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꽃샘추위도 어느 정도 물러가고 완연한 봄이 온 듯합니다. 따뜻한 날들이 이어지면서 사람들의 옷차림도 가벼워지기 시작했는데요, 슬슬 두꺼운 외투와 겨울 옷 정리를 시작해야겠죠? 오늘은 겨울 옷 쉽게 정리할 수 있는 몇 가지 노하우를 알려드릴게요! 


1. 2년 넘게 입지 않는 옷은 과감하게 버리기 

패션이 빠르게 바뀌면서 유행이 지나 손이 가지 않는 옷들은 옷장에서 자리만 차지하는 애물단지가 되기 마련인데요, 아무래도 의류는 고가이기도 하고, 사이즈나 취향이 분명한 아이템이기 때문에 버리거나 지인들에게 나눠주기가 애매해 더욱 정리하기 힘이 듭니다. ‘언젠가는 입겠지?’, ‘버리기에는 아까운데’라는 생각으로 선뜻 버릴 옷들을 추려내기가 쉽지 않죠. 

하지만 옷장 정리의 첫 시작은 과감히 버리는 것부터 시작합니다. 저는 그 기준을 ‘2년 동안 입지 않은 옷’으로 잡고 정리해요. 2년 동안 한 번도 손 대지 않은 옷이라면 더 이상 입을 일이 없다고 생각하고 과감히 버리는 것입니다. 이렇게 객관적인 기준을 잡아 놓고 정리하면 한결 수월하게 버릴 옷들을 추려낼 수 있어요. 추려 낸 옷들은 헌 옷 수거함에 내놓아도 좋고, 아름다운 가게나 방문 수거 등을 통해 기부하셔도 좋습니다. 지역 커뮤니티나 중고 아이템 판매 커뮤니티 등을 통해 나눔하시는 방법도 있으니 참고하세요. 


2. 당장 입을 옷과 나중에 입을 옷 구분하기 

버릴 옷을 과감히 추려 냈다면 이제 당장 입을 옷들과 나중에 입을 옷들을 구별해 볼게요. 한동안 입을 일이 없는 두꺼운 패딩과 코트들은 따로 분류해서 손이 잘 가지 않는 옷장에 모두 넣어주세요. 두꺼운 스웨터 등도 습기 제거제와 함께 정리함에 넣어 보관합니다. 


정장처럼 같은 종류의 옷들 역시 옷장 한 칸에 몰아서 찾기 쉽게 보관해 주세요. 한 번도 입지 않은 새 셔츠나 당장 사용하지 않는 용품들은 옷장의 상단 부분에 넣어 보관합니다.


봄부터 잘 입게 될 재킷이나 점퍼들은 손이 닿기 쉬운 옷장에 넣어 주세요. 색이 옅고 얇을수록 왼쪽에, 색이 진하고 두꺼울수록 오른쪽에 걸어주시면 보기에도 깔끔하고 찾기도 쉽습니다. 


3. 정리함과 A4 용지 활용하기 

약간의 아이템들을 활용하면 좀 더 쉽게 옷장 정리를 할 수 있습니다. 바로 바구니, 수납정리함 등을 활용하는 것인데요, 양말이나 속옷은 물론 레깅스, 얇은 티 등의 경우 돌돌 말아서 바구니에 세워서 꽂아 두면 좀 더 많은 양을 담을 수 있고 꺼내기에도 편리합니다. 


남는 택배 박스 등을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아직 뜯지 않은 새 양말이나 스타킹, 손수건 등은 박스에 담아 따로 보관해 주세요. 

 

옷을 접어서 쌓아 두다 보면 꺼낼 때 옷이 펴지면서 뒤섞이는 경우가 생기는데요, 이럴 땐 A4 용지를 옷 사이에 끼워 접어주면 옷들이 서로 분리가 잘되어 꺼내기 편하고 보기에도 깔끔하게 정리가 됩니다. 뒤쪽이 보이도록 상의를 펼쳐서 놓은 뒤, 그 위에 A4 용지를 올려 두고 오른쪽 왼쪽 상관없이 차례로 반을 접어 주세요. 아랫 단을 잡고 반을 접어 올린 후 다시 앞쪽으로 돌려주면 끝입니다. 

지금까지 봄맞이 옷장 정리 노하우를 몇 가지 알려드렸는데요, 이렇게 정리하고 나니 옷장이 한결 가벼워진 느낌입니다. 여러분들도 겨울 옷 정리와 함께 상쾌한 기분으로 봄을 맞이하시길 바랄게요. 



Posted by 교보생명 교보생명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허수진 2019.03.22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년동안 안입은옷 정리해야겠어요



인기 태그

#요리 #여행 #제철요리 #광화문글판 #보험상식