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석

(9)
교보생명 가꿈사 가족스토리 "저 달까지 닿고 싶어." "저 달까지 닿고 싶어." 온 가족이 함께 소원을 비는 보름달. 까만 밤하늘에 행복이 휘영청 떠올라요.
보름달처럼 풍성한 추석 보내세요! 끝날 듯 끝나지 않는 코로나19로 가족들과의 모임마저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각자만의 방법으로 따뜻한 한가위 보내시길 바랍니다! 남은 2020년도 교보생명 가꿈사 블로그와 함께 해주시고, 가꿈사는 더 알찬 기사와 영상으로 찾아뵙겠습니다. 보름달처럼 풍성한 추석 보내세요!
더도말고 덜도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교보생명 가꿈사 블로그 가족 여러분, 추석연휴가 시작됐습니다. 귀성길에 오르거나 음식 장만 준비로 바쁘시죠? 들뜬 마음이 앞서 너무 서두르지 마시고 고향 가는 길 안전하게 다녀오세요.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들과 도란도란 웃음꽃 피우며 따뜻한 시간 보내는 즐거운 명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남은 한해도 즐겁고 유익한 이야기로 찾아뵐 교보생명 가꿈사 블로그와 함께 해주세요.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행복한 꿈 꾸세요~ #교보생명 블로그 추천 콘텐츠 라이프 추석 연휴 나들이 장소 추천! 한강에서 만나는 군함, 서울함 공원 요리 집에서도 뚝딱 만드는 가을철 영양간식,단호박 케이크 라이프 새로운 휴식 트렌드 스테이케이션 금융과보험 [꿈과 돈 1편] 버킷 리스트 작성하는 법
어른들께 선물하기 좋은 추석 선물 디저트 3선 대국민의 명절, 추석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벌써부터 추석 준비가 한창인데요. 여러분들은 ‘추석’ 하면 무엇이 생각나시나요? 송편, 대보름, 차례음식, 한복, 그리고 오랜만에 가족들을 만날 설렘을 가득 안고 귀성길에 오르는 사람들도 빼놓을 수 없겠죠. 어느 때보다 기분 좋은 명절 귀성길, 꽉 찬 마음만큼 두 손도 가득하면 좋겠죠? 한국의 고유한 맛은 남아 있으면서 평범하지 않은 디저트 선물, 지금부터 소개합니다. # 진한 풍미의 앙버떡과 알록달록 사색 인절미, ‘정애맛담’명절에 가장 생각나는 간식은 아무래도 ‘떡’입니다. 추석에 꼭 필요한 송편과 각종 떡들이 선물로인기가 많은데요. 이수역 남성시장에 위치한 ‘정애맛담’에서는 색다른 떡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바로 ‘앙버떡’과 ‘사색 인절미’입니다. 앙버..
지친 엄마를 위한 효도 레시피, 추석 음식으로 만드는 전전골 추석 연휴 잘 보내고 계시나요? 긴긴 추석 연휴 동안 오랜만에 가족들과 함께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셨을 거라 생각되는데요. 갈비, 전, 나물 등 평소 먹지 못했던 맛있는 추석 음식은 맛있긴 하지만 한두 끼 먹다 보면 질리죠. 그래서 추석 내내 먹다 먹다 지쳐 물려버린 전으로 색다른 요리를 만들어보았습니다. 다 만들어진 전으로 하는 요리라 쉽고 간단해 요리 초보자들도 쉽게 할 수 있어요. 추석 내내 제사 준비 하느라 손님 치르시느라 힘들었을 엄마를 위해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효도해보세요! 이번 추석에는 내가 만든 요리를? 명절에는 온가족이 함께 모여서 맛있는 음식을 함께 먹으며 그동안 못다한 이야기를 나누죠. 식사와 함께 술 한두 잔씩을 나누다 보면 명절 분위기가 무르익곤 합니다. 이럴 ..
아이들도 잘 먹는 추석명절음식, 소고기 육전 만들기 소고기에 달걀물을 입혀 전으로 부쳐 먹는 육전은 명절 때 먹는 고급 음식 중 하나인데요. 고기의 쫄깃함과 전이 가진 특유의 고소함을 맛볼 수 있어요. 소고기 육전 만들기를 알려드릴게요! 소고기 육전 만들기어릴 때부터 아이가 소고기를 싫어해서 고기를 잘 못 먹였는데, 우연히 식당에서 먹은 육전은 맛있게 잘 먹더라고요. 그래서 명절이 아니더라도 가끔 집에서 육전을 부쳐 먹는데요. 성장기 아이들에게 소고기 단백질은 중요하잖아요. 혹시 아이가 소고기를 싫어한다면 육전으로 한 번 만들어보세요. 재료 준비 : 소고기 100g, 달걀 1개, 부침가루, 소금, 후추소고기는 홍두깨나 우둔살 부위로 준비해주세요. 샤브샤브용이나 불고기용 등 기름이 적은 부위면 어떤 부위든 상관없습니다. 저는 냉동실에 있던 우둔살 부위를 사..
보름달처럼 풍성하고 넉넉한 한가위 보내세요! 가꿈사 가족 여러분, 모두모두 즐겁고 행복한 추석 명절 되세요!^^
추석에 어울리는 시 ㅣ추석 시ㅣ 지난 여름은 유난히도 덥고, 장마도 길어서 우리를 힘들게 했는데요. '아, 더위는 언제 가는 거야~'를 외치며 보냈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부네요. 때가 되니 여름이 물러가고, 가을이 오고, 가을과 함께 추석도 코앞으로 다가왔어요. 오늘은 추석 명절을 기다리며, 추석에 어울리는 시들을 모아 봤어요. 추석 하면 많은 것들이 떠오르죠. 알록달록 단풍이 물든 고향길, 둥글고 노란 보름달, 반질반질 예쁜 송편, 따뜻한 어머니의 품… 여러분은 어떤 것들이 떠오르나요? 어떤 추석을 기다리고 계신가요? 추석 전날 달밤에 송편 빚을 때 - 서정주 추석 전날 달밤에 마루에 앉아 온 식구가 모여서 송편 빚을 때 그 속 푸른 풋콩 말아넣으면 휘영청 달빛은 더 밝어 오고 뒷산에서 노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