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어요, 사랑/광화문글판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봄편> ⋯ 천양희 ‘너에게 쓴다’ 전문 2020. 3. 2. 15:00

 “꽃이 지고 새 생명이 자라나듯” 새봄 희망 머금은 광화문글판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봄편> ⋯ 천양희 詩 ‘너에게 쓴다’

지난 것의 아쉬움보다 내일의 희망 기대하자는 메시지 담아


설레는 봄을 맞아 광화문글판이 희망을 담은 메시지로 단장했습니다.


너에게 쓴다 / 천양희


꽃이 피었다고 너에게 쓰고

꽃이 졌다고 너에게 쓴다

너에게 쓴 마음이

벌써 길이 되었다

길 위에서 신발 하나 먼저 다 닳았다


꽃진 자리에 잎피었다 너에게 쓰고

잎진 자리에 새가 앉았다 너에게 쓴다.

너에게 쓴 마음이

벌써 내 일생이 되었다.

마침내는 내 생生 풍화되었다.


이번 광화문글판 <봄편>은 천양희 시인의 시 ‘너에게 쓴다’에서 가져왔습니다. 천양희는 서정성을 바탕으로 삶을 경건하고 담담하게 성찰한 시인으로 알려져 있어요. 아름다운 꽃이 진 곳에 새 생명이 다시 자라나는 자연의 순리를 보며 지난 것에 대한 아쉬움보다는 내일의 희망을 기대하자는 메시지를 담았습니다. 자연이 소멸과 생성을 거듭하며 끊임없이 새로움을 창조하는 것처럼 과거에 머물러 있기보다 다가올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는 것이죠.


교보생명 관계자는 “어려운 현실이지만 자연 속에 내재된 생명의 힘을 믿고 다가오는 새봄을 희망차게 맞이하자는 의미에서 이번 글귀를 선정했다”고 말했습니다. 글판 디자인은 꽃과 잎이 활짝 피어난 나무에 앉아있는 새들의 모습을 형상화해 자연의 경이로움과 봄의 희망찬 느낌을 표현했어요. 광화문글판은 지난 1991년부터 30년째 거리를 오가는 이들에게 희망과 사랑의 메시지를 전해오고 있습니다. 광화문글판 <봄편>은 오는 5월 말까지 광화문 교보생명빌딩과 강남 교보타워 등에 걸립니다.




  • 프로필사진
    김덕미2020.03.17 21:20

    코로나19로 경제가 마비 되다시피
    학생들은 학교 못 가구
    집에 잇으려니 몸 살 날 것 같이 힘들 겟지만
    아이들 식사를 삼시세끼 챙겨 주려니
    이래저래 모두가 힘든데 나부터 감염 되지 않도록 조심 해 야 겟죠
    건강 잘 챙겨 안정 될 때까지
    이 만 하기를 하는 맘으로 위한 하며
    슬기롭게 잘 이겨 냅시다

  • 프로필사진
    김ㅇㅇ2020.03.19 11:51

    60년을 살면서 이런날이 올거라는 생각도 못했는데 우울감으로 하루하루 살아가지만 한편은 반성도 해봅니다 우리가 보통살아는것에 소중함을 모르고 살았다는것에 우리는 이번일에 발판삼아 새로 태어날것입니다 반드시 승리하자구요

  • 프로필사진
    필명2020.03.23 11:19

    광화문 글판 글짓기 접수를 홈페이지에서 한다 했는데 어디에 해야 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