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IP

당근마켓 잘 사는 방법, 당근마켓 꿀팁 구매자 편

당근마켓은 버리기에는 아깝고 팔기에는 애매한 물건들을 사고파는 중고장터다. 동네 기반으로 거래가 형성되어 소소한 생활용품까지도 부담 없이 사고팔 수 있어 다양한 연령층에 인기다. 당근마켓을 통한 중고 거래는 기존 물건을 재활용한다는 측면에서 자원 재순환, 환경 보호에도 보탬이 된다. 버리면 쓰레기, 팔면 돈이 되는 당근 마켓 거래! 당근마켓 잘 사는 방법을 소개한다. 당근마켓 꿀팁 구매자편!



당근마켓 꿀팁 구매자 편

당근마켓 꿀팁 구매자 편1) 동네 설정으로 좋은 물건을 만나자 
최근 '청담동 당근마켓 근황'이라는 글이 화제가 되었다. 명품 브랜드 가방과 신발, 화장품이 당근마켓에서 활발하게 거래되고 있었던 것! 이처럼 아파트 단지가 많은 지역은 육아용품 및 생활용품, 대학가는 패션 및 IT 기기 등 지역별로 매물에 특징이 있다. 당근마켓은 최대 2개 지역까지 GPS 기반으로 동네 등록이 가능하다. 자주 가는 지역 혹은 낯선 동네를 방문하면 동네 인증을 해보자. 뜻밖의 득템을 할 수도 있다. 

당근마켓 꿀팁 구매자 편2) 채팅이 많은데 거래가 되지 않는다면? 일단 의심! 
중고거래는 기본적으로 판매자를 믿어야 하지만 의심도 해야 한다. 판매 제품의 채팅 숫자(문의)를 확인할 수 있는데 만약 채팅이 많은데도 거래가 되지 않았다면 제품이나 판매자를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제품에 하자가 있는지 한 번 더 꼼꼼하게 확인해보자.
그 밖에도 직거래할 때는 지하철역 등 번화가나 CCTV가 있는 곳에서 거래하고 가능하면 선입금은 하지 않는 게 좋다. 환불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제품 거래 전 혹은 만났을 때 작동 여부를 확인하는 것도 잊지 말 것!  

당근마켓 꿀팁 구매자 편3) 관심있는 제품은 키워드 알람 등록! 
중고거래라고 해서 오래된 물건만 있는 건 아니다. 상태가 좋은 제품은 물론이고 새제품도 꽤 많다. 당장 필요한 물건은 아니지만 언젠가 사야할 물건이라면 브랜드명이나 제품명을 키워드로 등록해두자. 물건이 등록되면 즉시 알람이 오기 때문에 괜찮은 조건의 물건을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좋은 물건일 수록 채팅 경쟁이 치열하고 선착순 거래되는 경우가 많으니 일단 채팅부터 거는 것도 팁! 

당근마켓 키워드 설정 방법

당근마켓 꿀팁 구매자 편4) 판매자의 다른 제품도 살펴보자
마음에 드는 물건을 발견했다면 판매자의 다른 판매 제품도 살펴보자. 당근마켓에는 한 번에 비싸게 올리는 것보다 낱개로 저렴하게 올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취향에 맞는 제품이 더 있을 가능성이 높다. 그리고 여러 제품을 같이 구매하는 경우 네고를 요청하기에도 좋다. 

당근마켓 꿀팁 구매자 편5) 꼭 만나지 않아도 된다. 반값택배와 문고리 거래 
꼭 사고 싶은 물건이 있지만 당장 직거래가 어려워 고민될 때가 있다. 그럴 땐 편의점 반값 택배를 이용하자. 편의점 간의 택배 배송 서비스로 배송비가 왕복 교통비(1,600~2,100원) 정도로 저렴한 편이다. 직접 편의점으로 픽업을 가야하고 최대 4일 정도 걸린다는 단점이 있지만, 개인 정보를 노출하지 않아도 되고 저렴하게 택배로 제품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만약 늦은 시간에만 거래할 수 있다면 문고리 거래도 있다. 코로나로 인해 시작된 비대면 거래로 판매자가 문 앞에 걸어 둔 제품을 픽업하는 방식이다. 결제는 계좌이체로 진행된다. 두 방법 모두 직거래가 아닌 만큼 판매자의 이전 거래 내역과 매너온도 확인은 필수! 

당근마켓 꿀팁 구매자 편6) 집으로 가는 길에 후기를 남기자 
거래 후 판매자와 구매자가 서로 후기를 남길 수 있다. 상대방의 평가에 따라 나의 '매너온도'가 결정되는데 이 매너 온도가 높을 수록 사람들이 선호하는 거래자가 된다. 거래가 끝났다면 즉시 후기를 남기자. 내가 먼저 긍정적인 후기를 남기면 상대방도 좋은 후기를 남길 가능성이 높다. 이렇게 차곡차곡 쌓아올린 매너온도는 다음에 물건을 사고 팔 때도 도움이 된다. 

당근마켓에서 물건을 팔 때 꿀팁이 궁금하다면? 
당근마켓 잘 파는 법, 판매자편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