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꿈사랑/교보생명

교보생명, ‘교보가족든든치매보험’ 출시

합리적인 보험료로 치매 진단비는 물론 생활자금까지

교보생명, ‘교보가족든든치매보험’ 출시

가성비 높이고 경도부터 중증까지 치매 단계별 보장


교보생명이 치매 보장은 강화하고 보험료 부담은 낮춘 ‘(무)교보가족든든치매보험’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습니다.

 이 상품은 저렴한 보험료로 치매 진단비는 물론 생활자금까지 받을 수 있는 특화보험으로, 발생률이 높은 경도/중등도치매부터 많은 간병비가 드는 중증치매까지 단계별로 치매를 보장하는 것이 특징인데요.


경도/중등도치매 진단 시 진단보험금을, 중증치매 진단 시에는 진단보험금(일시금)뿐만 아니라 매월 생활자금을 평생 받을 수 있어 간병비 부담을 줄여줍니다. 생활자금을 받다가 조기에 사망해도 최소 3년(36회)동안 지급이 보증되구요.

예컨대, 1구좌(가입금액 1,000만원) 가입 시 경도치매가 발생하면 300만원, 중등도치매는 1,000만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중증치매의 경우 진단보험금으로 2,000만원(+가산적립금)을 받고, 매월 100만원의 생활자금도 평생 받을 수 있어요. 


경제적인 이유로 가입을 망설였던 고객을 위해 보험료 부담도 대폭 낮췄습니다. 가입 시 ‘무해지환급형’을 선택하면 납입기간 중 해지환급금이 없는 대신 ‘일반형’에 비해 20% 정도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습니다.


평균수명 증가 추세에 맞춰 오랜 기간 보장 받을 수 있는 것도 장점입니다. 치매보험에 관심이 많은 50·60세대를 위해 최대 75세까지 가입할 수 있고, 고객 니즈에 따라 90세나 95세 만기로 보장기간을 선택할 수 있어요.

다양한 특약을 통해 노년에 빈번하게 발생하는 질병에 대한 추가 보장을 받을 수 있는 점도 눈에 띄는데요.

장기간 간병이 필요한 일상생활장해는 물론, 루게릭병·파킨슨병·류마티스관절염 등 노인성질환과 대상포진·통풍, 암진단, 수술 등 다양한 보장이 가능합니다.


또한 중증치매나 50% 이상 장해상태 시 보험료 납입면제 혜택이 주어집니다.

교보생명 이창무 상품개발팀장은 “급증하는 치매를 합리적인 보험료로 보장하는 상품”이라며, “가성비를 높이고 경증부터 중증까지 치매를 단계적으로 보장 받을 수 있어 50·60세대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상품은 30세부터 최대 75세까지 가입할 수 있습니다. 가입 고객에게는 교보생명만의 차별화된 ‘교보치매케어서비스’를 제공하는데요. 치매 예방부터 진단, 치료 상담, 가족 심리케어, 간병인 안내 등 치매 통합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보험료는 40세 남자 1구좌, 20년납, 90세 만기(기본형) 기준 43,800원(무해지환급형), 55,500원(일반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