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페추천

(9)
[100년의 역사가 숨쉬는 그 곳] 긴 시간의 흔적이 남아있는 강릉 카페 임당방앗간 100년 된 정맥기가 있고 70년 넘은 방앗간 터를 그대로 보존한 강릉 카페 한 세기에 이르는 긴 시간의 흔적이 방앗간 곳곳에 남아있어요. 특별한 메뉴 방앗간라떼 맛보러 강릉 임당방앗간으로 함께 가볼까요?
요즘 핫한 속초 이색카페, 칠성조선소 & 너울집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일상에 닥친 변화로 인해 생긴 우울감과 무기력증을 뜻하는 ‘코로나 블루’가 유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저희 가족도 예외는 아니어서, 코로나 블루에서 잠시 벗어나기 위해 드라이브 여행을 다녀왔어요. 오늘은 잠시 마음의 여유를 찾을 수 있는 속초의 이색카페 두 곳, 칠성조선소와 너울집을 소개해 드릴게요. 아이들과 함께 가면 굿! 볼거리 많은 칠성조선소 최근 속초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칠성조선소는 이름 그대로 한때 배를 만들고 수리하던 곳입니다. 문 닫은 조선소를 개조해 카페를 만들었다는 점이 매우 독특하고 신선했는데요, 카페이지만 작은 박물관 같으면서, 또 한편으로는 역사문화공간 같았어요. 석봉도자미술관 앞에 주차 뒤, 미술관 좌측으로 난 길을 쭉 걷다 보면 어렵지 않게 칠성..
[100년의 역사가 숨 쉬는 그 곳] 남대문 한옥카페편 붉은 벽돌과 한옥 지붕이 고풍스런 자태를 뽐내는 곳 100년의 흔적을 간직한 남대문시장 한옥카페 가꿈사가 소개해드립니다:)
[교보미식회] 교식이의 금메달 걸어주고 싶은 맛집 추천 - 서울편 안녕하세요, 여러분께 처음으로 인사드리는 교보생명 최고의 프로미식러 교식이입니다. 제가 최고로 사랑하는 음식은 단연 삼겹살인데요, 제 원동력이기도 할 정도라 일주일에 한 번은 꼭 삼겹수혈을 받아야 합니다. 수많은 삼겹살 맛집을 방문해보았지만, 그중에서도 저의 최애 서울 3대 삼겹살집 중 한 곳을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숱한 삼겹살을 먹어보았지만, 그중에서도 단연 고기의 질이나 서비스 등 여러 요소가 최상인 진짜 맛집. 그리고 제가 또 감성하면 빠질 수 없는 프로 감성러라고 소문이 자자한데요. 삼겹살을 맛있게 먹고 후식으로 즐길 수 있는 힙플레이스 카페까지 이어서 소개해드릴 테니, 교식이와 함께 하는 교보미식회 출발해볼까요? 삼겹살 어디까지 가봤니? 약수역 인근 미슐랭가이드 2019년에 수록된 금돼지식당..
빙수 어디까지 먹어 봤니? 입과 눈이 즐거운 이색 빙수 최고 기온이 30도가 넘는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었습니다. 더위를 이기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시원한 음식으로 더위를 피하는 분 많으시죠? 아이스크림, 시원한 음료수, 냉면 등 여름이면 생각나는 음식은 많지만, 오늘은 이색있는 빙수를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입과 눈이 모두 즐거워지는 이색 빙수 맛보러 가실까요? # 카페 수요일, 오미자 빙수 첫번째 소개할 빙수는 강동구에 위치한 카페 수요일의 오미자 빙수입니다. 이곳은 카페라는 말보다는 전통 찻집이라는 이름이 더 잘 어울릴 것 같은 고즈넉한 분위기의 카페인데요, 메뉴 역시 전통차 종류가 많았습니다. 전통차도 좋지만 오늘의 주인공은 빙수. 전통차 카페답게 빙수 메뉴도 무척 이색적인데요, 여기서 가장 인기있는 메뉴는 수정과홍시 빙수와 오미자 빙수라고 해요..
[제주에서 살아볼까? 21편] 제주도의 핫한 카페, BTS 카페 ‘공백’과 커피박물관 ‘바움’ 요즘 핫하다는 카페는 제주도에 다 있는 것 같습니다. 바닷가 시골집, 버려진 창고, 심지어 귤밭에 있는 귤창고까지 카페로 탈바꿈되고 있는데요, 카페 투어를 하러 오는 사람들도 많을 정도로 제주도의 카페는 여행 중 잠시 쉬어가는 곳이 아니라 여행의 목적, 그 자체가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오늘은 차를 마시는 카페를 넘어 볼거리 가득한 카페 두 곳을 소개해 드릴게요. #제주도 방탄소년단 카페, 공백 제주도에서 친해진 지인과 함께 요즘 공유하는 즐거운 이야기가 있으니, 바로 방탄소년단 이야기입니다. 네, 저도 방탄소년단의 팬이랍니다. 그런 저희에게 얼마 전 흥분되는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바로 구좌읍 동복리에 방탄소년단 카페가 오픈했다는 뉴스! 오픈한 지 한 달 밖에 안된 일명 방탄소년단 카페, ‘공백..
우울한 날 차 한잔 어때요? 향기로운 이색 티 룸 3 문득 지치고 우울한 날 있지 않으신가요? 눈앞에서 목적지로 가는 차를 놓치거나 점심 메뉴가 오늘따라 맛이 없고 커피를 실수로 흘리는, 이렇게 사소한 일들이 모여 나를 우울하게 만드는 날이 있습니다. 그럴 때는 향긋한 차 한 잔 어떨까요? 지금부터 여러분의 우울감은 훨훨 날려버릴 수 있는 향기로운 티 룸들을 소개합니다. 작은 다락방에 온 듯, 서초동 티에리스 티에리스는 사당동 주택가에 있는 티 룸입니다. 테이블이 7개뿐인 작은 티 룸이라서 아늑한 다락방에 방문한 것 같은 분위기예요. 메뉴는 다양합니다. 이번에 소개할 티 룸들 중에 가장 많은 종류의 차를 볼 수 있었어요. 거기에다가 티에리스만의 시그니처 블렌드 티가 있었습니다. 또한 티 룸에 티 푸드가 빠지면 왠지 허전하죠. 기본적인 스콘과 파운드케이크 등..
가을날의 파주출판도시 투어 1편: 마음까지 힐링되는 카페들 파주출판도시는 출판사가 밀집된 산업 공동체 지역으로, 독특한 건축물이 많아 천천히 산책하며 둘러보기에 좋은 곳입니다. 출판사 건물 1층에 마련된 북카페를 비롯해 특색 있는 카페가 여럿 있는데요. 오늘은 선선한 가을 날씨에 가족과, 연인과 함께 즐기기 좋은 파주출판도시의 카페를 소개할게요. 1. 자작나무 숲을 닮은 ‘카페 바이빈’카페 바이빈은 파주출판단지 초입에 위치한 아담한 카페입니다. 따뜻하고 자연스러운 자작나무를 모티브로 한 공간답게 카페 내부를 채운 자작나무가 인상적인 곳인데요. 3면이 통유리로 되어 있어 출판단지의 한가로운 풍경을 카페 안에서 즐길 수 있습니다. 사장님이 직접 블렌딩한 원두를 사용해 커피 맛이 좋기로 출판단지 직원들 사이에서 유명한 곳이라고 하네요. 선선한 가을 바람이 부는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