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시아

(7)
2019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 8일간의 시베리아 탐방의 끝과 새로운 시작 독립의 뿌리를 찾는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주제로 한 2019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도 어느덧 마지막 날인 8일차 여정에 접어들었습니다. 하바롭스크에서 블라디보스토크로 돌아온 대장정 마지막 여정은 어떤 이야기들이 있었을까요? 다시 블라디보스토크로 대원들을 태운 시베리아 횡단열차는 하바롭스크역에서 11시간반 동안 쉬지 않고 달렸습니다. 흔들리는 기차 안이지만 호텔에서 자는 것 만큼 안락함 속에 숙면을 취할 수 있었죠. 도착역이 가까워 오는 것과 함께 차창 너머로 희미한 아침 햇살이 들어왔습니다. 기차에서 맞은 8일째 아침은 대장정 기간 중 만난 그 어떤 아침보다 멋졌습니다. 아름다운 풍경과 다르게 아침은 많이 분주했습니다. 열차 한 칸에 세면대가 2개 뿐이라 여러 명이 이용하기가 어려운데다가 조그만 페트병을 들..
2019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 5일차, 하바롭스크와 아무르강변에서 느낀 민족의 피 어느덧 대장정의 5일차로 접어들며 서로 많이 친해진 60명의 대원들. 이들이 탄 시베리아 횡단열차는 블라디보스토크를 출발, 11시간 반을 달려 하바롭스크에 도착했습니다. 아무르 강에서 만난 김알렉산드라 밤새 달린 시베리아 횡단열차 안으로 발갛게 여명이 차오르는 동안, 대원들도 하나 둘 일어나 하루를 맞을 준비를 했습니다. 열차 안 간이침대가 많이 비좁았지만 대원들의 표정은 여전히 생기가 가득했습니다. 샤워시설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페트병에 물을 받아 양치와 간단한 세수를 한 대원들은 숙소에 도착해 짐을 풀고 아침을 먹은 후 바로 아무르 강으로 향했습니다. 첫 탐방지인 아무르강 전망대(우초스 전망대라고도 불림)는 김알렉산드라(김애림)를 비롯한 러시아 혁명가들의 처형 장소로 추측되는 곳입니다. 적군으로..
2019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 크라스키노에서 찾은 독립운동의 흔적 2019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의 2일차가 시작됐습니다. 첫날은 발대식 후 한국에서 블라디보스토크로 다시 우수리스크로 장거리 이동을 했기에 2일차가 본격적인 탐방입니다. 새벽 4시에 도착해 잠도 덜 깬 상태지만 대원들의 정신은 맑았습니다. 상쾌한 우수리스크의 아침 공기를 맞으며 대원들은 체조와 간단한 조깅으로 대장정 2일차를 시작하였습니다. 러시아 최초의 한인 마을 터를 찾아 아침은 호텔에서 제공되는 러시아 현지식으로 먹었는데, 러시아에서 먹는 첫 끼니인 만큼 모두들 기대에 부풀어 있었습니다. 닭고기를 곁들인 밥이 나왔는데 한국에서는 보기 힘든 음식이라 기억이 많이 남습니다. 맛은 물론 좋았습니다. 아침식사 후 대원들은 버스에 올라 세 시간 반 가량을 이동, 크라스키노에 도착하였습니다. 크라스키노는 연추라..
2019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 독립의 뿌리 찾아 우수리스크로! 교보생명 천안연수원인 계성원에서 2박 3일동안 오리엔테이션을 마친 아시아 대장정 대원들은 7월 25일 목요일 아침부터 분주했습니다. 바로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의 첫 시작인 발대식에 참여하기 위해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로 이동해야 하기 때문이죠. 아시아 대장정 18기 대원들의 들뜬 마음이 가득했던 그 현장으로 안내합니다! 2019 아시아 대장정의 첫걸음 발대식대학생 아시아 대장정의 발대식은 교보생명 본사 23층 컨벤션홀에서 진행되었는데요. 이날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님도 참석하여 대원들을 격려했습니다. 발대식에서 18기 대원들은 시베리아에서 독립의 뿌리를 찾는다는 당찬 포부와 힘찬 의지를 보여주었습니다. 발대식의 백미는 계성원에서 연습한 멋진 카드섹션 퍼포먼스. 해마다 다른 퍼포먼스를 보여주기 때문에 올..
청춘, 독립운동의 뿌리 찾아 러시아로 떠나다! 교보생명 ‘2019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 청춘, 독립운동의 뿌리 찾아 러시아로 떠나다!교보생명 ‘2019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3·1운동,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아 민족혼 숨 쉬는 연해주 탐방 25일 오전 광화문 교보생명빌딩 23층 컨벤션홀. 뜨거운 열정으로 똘똘 뭉친 청년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2019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 발대식이 열린 것이죠.‘대학생 아시아 대장정’은 미래의 주인공인 대학생들이 리더십을 갖춘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된 청년리더 육성 프로그램입니다. 교보생명은 대산문화재단과 손잡고 지난 2002년부터 매년 ‘대학생 동북아 대장정’을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지난해부터는 프로그램명을 ‘대학생 아시아 대장정’으로 변경하고 탐방무대를 동북아시아에서 아시아 전역으로 확대했어다. 올해는 3·1운동과..
가장 가까운 유럽! 블라디보스토크 여행기 1편: 여행준비 & 추천코스 요즘 가장 핫한 해외 여행지 중 하나가 바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입니다. 블라디보스토크는 우리에게 ‘가장 가까운 유럽’으로 통하는 곳인데요, 인천공항에서 2시간 30분밖에 소요되지 않으며 국적기를 이용하지 않으면 북한을 바로 통과해 더 짧은 시간 안에 도착이 가능합니다. 짧은 비행시간 덕분에 2박 3일 또는 3박 4일이면 충분히 유럽을 느끼고 올 수 있어 최근 관심이 집중되고 있죠.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한 번쯤 들러볼 만한 매력이 충분한 블라디보스토크에 대해 저와 함께 살펴보실까요? # 작지만 매력 만점! 핫한 여행지 블라디보스토크 블라디보스토크는 국내 여러 항공사들이 직항을 운항하고 있으며, 관광이 목적인 경우 최대 60일 동안 무비자로 입국 가능한 곳입니다. 면적은 서울의 절반 정도이며 중요한 여행..
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지구 반바퀴!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아시나요? 러시아 동해 연안 항구 도시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발해 유럽과 맞닿아있는 모스크바까지 향하는 시베리아 횡단열차! 열차 안에서 꼬박 7박 8일을 보내야 하는 시베리아 횡단열차 여행은 고되기도 했지만 철길을 달리는 열차의 파동을 온몸으로 느끼며 지구를 여행하는 기분을 만끽할 수 있었는데요. 아시아에서 유럽까지 9,288km의 대장정. 시베리아 횡단열차 여행기를 소개합니다. 시베리아 횡단열차 탑승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시베리아 횡단열차의 여정을 시작했는데요. 블라디보스토크는 인천에서 비행기로 2시간 밖에 걸리지 않아요. 우리나라와 가까운 곳에 있지만 이국적인 풍경과 낯선 문화로 가득해 참 매력적인 도시예요. 시베리아 횡단열차의 시작점인 블라디보스토크역은 도심과 가까워 도시 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