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노후를 꿈꾸세요?"라는 질문에

흔히 이렇게 얘기하곤 합니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그냥 "평범한 노후"를 보내고 싶다고



평범한 노후를 꿈꿔왔다는 직장인 A씨,

이제 막 은퇴한 그에게 물었습니다.


평범한 노후를 위해

어떤 준비를 하셨나요?



이제 막 사회초년생이 된

20대에는


"

결혼자금도 모아야했고,

당장 쓸 돈도 부족해서

노후는 까마득히 먼 딴 세상 이야기였어요.

"



어느덧 결혼하고 아이를 낳은

30대에는


"

주택자금 대출에

아이들 비용도 만만치 않았어요.

둘이 벌어도 늘 빠듯해서

노후준비는 뚱딴지 같은 소리였어요.

"



돈 나갈 구석만 계속 생기는

40대에는


"

아이들 교육비만으로도 생활이 벅찼어요.

내 노후보다는 아이들 장래가

늘 우선이었던 것 같아요.

"



그렇게 살다보니

어느덧 은퇴를 앞둔 A씨


"

은퇴하고 싶지만 은퇴할 수 없네요.

쥐꼬리만한 돈이라도 생활비를 벌어야 해요.

"


그리고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내게 평범한 노후는 사라지고 없다는 것을.



우리가 흔히들 꿈꾸는 평범한 노후

세월에만 맡겨서는

결코 찾아오지 않습니다.


OECD국가 중 노인빈곤율 1위

일반가구 빈곤율 보다 노인가구 빈곤율이 5.4배 높음

(자료: 한국보건사회연구원·한국경제연구원,2019)


"평범한 노후를 위한 비범한 준비,

어떻게 해야 할까요?"


해답은 지금 바로 시작하는 것입니다.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기 태그

#요리 #여행 #아시아대장정 #광화문글판 #보험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