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처럼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은 때도 없는 것 같습니다. 6월 5일은 UN에서 지정한 ‘세계 환경의 날’로, 6월에는 다양한 환경 관련 프로그램과 행사가 열리기도 하는데요, 환경은 인류 전체에게 해당하는 중요한 주제이면서 각 개인에게도 아주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문제인 만큼, 오늘은 환경 문제로 인한 위험 요소와 이에 대해 대비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지구촌 곳곳을 위협하는 환경 문제

인류 역사에서 지금처럼 환경 문제가 심각하게 부각된 적은 없을 것입니다. 해변가에서 죽은 채로 발견된 고래와 바다거북의 뱃속에서 각종 플라스틱과 비닐이 발견되었다는 기사를 누구나 한 번쯤은 읽어 보았을 것입니다. 산업폐기물의 각종 발암물질이 토지를 오염시키고 주변 주민들의 건강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기사도 종종 발견할 수 있죠. 우리나라 국민들은 최근 몇 년 동안 미세먼지로 인해 건강에 심각한 위협을 느끼고 있습니다. 

하루가 멀다 하고 이런 이야기를 듣다 보니 웬만한 뉴스는 이제 놀랍지도 않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환경 문제에 무감각해졌죠. 하지만 지금 당장은 나와 상관없어 보이고 별로 심각하게 느껴지지 않는 이 잠재적인 위험 요소는 결국 언젠가는 누군가에게 영향을 끼치기 마련입니다. 그게 나일 수도 있고, 사랑하는 우리 가족이 될 수도 있습니다.


위험을 줄이는 방법

그렇다면 이런 환경 문제로 인한 위험이나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물론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대부분의 환경 문제는 우리 생활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기에 그 원인을 완벽하게 해결하는 것이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차선책으로 피해를 줄이기 위한 대비책들이 중요시되고 있는데요, 최근 많이 회자되고 있는 플라스틱 사용량 줄이기 운동과 같은 것이 좋은 예입니다. 


인류의 가장 위대한 금융상품, 생명보험

그렇다면 사람에게 일어날 수 있는 건강상의 위험은 어떻게 피하고 줄일 수 있을까요? 이런 고민을 토대로 나온 것이 바로 생명보험입니다. 

사람에게 일어날 수 있는 위험은 비단 환경문제로만 국한되지는 않습니다.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수많은 유형적, 무형적 요인들이 모두 위험의 주체가 되기 때문이죠. 위험을 줄이거나 피할 때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인데요, 하나는 위험 회피이고, 또 하나는 위험 전가입니다. 


위험 회피는 위험한 일과 마주치지 않기 위해, 위험한 일을 당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태풍이 부는 시기에, 미세먼지가 심할 때에는 외출을 하지 않는 것이죠. 추운 겨울철에는 따뜻한 지역에 가서 잠시 살다 오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위험 전가는 어느 정도 위험이 발생하는 것을 감수하면서 기존의 생활 양식을 지속하는 것입니다. 위험이 발생할 때는 그로 인한 피해나 손실에 대한 책임을 다른 것에 위탁하거나 넘기는 방법으로, 그 대표적인 예가 바로 보험입니다. 


보험 중에서도 생명보험은 사람의 신체에 발생하는 위험으로 인한 손실을 전가 받는 금융상품입니다. 혼자의 힘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위험으로 인한 손실을 해결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때문에 많은 전문가들이 생명보험을 인류의 가장 위대한 금융상품이라고 부르죠. 행복한 인생을 보내기 위해서는 만일의 경우에 대비하는 것이 꼭 필요합니다. 우리 인생에서 언제 어떤 모양으로 닥칠지 모르는 위험, 생명보험으로 준비해 보면 어떨까요?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요리 #여행 #아시아대장정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