록 바다에서 풍랑을 만나고, 태풍 때문에 배가 침몰되는 사고가 늘어났죠. 이로 인한 인명 피해 역시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컸습니다. 역경을 딛고 새로운 땅에 도착하더라도 갖가지 풍토병에 걸리거나 그곳에 있는 토착민과의 전투 등으로 부상을 입고, 전사하는 일이 속출했죠. 

이 때 나오게 된 것이 바로 항해보험입니다. 희생당한 선원들의 가족을 위한 보상에서 시작한 것이 바로 오늘날 생명보험의 시초가 되었죠. 이렇게 생명보험은 인생을 살아가는 동안 일어날 수 있는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경제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만든 제도입니다. 100세 시대, 가족들과 함께 행복하고 평화로운 인생을 보내기 위해 생명보험에 가입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요리 #여행 #아시아대장정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